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

오늘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기자회견이 있었습니다.
기계는 녹쓸고 거래처는 떨어져나가고 언제 공단문이 열릴지 알 수가 없고 정부에서는 겨우 돈 좀 빌려준다는 것이 대책입니다
그나마 급작스럽게 철수 하는라 기계나 장비등도 단속을 못하고 나왔는데 그 관리점검을 위한 방북조차 허가되지 않고 있어 애타는 상황이랍니다.

이번 개성공단 처리를 보면 북한도 잘한 것 없지만 박근혜의 갑작스런 철수 신속한 폐쇄는 여자로서 인질 사태가 날까봐서 소심한 배짱탓인건지 아니면 북한 길들이기를 위한 수단인지는 모르지만 적어도 남북 정부를 믿고 일하던 북한 노동자와 우리 기업들에 대해서 너무도 개념이 없는 짓거리입니다.
국민들을 아끼지 않고 고통에 민감하지 않는 정부나 정치인들어찌 믿고 따를수가 있겠습니까

그래도 십여년 이상 대화 협력 교류를 해왔는데 협박의 말에 그냥 문을 닫아걸고 철수를 시키다니
적어도 기업들이 장비나 기계를 단속할 여유나 아니면 잔류인원은 남길수 있는 협상을 하고서 철수를 해야지 남북당국들의 하는 처사를 보면 정말 치기어린 어린 아이들 처럼 한심할 뿐입니다.


21세기이고 문민정부가 들어서고 수평적 정권교체가 들어선지 20년이 다된 이시점에서 국가 정보기관이 선거개입및 정치개입도 모자라 지역비하의 말을 퍼트리고 혐오감을 부추키는 패역한 짓거리를 하는데도 박근혜는 모르쇠를 하고 있습니다.
자신이 개입이 안되고 전임 정권이 한 일이라하더라도 현재 드러난 사태만으로도 우선 사과를 해야 마땅한 상황인데도 현정부 누구하나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6년전 이미 죽은 전임대통령 그리고 사문화된 이야기를 가지고 국정원이 대화록을 까발린 것으로도 모자라 대선후보였던 인사가 국가 기록을 공개하자고 하며 여야는 이에 동의하여 결국 외교기밀을 공개하게 되었습니다.
지금 우리나라의 상황이 그리 녹록치 않고 서민들의 빚이 천조원이며 경제민주화라는 착취경제를 고쳐야 하는 시급한 문제들과 법안이 가득차있음에도 6년전 일로 어차피 해결점 없는 소모적 정쟁을 하는 정치인들을 보면 절망적입니다.



미국이 각 나라  대사관을 도청하였다는 스노든 사건에 대해서 각국이 항의하고 행동으로 어필하는데 우리나라는 입을 닫고 있습니다
식민지라고해도 할 말이 없을 정도로 자존심 없는 나라입니다
그런데 더욱 한심한 것이 우리 외교관들이나 정보당국의 한심한 태도입니다
주일 한국 대사관을 리모델링하는데 롯데 건설이 맡았지만 하청은 일본업체에게 주었다는 것입니다

러시아의 경우 골조를 세울때는 삼성건설에게 맡겼지만 시멘트 타설할 때도 지켜서 감독하고 내부공사는 자국인력으로 다 하였습니다
거의 모든 나라들이 자국의 건설업체나 인력을 써서 대사관을 짓는 이유는 도청에 대비하기 위해서인데 우리 정부는 우리와 가장 민감하고 현안도 많은 주일 한국 대사관을 일본에 연고를 둔 롯데와 일본 기업에 하청을 주는 멍청한 짓을 하고 있습니다
보안에 대해서 새누리 국회의원이 추궁하자 외교부는 암호와 도청방지가 된 전화기를 사용하니 문제가 없다고 했답니다.
우리 외교부는 그동안의 사례들을 볼 때 프로들이 아닌 아마츄어 집단입니다
정말 한심하기 짝이 없습니다
국가와 민족의 운명을 짊어지고 있다는 소명의식이 전혀 없습니다

영국이 독일의 애니그마를 해독하거나 미국이 일본의 암호를 다 해독했지만 독일과 일본은 까맣게 몰라서 엄청난 피해를 입었던 역사적 교훈도 잊어버리고 도청이 국제전화나 본국과 연락만이 되는것이 아니라 대사관내 대사와 면담하는 사람 대사관 직원들끼리의 대화등 모든 것이 정보가 된다는 사실을 모르는 이런 한심한 인간들이 외교관이고 국정원은 그런것 하나 지도못하는 걸 보면 이나라의 한계가 여기까지라는 생각입니다

좀 비관적인 생각인지 모르지만 지금으로 봐서는 우리가 3만달러 이상의 선진국으로 가기는 힘들듯 합니다
설령 경제는 어떻게 3만달러로 가도 국제적으로 지도력을 행사하고 국민이 행복해 지는 나라가 되기는 어려울듯 합니다
우리 민족의 역량은 여기까지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는 하루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