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청와대의 조명균 전 안보정책비서관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지시로 이지원(e-知園) 시스템에서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삭제했다”는 취지로 검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복수의 정부 관계자와 여권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조 전 비서관은 올해 1월 서해 북방한계선(NLL) 관련 고소 고발 사건에 참고인 자격으로 검찰에 출석해 이같이 진술했다. 그는 자신이 노 전 대통령에게서 직접 지시를 받았고, 삭제 작업도 직접 진행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http://news.donga.com/NewsStand/3/all/20130723/56603505/1

동아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조명균이 이미 지난 3월 검찰에서 노무현이 삭제를 지시했고 조명균이 이를 실행했다는 진술을 한 것인데
검찰이 이 같은 사실을 여당의 실세나 총장에게 알리지 않았을 까닭이 없다.
조명균의 진술은 엄청난 정보인 것이고 정치권이나 실세에게 잘 보여야 승진이나 보직에서 특혜를 받을 수 있는 검사입장에서는 어떤 경로를 통해서든 여권에 전달이 되었다고 보는 것이 상식적이다.

아마 새누리는 국정원사건으로 코너에 몰리자 nll을 이용하려고 생각하였는데 박영선이 덮썩 자진해서 멍석을 깔아주었고 그래서 과감하게 국정원 보관 대화록을 공개한 것이다.

그런데 그냥 포기냐 아니냐 해석의 논란으로 끝났으면 좋았을텐데 문재인이 원본 공개를 주장하고 나서니 새누리로서는 이보다 좋을 수 가 없었다.
그래서 새누리는 진선미 제척 쇼까지 해가면서 기록원 공개를 추진 한 것이다.

어쩌면 문재인이 주장을 안했어도 국정원 사건이 커졌으면 새누리에서 원본과 대조하자고 나왔을 가능성이 높다고 할 수도 있었다.

새누리가 이미 조명균의 입을 통해 기록원에 대화록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는데도 이 같은 사실을 까마득이 모르고 오직 노무현에 대한 충성심만으로 무리하게 공개를 감행하고 ( 얼마든지 안할 명분이 있었는데도 ) 지금은 국정원본이 원본이라고 주장하는 해괴한 소리까지 하는 사람들에다 새누리가 노무현을 부관참시한다고 하는 정청래에 이르기까지 ( 누가 먼저 기록원을 까자고 했는데)
정말 한심한 인간들이다.

허기는 명색이 이명박 전 5년동안 집권한 여당출신 인사들이 지난 이명박 정권동안 무슨 고급정보를 터트린적이 없고 오히려 10년전에 집권했던 박지원이 영양가 있는 고급정보를 더 많이 터트려 여당을 몰아부친 것을 보면 알만 하기도 하다.

이런 식이면 앞으로도 민주당은 번번이 새누리에게 당할 일만 남았고 박근혜의 앞날은 탄탄대로라 할 수 있다.
과거 노무현때 트로이 목마라는 말이 있었는데 정말 친노라는 트로이 목마를 척결하지 않으면 야권은 물론 우리 나라에도 미래가 없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