지난 청문회에서 대선 직전 허위발표에 관여한 경찰 14명이 권은희를 린치한다, 왕따시킨다는 등 말이 많았는데요.

새누리당이 작심하고 증인 여러명을 데려와서 그런 구도를 몰아가려고 했지만, 꼭 숫자가 많은게 좋은 것만은 아니더군요. 

민주당 의원들이 대선 직전 경찰이 100여쪽의 정치개입 사실이 적시된 보고서를 폐기했는데, 그 보고서가 어떻게 된건지, 누가 파기했는지 아냐고 물었는데요.

단 한명도 제대로 대답을 못 했다고 하죠.


신 위원장은 이날 청문회에 출석한 증인 가운데 서울청 관계자 13명에게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를 보면 분석관들이 확인한 정치선거자료 출력물(게시글 찬반클릭)이 분석이 종료되는 시점에서 100여쪽에 육박했고, 이를 상부에 보고했다"고 지적했다.

신 위원장은 "검찰이 두 달을 수사해서, 종료시점에 100여쪽"이라고 강조하며 "그 자료가 지난해 12월16일 밤에 모두 폐기되어 수서경찰서 수사팀에 전달이 안 됐다"고 검찰의 공소장에 적힌 내용을 거론했다.

그는 이들 중 최고 직위인 최현락 증인에게 "출력물이 있었나"고 물었고, 최 증인은 "그건 보고를 못 받았다. 출력을 했는지, 안 했는지"라고 대답했다.

이어 분석팀 책임자인 김보규 증인에게도 똑같이 질문했고, 김 증인은 "분석 도중에..출력물은 있었다. 100여쪽이나 되는지는 정확히 모르겠다. 처리한 부분은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신 위원장은 "그럼 검찰이 (폐기된 걸) 어떻게 알았나"면서 "출력물 폐기 여부에 대해 아는 사람은 얘기를 해라. 13명이 다 모르나. 모르는 것도 다 일치하네"라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