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가 제출한 정상회담 대화록과 준비과정 사후 조치에 대한 대통령 기록물을 국가 기록원에서 찾을 수 없다고 공식적으로 통보를 하였습니다.
여야가 전문가를 대동하고 모래까지 확인한다고 하였지만 2주가 넘도록 국가 기록원에서 못찾은 것을 찾을 것으로 기대하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아무리 국가 기록원이 실력이 없다고 한들 발족한지 6년이 다되도록 자신이 소장하고 있는 정보를 목록도 못찾을 만큼 무능하다고 보기는 힘들겠지요

그런데 이런 저런 의문이 듭니다.
일단 국가 기록원은 사태가 이런 정도가 되면 공식적으로 기록물 관리 체계가 어떻게 되고 이지원에서 넘긴 자료들과 기록원 시스템의 호환성 문제 그리고 이번 기록물을 찾는 방식등을 브리핑해야 마땅할 텐데 언론에 보도된 바로는 그냥 찾는 기록물이 없다.라는 통보입니다.
이번 사건에 한하여 언론들도 자체 취재보도가 별로 영양가 있는 것이 없고 김경수나 참여정부 전임 기록담당들의 변명등만 보도하고 있습니다.

1. 지금까지 알려진 바로는 암호를 걸었기에 못찾는다고 하는데 이게 납득이 가지 않습니다.
 참여정부 담당 인사들의 말인데 암호를 걸었으면 기록물을 이관 받는 사람도 모르고 목록에도 안뜨고 그럼 어떻게 찾으라는 것인가요?
게다가 그럼 암호를 아는 사람은 누구인가요?
암호도 넘겨서 기록원 금고에 보관하든가 해야 맞지 않나요?
지금 하는말대로라면 해킹식으로 암호를 해독하기 전에는 열람도 안된다는 이야기인데 이 해독도 특정 서류를 지정해야 암호를 풀든지 말든지 할 것 아닙니까?
참여정부 인사들은 암호를 걸었다는 말만 하지 말고 암호를 넘겨줘야 맞지요
혹 노무현 대통령이 암호를 걸었고 죽어서 이건 못푼다는 말인가요?
무슨 이런 개떡같은 기록물 관리가 있답니까?
122억 들여서 만든게 후세에 아무도 열람하지 못하게 하는것? 그럼 차라리 생산을 말든가요

 2. 참여정부 인사들은 못찾는다는 소리만 하는데 그렇다면 참여정부에서 넘긴 기록물은 거의 다 못찾는다는 소리 아닙니까?
NLL김정일 노무현 등 키워드로 찾아도 비슷한 서류도 찾았다는 소리가 없는데 NLL과 관련한 서류는 다 없앴다는건지
아니면 국가 기록원은 넘겨 받아 보관만 하고 있지 제대로 분류나 언제든지 찾을 수 있도록 하지 않았다는 말인지?
보도에 의하면 기록원은 넘겨 받은 자료를 공개 비공개 그리고 5년 10년 30년 후 해제 등으로 분류를 했다고 하고 사실 이게 상식적인데
그러면 참여정부는 정상회담록등 특정 기록물들만 암호를 걸었다는 건지
아니면 다른건 다 분류도 하고 문제가 없었는데 이것만 찾지 못한다는건지 도통 이해가 안갑니다.

3. 청와대는 왜 122억이나 들여서 이지원 시스템을 행망하고도 호환이 안되고 국가 기록원 시스템하고도 호환이 안되게 만들어 놓았을까요?
물론 보안문제때문에 그런듯 한데 그건 외부와 통신 연결을 안하고 청와대 자체 망을 별도로 설치하면 될 문제인것 같은데요
보니까 이지원은 아주 폐쇄적이고 일반적인 관리시스템이 아닌 독특한 시스템인 모양인데 이걸 인계인수도 제대로 안하고서 이명박은 부팅도 할 줄 모른다고 놀려대고 그런 기사가 나가도 입도 뻥긋안하는 참여정부 인사들은 국정을 장난으로 생각한건지?
이지원에 대해서 브릭에서 토론한 내용을 보니 참여정부에서는 서버 하드도 기록원에 넘겨주고 봉하마을에는 카피인지  원본인지 모르지만 하드를 비롯한 같은 시스템을 설치하고 청와대는 깡통 시스템만 남겨 두었으니 부팅이 안될 수 밖에요
하드가 없는데

4. 이명박 청와대에서는 어떤 시스템을 썼을까요?
이지원 아니면 새로 개발한 어떤것?

5. 지금 청와대는요?

좌우간 나라가 개판인듯 합니다
제가 알고 경험한 공무원들의 행정은 그리 엉터리가 아니라 앞뒤로 아귀가 딱 맞아야 문제가 안생기게 되는 시스템인데요
지금 정치권과 구 참여정부 출신들의 이야기를 들으면 일단 이지원과 기록 이관 자체가 문제이며 개판이라고 보입니다.

그후 관리나 삭제 에러문제는 두번째이고 참여정부 당국자들 말대로 한다해도 문제가 보통이 아닙니다.
혼자만 사용가능한 바보 시스템을 만들어 놓고 혼자 만족하고 혼자 알고있는 그러면서 세상에 오직 나만이 알고 있고 나만이 풀수있다라고 자부심의 쩌는듯한
참여정부 인사가 우리를 부르면 찾을 수 있다라고 한 건 코메디네요
참여정부 인사가 있어야만 찾을 수 있는 국가 기록이라면 이거야말로 문제이고 기록을 남긴 의미가 없지요
참여정부 등신들이 다 죽으면 그 땐 어떻게 찾을려고요
참여정부 출신들은 영생을 하기라도 한다는건지

이번에 검찰이 수사해서 애초 이지원 시스템이 어떤건지 
청와대에서 어떻게 기록을 넘긴건지
넘겨 받은 사람은 어떻게 했는지 
싹 뒤졌으면 좋겠고 문제점을 개선해서 1급이나 2급 기록은 문서를 원본으로 하고 호환성이나 검색문제도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무슨 문서 찾는데 이지원 시스템을 가동을 해야 하느니 마느니 한다니
기록원 개원도 노무현때 이지원도 노무현때 했으니 그러면 당근 대통령 기록물을 이관 받으면 아무 문제없이 기록원에서도 돌아가게 호환시스템으로 해야지 이게 뭐하는 짓거리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