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이 결과가 바뀔정도의 사건이 아니다는 이유로 넘어가기에는 밝혀지는 국정원 댓글 사건이 광범위 한데다 구체적이고 치밀하게 이루어 졌다고 보입니다.

새누리 주장대로 국정원녀가 감금되었다고 하더라도 국정원녀의 인권침해를 민주당이 했다고 하더라도.
그건 그것대로 비판 받으면 될 일이고.
그게 비판받는 다고 국정원 댓글이 면죄가 되지는 않는다고 봅니다.

이제까지 나온 사항이.

국정원의 조직적 개입.
국가기관이 세금으로 특정지역을 공격하는 반역적 행위(통합을 추구해야 할 국가기관이 분열을 추구했기에 내란에 가까운 반역이다고 봅니다.)를 했쓰며.
막대한 세금으로 알바를 고용하고.
유령회사까지 만들어 행동 했다면.

당락에 상관없이 부정선거라고 봅니다.

지금까지의 나온 사항만 보더라도, 국정원 nll문서 사전 열람가능성까지 본다면.
박근혜의 선거운동 본부의 고위급 관련자들이 국정원 댓글 공작을 사전 인지했을 가능성과 암묵적 묵인 가능성도 있다고 봅니다.

[단독]미래○○사·국제○○진흥원… 국정원 가상의 업체 드러났다


'대선 댓글 알바'에 9천만 원 지급…국정원 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