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만큼 많이 까이는 정치인은 없을것이다. 
그는 왜이리 여기 치이고 저기 치이고 하는걸까?
먼저 좌쪽에서 까이는 이유는 간단하다. 그는 신자유주의정책을 도입하였기 때문이다. 

그럼 우측에서 까이는 이유는 뭘까? 이것도 생각보다 간단하다. 

노무현은 벼락스타였다. 그가 김대중과 비교되는 부분은 이것이다. 
김대중은 당시에나 지금이나 노무현만큼 까이지 않는다. 그는 노무현보다 몇십배의 정치력과 경력을 가진 사람이다. 
그러나 노무현은 어떤가?
그가 처음 정치에 입문해서 스타가 된것은 전두환 청문회였다. 그때 반짝 스타였다가 3당합당 반대로 잠깐 주목받은거 외에는 대선후보가 되기 전까지 잠룡에 불과했다. 부산에서 내리 참패를 한 그가 대통령이 될것이라고 보는 이는 거의 없었다. 
그가 대통령이 될 수 잇었던것도 그야 말로 드라마틱했다. 정상적인 정치력이 아니라 하나의 팬덤에 의한 것이다. 그리고 그의 정치력이 팬덤을 따라가지 못하면 극딜의 대상이 되어버린다.  아이돌의 실력에 비해 다수의 팬을 확보하는것을 보면 팬 이외의 사람들중 일부는 안티팬이 되는것과 같은 이치다. 
 
예를 들어 현재 박근혜가 박정희 팬덤에 의해서 당선 되었으니 박근혜의 반대쪽에서는 박근혜를 어떻게 보던가? 역지사지의 원리로 똑같이 팬덤으로 당선된 노무현을 바라보는 노무현의 반대쪽 시선은 이제 이해가 되지 않을까? 

이는 노무현 말고도 문재인, 안철수에게서도 확인 된다. 안철수도 노무현만큼은 아니자만 호불호가 극명하게 가려진다. 
이들의 공통점은 이미지정치인이라는 것이고 이렇게 호불호가 가릴는 이유는  강력한 정치력이나 정치경력을 가지지 않았고 검증되지 않은 상태에서 지지를 보류하거나 반대하는 계층에게는 조금의 신뢰도 주지 못하는 배타적 인물이 되어버린다는 것이다. 
즉 노무현은 소수의 팬덤 이외에는 돌아갈 곳이 없는 정치인이였다. 그래서 더더욱 팬덤에 의존했으며 그 팬덤 이외에는 모두를 안티로 만들어 버린 정치인이였다. 어쩌면 그가 극단적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던것도 이 팬덤 때문이였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