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진보정의당과 진보신당이 당명을 새로 개정했다. 
진보정의당은 정의당으로 진보신당은 노동당으로 
둘다 진보라는 이름을 빼버렸지만 하나는 진보를 버리고 정의를 택했고 하나는 진보를 버리고 노동을 택했다

진보정의당이 정의당이라고 이름을 지은 심리가 뭐일까? 물론 이는 다수의 당원들에 의해 결정된것이라 일반화 하기는 어렵지만 이미 리버럴들이 다수를 차지하는 진보정의당이 과거 PD들이 다수였다면 백이면 백 선택되었을 사회민주당이라는 당명을 선택하기에는 무리가 있었다. 통진당사태로 더 심해진 종북논란에 대해 메카시즘을 피하고 싶은 심리도 있을것이다. 결국 자신들의 정체성이라는게 통진당 부정경선에 대한 피해의식으로부터 생겨났으니 정의라는 단어를 매우 중요시할터 첫이름도 정의라는것을 강조했고 이번엔 아예 당이름을 정의당으로 했다. 참 아이러니 하지 않는가? 정작 부정경선에서 후보자가 구속된건 국참계열이였는데 피해자 코스프레로 지지자들을 끌어모으려고 정의라는 이름을 들먹거리다니 참 정의롭지 못한 이름이다. 

 이러저러한거 다 차치하고 그럼 이름만 보자 정의당? 무엇을 하려고 하는 정당인지 참 알수 없는 당이다. 이름만 봐서는 보수당처럼 보인다. 그냥 유치하기 짝이 없는 이름이다. 뭐 리버럴로 커밍아웃한 마당에 과거 PD들의 이념구호따위가 뭐가 중요할까? 당의 선명성 따위는 안중에도 없다. 그도 그를것이 애초에 노무현정권 퇴진운동까지 벌이던 심상정이 금뱃지 달겠다고 유시민과 손잡고 도로 민노당한걸 보면 이해가 간다. 

반면 진보신당은 어떠한가?
한마디로 깡다구다. PD들답다. 진보라는 애매한 이름대신 노동이라는 선명한 이름을 택했다. 
정의당처럼 정의롭지 못한 이름보다 백배는 나아보인다. 
때로는 허무맹랑하고 무모해보이는 그들의 신념일지라도 그 신념을 위해 현실정치와 타협하지 않고 메카시즘의 공격이 뻔히 보이지만 묵묵히 자기길을 걷겠다는 그들에게 난 찬사를 보내지 않을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