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장집의 과거 상황 간단히 정리

 

2008.06.20 최장집의 고려대 마지막 고별강연의 주제 '대의제가 최선의 체제'임을 강조. '
'집회 참여라는 직접민주주의적 요소 확대를 이상적인 것으로 보는 시선에 부정적.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0319511

- 2011.11 고려대에서 ‘최장집의 민주주의론’ 주제의 학술대회에서 대다수가 최장집 비판.
( 의민주주의를 지나치게 옹호. 운동의 가능성을 저평가한다는 점)
http://news.hankooki.com/lpage/culture/201201/h2012012519563586330.html

- 2011.6.16. 손학규에게 진보정당까지 포괄하는 민주당을 만들기를 기대.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98110614150357&Section=&page=1

- 2011.10.04. 손학규 대표직 사퇴.

2012.1.25 민주당에 진보적 자유주의라는 방향성 제안.
http://news.hankooki.com/lpage/culture/201201/h2012012519563586330.html

2013.1.1. 안철수에게 제3당의 필요성을 강조(노동을 대변할 수 있는 정당)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01012202575&code=210100

 



2. 최장집과 관련된 과거 기사를 종합하여 내린 결론.


1) 최장집은 강력한 대의제 민주주의 신봉자이며, 정당을 통한 방식이 아닌...집회나 운동에 대해 비판을 하기도 했었습니다. 이러한 점에서 자신과 비슷한 진보당과도 어느 정도 거리가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결정적으로 해당 이해관계자들을(집회/운동가) 제대로 대변할 진보정당이 없다는 현실과 ‘최선의 체제라고 주장한 대의제’가 충돌하여 딜레마에 빠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이러한 딜레마를 해결하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해왔더군요. 집회/시위/운동의 방식으로 밖에 자신들의 의사를 표출할 수 없는 사람들을 정당이 대변할 수 있도록 말이죠.

2) 과거에 최장집은 대의제 민주주의가 '노동'에서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현실적인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진보정당의 역할을 매우 강조했으나, 진보정당은 그러한 기대에 부응하지 못 했습니다.

3) 결국 진보정당에 대한 기대를 접고, 손학규를 통하여 진보정당(노동대변)까지 포괄하는 민주당을 기대했으나 손학규가 대표에서 물러나면서 벽에 부딪쳤지요.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진보적 자유주의’라는 이념을 제시하여, 민주당이 진보정당(노동대변)까지 포괄해야 함을 강조했으나 역시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4) 최장집의 초기의 목적은 안철수가 제대로 된 진보정당을 구현하여, 민주당과 '공존하는 관계'를 기대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아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5) 어쨌든... 대의제의 한계를 지적하며, 직접 민주주의(운동, 시위)의 필요성을 주장했던 정치학자들의 비판을 감수하면서도... 지금까지 계속 지켜온 대의제 민주주의에 대한 확고한 믿음은 순수한 것으로 보입니니다.


 

 

3. 최장집의 합류부터 사퇴까지 간단 정리.

 

- 5/22 최장집 '내일' 이사장 취임.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3/05/22/0200000000AKR20130522175000001.HTML?from=search


- 5/25 최장집 “안철수 신당은 노동 중심의 진보정당 추구”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05280600085&code=910402
- 5/30 심상정 “안철수 신당, 정치개혁 파트너 될 수 있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05300846381&code=910402


- 6/9 최장집 '노동중심 발언에서 입장변경’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3/06/08/0200000000AKR20130608032652001.HTML?from=search
- 6/11 심상정의 '반성문' "진보정치 실패, 책임통감"
http://www.dailian.co.kr/news/view/342988/?sc=naver


- 6/14 정치적 좌표로 '진보적 자유주의' 제시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3/06/14/0200000000AKR20130614122600001.HTML?from=search
- 7/7 심상정 "안철수 '노동권 의지' 있나 지켜 볼 것"


- 8/8 심상정 "안철수와 새정치 위한 연대 필요"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3/08/07/0200000000AKR20130807185000001.HTML?from=search
- 8/8 심상정, 安에 “연대하자”... 안철수 "협력은 Ok, 연대는 No”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30808000613&md=20130811003640_AT
- 8/10 최장집 '안철수에게 개인적으로 사퇴의사 표명. 안철수 크게 당황. 결정적원인은 모름.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08122223455&code=910402


- 8/12 최장집 '공식 사임 발표' 결정적 이유 언급X, 표면적 이유만 언급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3/08/12/0200000000AKR20130812024100001.HTML?from=search
- 8/17 최장집 “진짜 이유는 내가 생각하는 방향으로 변할 것을 기대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08171610501&code=910100

 

 


4. 최장집의 합류부터 사퇴까지의 기사를 종합하여 내린 결론.



1) 초기 목적이었던 제대로 된 '진보정당'의 구현이 좌절되면서, 기존의 강력한 동기가 어느 정도 사라진 것으로 추측됩니다.

2) '진보정당'에 대한 기대는 접고, 차선으로 ‘진보적 자유주의’를 ‘노동’문제를 적극 대변하는 사민주의 노선으로 고려하고 있다는 점에서도안캠프와 의견차이가 있던 것으로 보입니다. 안철수는 기본적으로 이념의 제약없이 사안별로 융통성있게 대처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 최장집은 이러한 무이념에 대해서 비판적이더군요. 안신당이 지향하는 바가 '노동'문제를 적극 대변하는 정당이 아니라면... 굳이 이곳에 있을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을 것 같습니다. 

3) 결정적으로 진보정의당의 연대제안을 단칼에 거절한 것을 보며, 안철수를 자신이 지향하는 사민주의 노선으로 바꿀 수 없음을 확신한 것 같습니다.

4) 사퇴하기 전에 안철수에게 직접적으로 자신의 불만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는 점에선 조금 아쉽습니다. 이 문제에 대해서 사전에 최소한 논의를 했었어야 한다고 봅니다. 그렇다면 안철수와 합의점을 찾을 수 있지 않았을까? 란 생각도 해봅니다. 안철수에겐 표면적인 이유만 대고 사퇴를 선언하고, 나중에 진짜 사퇴이유를 언론에 밝힌 점은 안철수의 포용능력과 소통능력에 대한 의구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봅니다. 유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