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에 따르면, 1970년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단막연속극 수사반장이 20회 한정 시리즈로 부활한다고 한다. 글쎄.........?


호남차별 논란의 한 축인, 예를 들어 '범인은 대게 전라도 말씨'라는 논란에 휩쌓이기도 했던 수사반장을 본 기억에 의하면, 당시 시대상의 약자의 울분을 '범인을 잡는 것'으로 대리만족하게 하는 것으로 최근에 정교한 추리나 최첨단 수사과학이 동원되는 CSI류의 미드나 하다 못해 그런 미드를 다분히 모방한 한국드라마의 흐름상 '단순한 대리만족용'이었던 수사반장이 흥행할 것 같지는 않다.


물론, 최근에 고령화 사회에 발맞추어 장년층은 물론 고령층의 감성을 자극하는 드라마들이 종편에서 나름 선전하고 있다고 하니 '뚜껑을 열어봐야 아는 것'이겠지만, 볼 일 많은 청년층이 더우기 '본방사수'보다는 기록된 영상물로 다시보기를 즐겨하는 현실에서 특히 공중파인 mbc에서 시청율로 선전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게 내 예상이다.


그런데 관련 기사를 훑어 내려가다가 다음 대목에서 눈길이 멈추었다.


"한번은 육영수 여사가 직접 전화를 걸어와 '드라마 끝날 때 항상 최불암씨가 담배 피우는데 그거 좀 줄일 수 없나요?' 그러데요. '왜 그러시느냐'고 했더니 '근혜 아버지도 그 장면 나올 때마다 담배를 피우는데 못 견디겠어요' 하더라고요."
(관련기사는 여기를 클릭)


부처 눈에는 부처만 보이고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인다고 했던가? 도대체 편히 마음놓고 읽을 신문이 없어 행간을 읽고 다른 신문의 동일 주제의 기사와 '크로스 체킹'을 한다음에야 겨우 기사의 진위를 확인할 수 있는  대한민국의 소시민이다 보니 나의 그런 염려가 '육영수 여사가 직접 전화를 걸어와'라는 문장에서 눈이 멈춘 대신 머리가 바쁘게 회전한다.


'육영수 여사가 직접 전화를 걸어? 최 전 총경에게?'


최중락 전 총경은 단막연속극 수사반장의 극본들의 실제 인물이다. 당시 한국 경찰 강력게에서 독보적이고 전설적인 인물로 알고 있다. 그런데 육영수가 직접 전화를 건다?


뭐, 백번 양보해서 퍼스트 레이디가 관련 연속극의 담당자들에게 직접 전화를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그런데 말이다.... 최중락 전 총경이 수사반장 극본들의 실제 인물이었지만 수사반장 단막 연속극에서는 '숨은 인물'이다.


드라마의 '흡연 장면'에 불만을 토로하기 위하여 PD나 수사반장 역을 맡았던 최불암에게 전화를 했다면 그건 뭐 이해를 할 수는 있다. 그런데 '숨은 인물'인 최중락 전 총경에게 직접 전화를 했다...........? 오독했나? 생각을 하면서 기사를 두어번 더 읽어보았지만 최전총경의 대화는 '일인칭 시점'이다. 절대 '남에게 들은 이야기를 전하는 것이 아니었다'.



그런 의문을 뒤로한 채 다시 읽어내려가니 '의문에 집중하느라' 간과했던 표현이 나온다.


'근혜 아버지도 그 장면 나올 때마다 담배를 피우는데 못 견디겠어요


'근혜 아버지'라고 육영수가 언급했다고 한다. 숨이............ 잠깐 멈추었다가 다시 내뱉어진다. 이게 드라마 대사라면 정말 명대사이다. 그리고 내 머리 위로 '통일벼 볍씨'에 대한 일화가 떠올려진다.


전해지는 일화에 의하면, 박정희는 쌀증산을 위하여 당시 농촌진흥원 등 다수확 품종 개발 독려를 했다고 한다. 그리고 그 일환으로 나온 것이 지금도 기억에 생생한 '통일벼 볍씨'였다. 품종이 개발되고 첫 수확을 한 것으로 밥을 짓고...... 농촌진흥원의 연구원들은 그 '영광'을 대통령에게 돌리려고 대통령을 초대했고 박정희는 그 자리에 모습을 나타냈다.


그런데 박정희는 바쁘다는 이유로 수저조차 잡지 않고 헬기를 타고 자리를 떴다고 한다. 이 일화가 만일 사실이라면, 단막연속극 수사반장을 보면서 최불암과 같이 담배를 피우는 박정희......와 그렇게 고대했던 '통일벼 쌀'로 최초로 만든 밥은 쳐다보지도 않고 자리를 뜬 박정희.......는 일개 서생인 나에게는 이해불가..이다.


내가 박정희나 육영수 그리고 박근혜에게 트집을 잡으려고 하는 것이 아니다. 박정희에게 지대한 혐오감을 가지고 있는 나조차도 '순간적으로 호흡을 멈추게 할 정도'의 감성을 자극하는, 정말 드라마 대사라면 '명대사라고 밖에는 생각할 수 밖에 없는 장면'을 아무리 생각해도 사실같지 않은 기사를 썼다는 것이다.


시청자, 또는 독자에게 정치, 사회 기사에서 냉철한 이성을 요구하는 기사가 아닌 감성팔이를 하는 기사를 쓰는 것이 '옳으냐 그르냐'라는 것을 논외로 한다면....... 역시 '감성팔이'도 조선일보가 한겨레보다 몇 수 위라는 것이다. 


즉, 연극으로 말하자면, 조선일보라는 배우는 무대 위에 올라가 결코 울지 않는다. 이를 악물고 울음을 참는다..... 그리고 관객들은 그 울음을 참는 조선일보라는 배우 대신 펑펑 운다. 그런데 한겨레라는 배우는 무대 위에 올라가 목청 놓고 울어젖힌다. 그걸 본 관객들은 대게 '뭥미?'하면서 같이 울어주기는 커녕 '왜 우는지' 그 우는 맥락을 이해하느라 같이 울어줄 타이밍을 놓친다.


아래, 피노키오님께서 '진정성'을 주제로 좋은 글을 쓰셨는데 평소의 피노키오님의 글과는 달리 뭔지 2% 빠진듯한 느낌이 들어 몇 자 끄적여 보았다. 물론, 피노키오님의 글이 실제 2% 부족한지, 그리고 2% 부족하다면 그 2%를 이 글이 제대로 채웠는지는 읽는 분들이 판단하시겠지만.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