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환경부 장관이 4대강으로 낙동강 녹조가 더 심해졌다고 하였고 녹조를 그냥  두겠다고 말하고 보철거문제까지 언급을 해서  이명박의 4대강에 대한 박근혜 정부의 국민들 스트레스 해소용 샌드백 치기가 시작될 듯 합니다
그런제 어제 저녁에 정관용의 시사쟈키에서 낙동강 녹조 문제를 두고 이명박 정부 환경연구원장이던 이대 박석순 교수와 반대쪽인 부산 가톨릭대 김좌관 교수인터뷰가 있었는데 이게 비판쪽이 설득력이 좀 없더군요

요약하면 4대강으로 수질이 개선되었다는 박교수 주장은

1. 총인 농도가 줄어 들었다.
2. 지금 녹조는 1만셀라고 해서 만 개 정도, mL당 1만 개 정도의 셀이 있고 2만 개 정도인데. 과거에 27만 개가 있었던 때도 있고 5만 9000개가 있었던 때도 있고. 여러 가지 자료들이 기록들이 다 있다고 합니다.
3. 유속이 느려지면 수질이 떨어지지만 수심이 깊어지고 물의 량이 증가하므로 수온이 덜 높아지고 상쇄된다고 주장
4. 역행 침식문제는 인정하지만 본류가 낮아지므로 지천의 물이 신속하게 배출되어 홍수예방되고 침식은 보수하면 됨
5. 하천 농사를 제거해서 비료등의 유입요소를 차단해서 수질개선
6. 토사로 메꾸어지는 부분은 과거에도 준설은 했고 어차피 준설은 해야 한다.

이에 대한 김좌관 교수 반론은

1. 부산 경남의 식수원인 낙동강 하류 수질과 녹조는 개선이 된 것이나 그것이 대구 이상으로 북상하였다.
2. 녹조가 심해졌다.
3. 총인 농도가 30%정도 낮아진건 사실이다.
4. 물량이 증가한다고 녹조 발생이 줄어드는 건 아니다.

대충 이런정도인데요
양쪽 이야기를 듣고보니 아직 단정하기는 어렵군요

저의 기본 입장은 mb식의 4대강 공사는 불필요하고 다만 부분 정비와 지천 정비가 필요했다라는 입장입니다마는

일단 녹조나 기타 역행침식 세굴등 문제가 너무 부풀려지기하는 느낌입니다

녹조문제는 지금 수십년만에 가장 무더운 여름이고 바다에도 적조가 발생하는 상황이며 주로 얕은곳에 녹조가 발생한다는 것
그리고 미리리터당 녹조셀라 개체수가 과거보다 적다는 데이타
또 하류는 녹조가 줄어들었고 상류로 왔다는 것은 보로 인하여 유속이 느려져서 그런 것이므로 결국 과거와 별 차이가 없는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듭니다.

따라서 제 생각에는 수질이 악화된 것은 아니다라고 보고 ( 반대측도 총인농도가 감소한걸 인정하고 하류가 수질 개선된건 확실하니까 )
4대강의 긍정적인 면도 있으니까 기왕 한 공사 중간 보중 부실시공이나 세굴이 심한것등 절반정도는 철거를 하는 선에서 관리하면
수질이나 수자원 확보 기타 관리비 절감 수질 개선등 여러모로 긍정적인 방향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우리나라를 보면 사회가 고도화되어 정부의 사업들도 전문적인 부분들이 많아지고  모아니면 도라는 식의 논리가 너무 많고 전문가들 조차도 진영논리에 입각해서  어느 한쪽만 주장을 하기에 사안마다 판단하기가 어렵습니다.



저의 기본 입장은 MB식 4대강은 불필요한 " width="400" height="400" wmode="transparent" style="display:block;width:400px;height:400px;border:2px dotted #4371B9;background:url(./modules/editor/components/multimedia_link/tpl/multimedia_link_component.gif) no-repeat center;" auto_start="false" alt="" />박석순의 자신만만한 녹조에 대한 해명강의
박석순 이화여대 환경공학과 교수 (다시 듣기) (인터뷰 전문 제공)

[인터뷰 2]


"4대강 때문에 녹조 더 심각"

http://www.cbs.co.kr/radio/pgm/aod_view.asp?pgm=1383&mcd=_REVIEW_&num=239739

-김좌관 부산카톨릭대 환경공학과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