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3.png
(성외래인님 글에서 캡쳐)


논리적으로도 택이 없지만 내 살다살다 이런 수치스러운 표현은 처음봅니다. 저걸 대선후보였던 작자가 쓴거라니 믿어지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런걸 가지고 와서 택도없는 쉴드질을 하는 인간들을 보니 '인간이 인간다운 이유 중 하나인, 도대체 기본적인 자존심은 있는 인간들일까?'라는 의문이 드는군요.


역시, 친구를 보면 그 사람을 안다더니 노무현이 '권력은 시장에 넘어갔다'면서 홍석현을 청와대로 불러 노무현이 그의 앞에 무릎을 꿇어 발에 키스해주었다는 내 비야냥은 국쌍문재인으로 인하여 내 비야냥 이상의 굴욕스러운 현실로 '팩트'로 구현 되는군요.


인간 꼭지라면, 그리고 인간으로서 자존심 꼭지라는 것이 있다면 저 위에 발췌한 부분을 읽어보십시요. 피가 거꾸로 솟습니다.


이 땅의 국민들을 탄압하면서 멀쩡한 사람 끌고가 사지가 뒤틀리는 고문을 한 국정원, 그리고 그 국정원을 '활용한 새누리당'에게 국쌍문재인이 대구촌년박근혜 발을, '제발 한번만 살려달라'며 씻어준게 아닙니까?



정말 이 땅의 민초들의 처참함은 오히려 새누리당 때문에 야기되는 폭악적인 현실 때문이 아닐겁니다. 그 폭악적인 현실에 꿋꿋히 대항하기 위한 힘, 밝은 미래들이 약속받지 못한다는 절망감 때문일겁니다.


왜, 박정희 독재정권 당시 고 김근태 등 그 수많은 민주투사들이 필설로 형용하기조차 힘든 고문을 견디어 냈겠습니까? 그들의 강한 의지, 그리고 신념 때문이기도 했지만 미래의 '민주주의 사회'를 바라보았기 때문 아닙니까?


그런데 이 땅의 민초에게 '미래에의 희망'을 주기는 커녕 한없는 무능력으로 절망감만 안겨주는 역사 앞의 죄를 쌓는 국쌍문재인, 노무현과 함께 이 '두 친구'가 쌓은 역사 앞의 죄.


국쌍문재인은 공수부대 출신이라는 것만 자랑하지 말고 남자꼭지라면 그리고 진정 공수부대 출신인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디면, 이런 치욕을 감내하지 말고 제발 정계은퇴하십시요. 


국쌍문재인이 처음 정계에 복귀해서 한 발언이 뭐였습니까? 바로 시체놀이였습니다. '노무현은 검찰의 방자함 때문에 죽였다'.


그리고 민초들에게 희망을 주기는 커녕 시체놀이로 시작해서 시체놀이한 것 말고 있으면 한번 대보십시요?



유신독재헌법이 대한민국 역사 상 민주주의에 가장 처참한 훼손을 했다면 2013년 7월 22일 국쌍문재인의 성명서는 '을사늑약 민주주의 버젼'이 발생한 대한민국 역사 상 민주주의에 가장 치욕적인 날입니다. 


백여년전 개인의 영달을 위해 나라를 팔아먹은 이완용.... 그리고 자신의 무능력을 호도하고 개인의 영달을 위해 독재정권 하수인들에게 무릎을 꿇는 것을 넘어 발을 씻어주는 행위를 한 국쌍문재인


도대체 이 치욕을 어떻게 감당해야 하고 우리 자식들에게 어떻게 설명해줘야할지 모르겠습니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