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일보 보도에 의하면 충청도의 인구가 전라도의 인구를 추월하였습니다.
이제 인구에서도 호남은 3인자가 되었습니다
이제 시작인데 하루가 다르게 격차가 벌어질 것입니다
인구수에 따라서 국회의원 수도 늘고 발언권도 강화 될 것입니다.
호남 사람들이 불쌍합니다
지난 선거때 호남사람들 문재인 민다고 욕도 했지만 일반 서민들이 일일이 다 책임질수는 없는 일이고 그동안 무조건 지지를 받아온 민주당이나 민주당내 호남 정치인들이 지역을 위해 얼마나 열심히 일을 했는지 따져볼 일입니다
호남사람들도 이제는 자기 지역구내 국회의원들에 대해서 민주당에 대해서도 좀 따져봐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친노나 문재인이 악질인 것이 호남출신 정치인을 구태 토호 세력으로 낙인 찍어서 그나마 호남을 위해 일하고 발언하려는 사람들이 클 수 없게 만들어 버렸다는 것입니다.
프레임을 그렇게 노빠 언론과 함께 만들어 버려서 호남발전 이야기를ㅎ 하기가 어려운 여건을 만들었습니다.
그런점에서 이정현을 지렛대로 삼을 수 있는 지난 총선의 광주 선거 결과가 너무나 아쉽고 광주 사람들도 이제는 명분도 좋지만 실리도 챙겨야 한다고 봅니다.

정동영은 민노당도 있고 강남좌파도 있는 노동자를 위해 희망버스 타지말고 고향에서 말라죽어가는 늙고 힘없는 고향사람들을 좀 찾아 다녔으면 합니다




'세종시 품은' 충청권, 호남 제치고 '제2 정치 세력권' 부상

 (충북일보 2013-06-03 오후 7:32:02)

5월말 기준 주민등록 인구,충청이 호남보다 408명 많아
호남은 이농 지속,충청은 세종시 유입 인구 급증이 주원인
유한식 시장 "충청권 정치 위상 높아진 만큼 '특별법' 조속 처리를…"

 

 
 

 

◇충청>호남=통계청에 따르면 일제 때인 1925년 당시 광주(광역시) 인구는 2만3천734명으로 대전(8천614명)의 약 3배나 됐다. 근대 산업이 발달하기 전이어서,같은 해 곡창지대인 호남 전체 인구(352만7천523명)는 충청도(212만9천514명)보다 139만8천9명(66%)이나 많았다.

 
충청·호남권 주민등록 인구 추이 비교
ⓒ 단위:명
안전행정부가 3일 발표한 '5월말 기준 전국 시·도 주민등록 인구 통계'에 따르면 충청권 4개 시·도 인구는 총 525만136명이다. 반면 호남권 3개 시·도 인구는 524만9천728명으로,충청권보다 408명 적다. 4개월 전인 올해 1월말에만 해도 호남권이 충청권보다 1만5천268명 많았다. 그러나 충청권은 세종시 건설로 인해 인구가 꾸준히 늘어나는 반면 호남권은 계속 줄어드는 추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