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저부터 신고하면

 

1. 감명깊게 본 영화 - 양철북       --

감명받았다기 보다는 기괴한 장면이 오랫동안 충격적.... 썩은  할리우드,  홍콩영화 밖에 몰랐든 나에게

오함마로 머리를 정통 얻어맞는 느낌. ( 이런 그로테스크한 영화가 좋아...)

 

2. 웃겼든 영화 -

펄프픽션 --- 지금 생각하면 당시에는 왜 그렇게 웃겼든지, 재미도 있었고. 오밀조밀한 영화의 스토리가 꽤 재미있었음

미스터 부  --- 아마 중학교? 고등학교때? 본 것 같은데, 홍콩 코미디 영화입니다.

저는  어릴 때나 나이들어서나 영화보면서 울거나 웃거나 하지 않는데

이 영화는 정말 배를 잡고 웃었든 기억이 납니다. 아직도 필름이 남아있으려나

   

 

3. 나중에 가치를 알게된 영화 ---- 살인의 추억,

볼때마다 정말 감탄스럽다는 생각밖에 안듭니다. 진짜 뻔한 스토리인데...

연기자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게된 영화. 한 8번정도 정독한 영화. 지금도 재미있음

그 한국말도 된 대사 하나하나를 꼽씹으면서 볼 수 있어야만 영화의 진수를 알게된다는

사실을 알게되었습니다. 송강호의 "밥은 먹고 다니냐 ? ", 그 동료형사가 다리 자르는 수술할 때

혼자 낮게 읍조리는 독백 "어이고.....이 시발놈아...."  이런 것은 한국에서, 특히 그 지역에서 안살아보면 번역이 불가능하죠.

이런 이치로 볼 때 실제 외국어를 원어민, 특히 관련지역의 원어민만큼 할 수 없다면 "이해"는 하지만

그 "맛"은 30%도 제대로 느낄수 없다고 생각을 합니다. .. 맛을 느낄 수 있는 우리나라 영화가 갈수록 좋아집니다.

 

4. 슬펐던 영화 ----  천녀유혼    

살다 살다 영화보면서 울기는(정확히는 훌쩍이기는) 처음.

처음이나 마지막인 연애사건의 종말이 복잡해서, 동네 3류 영화관에 갔습니다. 관객은 한 100여명

필름도 끊어지고. 엉망인데. 남자주인공인 장국영과 처녀귀신과 불가능한 인연과 그 안스러움이

                                                    개인적 상황과  겹치면서 어찌나 마음에 짠 하든지. 나도 모르게 눈물이 주루룩...

 

5. 보너스 - 소문에 비해 정말 제 스탈이 아니었다고 느낀 영화

 

   괴물      ( 영화가 무슨 암호풀이냐 ? )

   인셉션  ( 이게 뭐야..... )

   메트릭스 {또는 이런 부류}

 

6. 꼭 추천하고 싶은 영화 (숨은 명작)

   - Before the Rain ( 발칸반도의 비극을 다룬 영화,   아나스타샤 그룹의 음악도 너무 좋음)

 

7. 영화감상에 관한 개인적 습관

    - 반드시 혼자 가서 봄 (친구, 아내, 더 나아가 설사 다른 여인이 생긴다고 해서 영화는 혼자감. 반드시)

    - 마지막 상영. 가능하다면.  끝나고 나서 영화관에서 나와 아무도 없는 길을 한참동안

      털레털레 걸어서 집으로 오는 기분이 좋음.     같이 동행하는 사람이 있으면 이런 재미를 느낄 수 없음.

    - 요즘 영화관은 어찌나 그 음향이  큰지... 갈 때 꼭 솜으로된 귀마개를 들고가서 막고 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