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법개정안 후폭풍… 시민사회 ‘증세론’ 확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08112237095&code=920100


민주당이 장외 투쟁을 선언하면서 이제 '세금폭탄' 문제를 같이 의제로 끌고 나오기로 한 모양인데, 오판입니다. 국정원조사에 대한 집중력이 떨어지며 장외 투쟁의 목적이 국정원을 바로잡자는 것이 아니라 박근혜 정부 흔들기, 나아가 박근혜 퇴진이 목적인 것으로 비춰지기 때문입니다.


장외투쟁 세금폭탄 의제는 세제개편에 대한 민주당의 입장이 부유한 강남좌파의 입장이고 서민들과 동떨어졌다는 점에서 민주당의 근본을 잃는 문제가 있습니다. 민주진보진영 시민사회에서는 민주당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고 오히려  박 대통령의 주장에 동조하며 '증세론'을 주장합니다. 

민주당은 몰락의 길로 더욱 더 깊이 들어가고 있습니다.  지지층을 배반하면서 근본을 잃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