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어리별이님의 '지역차별' 관련 글, 정말, 저 정도면 매력에 쏙 빠지겠어요. 왜냐하면, '논리학 교재'로 활용할 수 있으니 말입니다. '어떻게 논리적 오류를 범하나? 그 사례들'의 화수분이니 말입니다. 그래서 하나하나 글의 논리적 오류를 지적할까 하다가..... '귀찮아서' 그건 생략하고 어리별이님이 전가의 보도처럼 내민 Y-DNA Haplogroup에 대하여 잠깐 언급하죠.


2. 우선, 역사적으로 통일신라 후에 '백제가 소멸되었다'라는 주장은 간단한 역사적 사실로도 '거짓'이라는 것을 알게되죠. 바로 후백제와 후고구려입니다. 그런데 '백제가 소멸되었다'.........................? 통일신라가 200년 지속되었죠? 그런데도 후백제와 후고구려로 나뉜 것은 백제가 소멸되었다...는 주장을 그대로 뒤짚는 것이죠.


3. 그리고 가문? 우리나라 족보의 체계성은 세계적으로 유명하죠. 저는 이 족보문화를 '전근대적인 문화'라고 판단, 별로 탐탁치 않게 생각하지만 말입니다. 그런데 당시 성씨는 신라와 백제가 달랐죠. 중학교 국사시간에 졸지만 않았다면 알고있는 백제의 '흑치상치'의 성은 '흑치'입니다.


예. 아마도 백제의 지배층은 일본으로 망명을 갔을겁니다. 어리별이님이 언급하지 않은 MtDNA 지도가 그걸 증명하죠. Y-DNA가 아버지 중심으로 한 종족의 이동도라면 MtDNA는 어머니 중심으로 한 종족의 이동도이죠. 이거, 아직도 연구결과는 학정된 것이 없는데 아마도... 진화심리학의 이덕화님이 다루어도 꽤나 고생하실 것이라는 점. 그런데 불쑥 Y-DNA Haplogroup를 내밀었네요. 어쨌든 백제는 전쟁에 졌고 피지배민족 입장이니까 차라라 MtDNA를 중심으로 기술했으면 그나마 봐주겠는데 말이죠.


어쨌든, 성씨를 바탕으로 하여 신라가 민족의 기원이다? 이런, 당시 성씨는 '귀족만이 가지는 특권'이었습니다. 설명은 생략하고 도표 하나 인용하죠.

조선 계급 구조 변화.gif

1858년 철종 때는 양반이 70.3%입니다. 말이 된다고 생각하세요? 요즘도 흔히 쓰이는 '이 양반이, 저 양반이'라는 표현이 '족보를 팔고 사는 풍습'에서 어원이 기원된 것이고 양반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결과죠. 당시 인쇄기술로 미루어 족보를 넘기지 않고 '복사본'으로 얼마든지 넘길 수 있으니까요.



4. 그리고 지역차별과 개고기논쟁의 비교..... 아하, 비교를 이렇게 해도 되는군요. 지역차별은 '인륜적 문제'이고 개고기 논쟁은 '문화적 논쟁'입니다. 그런데 개고기논쟁을 왜 지역차별에 대입했을까? 관심법을 동원하자면 아마 어리별이님은 브리지드 바도르의 개고기에 대한 발언을 상기시켰던 모양입니다.


그런데 브리지드 바도르? 인종주의자이죠? 남편이 독일극우정당 당원이고 남판과 부인 공히 인종차별적 발언을 해서 벌금을 물었습니다. 브리지드 바로드가 인종주의자 여부에 관계없이 개고기 논쟁은 '문화의 자기결정권'을 다루는 문제입니다. '자기결정을 하되 어느쪽이냐?' 그런데 찬성론자들은 브리지드 바르도를 끌고 오죠.

(물론, 개고기 반대론자들이 전부 개를 정말 좋아한다고는 하지 못해도)예전에 제가 '개를 평균 이상으로 좋아하는 사람들은 인종주의자 냄새가 나는 것 같다'라고 주장한 맥락이죠.


어쨌든, 전혀 관계가 없는 두 사안을 비교하는 어리별이님..... 웃음조차 나오지 않는군요.


그리고 이 비교가 타당하다고 가정해도 그 이유는 'rational ignorance'(합리적 무시)로 설명이 되는겁니다. 모든 NGO 활동이 반드시라고할만큼 넘어야할 벽인 'rational ignorance'로 설명을 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rational ignorance는 다 아실테니까 역시 설명 생략.


5. 그리고 Y-DNA Haplogroup 그래프? 검색을 잠깐 해보니 어리별이님이 번역기자로 있었던 가생이닷컴에서 이런 글을 올렸더군요.




이거 번역하면서 굉장히 신기했던 모양입니다. 그런데 번역에 그치지 말고 좀더 자료를 찾아보았더라면 저런 뻘소리 하지 않았을텐데..... 이 그래프에 대한 남한의 지역별 Y-DNA Haplogroup 지도가 이미 작성되어 있죠. 해당 사이트는 회원 가입을 해야해서.... 좀 찜찜하지만 디시겔의 자료를 인용한 블로그의 자료를 인용합니다.

Seoul & Kangwon.jpg

Chungcheong.jpg

Kyungsang.jpg

Jeonra.jpg

Jeju.jpg


범례 :

▶ 02b 조서노이드(눈찢어지고 광대뼈 사각턱)
▶ D2 : 죠몬
▶ N계열 : 우랄지역(동유럽 이동以東)에서 주로 검출
▶ Q계열 : 시베리아와 북미인디언에게서 주로 검출
▶ C3 : 유라시아 북아메리카 몽골 카자흐 퉁구스인
▶ C계통은 아프리카를 가장 먼저 떠난 계통, C3는 그것의 북아시아 분화형태
▶ O3a3c : 한족 티베트
▶ NO : N계통과 O계통 분화이전 우랄과 몽골로이드 분화이전  


위의 그래프를 보면 백제가 소멸된 것이 아니라 '피가 섞였다'라고 보는게 타당합니다. 그리고 MtDNA 자료는 지금 검색이 안되는데 신라를 지배층, 백제를 피지배층이라고 가정했을 때 MtDNA 기준으로 보면 신라 때문에 백제가 소멸된 것이 아니라 백제 때문에 신라가 소멸된 것으로 추정해도 문제가 안된다는 것이죠. 이건, 중국을 지배한 청나라의 만주족이 이제는 한족에 흡수되어 그 민족 자체가 없어진 것과 흡사하죠.



어쨌든, 어리별이님이 알았던 몰랐던 저 주장들은 뉴라이트에서 조직적으로 살포하는 '신라민족론'의 이론적 근거 중 하나죠. 뭐, '침소봉대 팩트주의적 주장'이라 거들떠도 안보는데 신라민족론에는 중국의 조선공정화, 고려는 한민족 국가가 아니다, 발해 역시 한민족 국가가 아니다...라는... 신라를 한민족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하려는 한마디로 '역사 환타지'죠.


뭐, 과거에 족보를 팔고살던 그 드러운 버릇들..... 아니, 드러운 버릇 이전에 그런 꼬진 인식들이 21세기에도 활개를 치고 있다니.... 참....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