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넷에 갔다가 어느 분이 링크한 뉴스를 타고 가니 이런 기사가 있네요.

노무현 정부 임기 말 청와대가 업무관리시스템인 ‘이지원(e-知園)’ 내에 있는 주요 자료를 대폭 삭제할 수 있는 기능을 설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노무현 정부 측 인사들이 “이지원에 보고된 문서는 삭제가 불가능하다”고 주장한 것과 배치된다.

21일 동아일보가 입수한 한국정보화진흥원의 ‘이지원 기록물보호체계 구축 사업계획서’에 따르면 2008년 1월 청와대는 외부 용역을 줘 △대통령 일지 △대통령 업무주제 △업무처리방법 지시사항 △과제관리 이력 등 53개 항목을 삭제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이지원에 설치했다. 이 계획서는 2007년 7월 청와대 김모 비서관이 작성한 것으로,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이를 토대로 18억여 원의 예산을 들여 사업을 진행해 이듬해 1월 완료했다. 청와대는 당시 한국정보화진흥원에 “대통령 임기 종료 전에 대통령기록관으로 자료를 이전해야 돼 사업을 시급히 추진해야 하므로 긴급 입찰로 추진해 달라”는 공문을 보내기도 했다.
(전문기사는 여기를 클릭)


그리고 이어지는 친노 패거리들의 택도 없는 변명
여야는 22일 오전까지 마지막 검색 작업을 한 뒤 22일 국회 운영위원회 보고를 통해 ‘정상회담 회의록 실종 사태’를 공식화할 예정이다. 새누리당은 검찰에 수사를 의뢰해 누가 회의록을 폐기했는지를 규명하는 데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반면 친노(친노무현) 측 민주당 홍영표 의원은 이날 “기록원 지정 서고에 보관된 (봉하마을에 보관하다 2008년 반납했던) 이지원시스템에 외부에서 접속한 흔적(로그 기록)이 두 건 나왔다”며 이지원이 훼손됐다는 주장을 폈다.
(출처는 동일)

한번 확인해봐야겠네요. 전임대통령이 자신의 재임기간 중의 기록을 열람할 수 있지만 임의로 대통령기록물의 저장 장소를 옮길 수 있는지 말입니다. 그리고 외부에서 접속했다면 기록물이 통째로 없어졌는지 아니면 관련부분만 없어졌는지 '밝혀야 하는데' 참 뭐하자는건지.....


물론, 이 기사를 가지고 '노무현이 관련자료를 삭제했다'라고 단정하기는 힘들겁니다. 이명박 역시 기록들을 임의로 삭제했다가 사단이 난 적이 있으니 삭제기능을 이명박도 활용하지 않았으리라는 법은 없으니 말입니다.


문제는 발췌한 기사에 의하면 국쌍 문재인과 친노패거리들이 거짓말을 한 것은 확실해 보인다는 것이죠. 동아일보가 입수한 근거에 의하면 말입니다.


아주, 이 참에 친노가 박멸되었으면 좋겠어요. 정말 한국정치사에 아무런 의미없는 '잉여집단들' 아니, 의미없는 것을 넘어 '역사 앞에서 죄를 차곡차곡 쌓아가는 국쌍 문재인과 친노 패거리들'......


처음부터 전선을 '국정원 개혁'으로 몰아갔다면 이렇게 개망신 직면까지 가지 않았을겁니다. 하긴, 노무현부터 '국정원 개혁을 거부한 전력'이 있고 누누히 지적한 것처럼 노무현과 국쌍 문재인 그리고 친노 패거리들의 유일한 관심사는 오로지 '이 땅의 로열패밀리 족보'에 자신들을 올려놓는 것'이었으니 이런 쓰레기에게 개혁을 운운하는 것은 말 그대로 '개가죽'이겠죠.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