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곳에만 머물러 있게 해주세요.

------------------------------

What Evolutionary Explanlation Can There Be For Our Love of Art? (By Kevin Currie-Knight)

우리의 예술 애호에 대한 진화론적 설명이 가능할까? (케빈 커리-나이트)

 

* 출처: 아마존 독자서평란

http://www.amazon.com/The-Art-Instinct-Pleasure-Evolution/dp/B004AYDB1M

 

In "The Art Instinct," Denis Dutton asks an interesting question: is there a way to explain our human prediliction

for art in evolutionary terms? How can this drive for art be seen as a trait instilled by the process of evolution?

Dutton's answers, unfortunately, turn out to be rather pedestrian, in that he (a) borrows and does not add to

the conclusions of others; and (b) focuses on "easy cases" of representative art as opposed ot cases that would be

more problematic for his theory.

 

<예술본능>에서, 데니스 듀턴은 흥미로운 질문을 던진다: 우리 인간들의 예술 애호를 진화론의 용어들로 설명할 방도가 있을까? 어떻게 이 예술 충동이 진화과정에 의해 각인된 특질로 이해될 수 있을까? 듀턴의 답변들은 유감스럽게도 그가 (a) 다른 이들의 결론들을 빌려오고는 거기에 아무것도 덧붙이지 않으며 (b) 그의 이론을 곤란하게 할 사례들보다는 재현적 예술이라는 쉬운 사례들에 초점을 맞춘다는 점에서 진부한 편인 것으로 드러난다.

 

First, Dutton outlays his very pluralistic theory of what constitutes art. He makes very good arguments against

the reigning culturally relativistic views (art is whatever we define it as). In its place, he offers twelve criteria that

art must have in order to be art (none of which are necessary or sufficient on their own). They are:

 

(1) gives direct pleasure; (2) exhibits skill and virtuosity; (3) novelty and creativity; (4) style; (5) ability to evoke

criticism; (6) representation; (7) special focus; (8) expressive individuality; (9) emotional saturation; (10) intellectually

challenging; (11) follows artistic traditions; (12) imaginitive experience.

 

첫째, 듀턴은 예술을 구성하는 것에 대한 그의 매우 다원주의적인 이론을 제시한다. 그는 횡행하는 문화상대주의적 견해 (예술은 우리가 예술이라고 정의하는 일체의 것이다)에 대한 매우 훌륭한 반론을 행한다. 그 견해 대신 그는 예술이 예술이기 위해 갖추어야 하는 열두 가지 기준을 제시한다(그것들 중 어느 것도 단독으로는 필요조건이거나 충분조건이 아니다). 그것들은 다음과 같다:

 

(1) 직접적 즐거움을 줌; (2) 솜씨와 기교를 내보임; (3) 새로움과 창의력; (4) 스타일; (5) 비평을 야기할 능력; (6) 재현; (7) 특별한 초점; (8) 표현적 개성; (9) 정서적 침윤; (10) 지적으로 도전적임; (11) 예술 전통을 따름; (12) 상상적 경험.

 

Dutton writes that while none of these critiria are necessary or sufficient, anything that is to be classified as art

must exhibit a greater or lesser degree of at least several of these traits. He certainly shows that even the most different

cultural definitions of art all have at least these criteria in common, and more importantly, that, regardless of culture,

we all have a human drive to admire things with these characteristics.

 

튜턴은 이 기준들 중 어느 하나도 필요조건이거나 충분조건은 아니지만 예술로 분류될 수 있는 어떤 것도 이 특질들 중 적어도 대 여섯 가지를 어느 정도로든 내보여야 한다고 쓴다. 그는 확실히 가장 상이한 문화적 예술 정의들조차도 모두 적어도 이 기준들을 공통으로 갖고 있음을, 그리고 더 중요한데, 어떤 문화에서든 우리 모두는 이 특성들을 지닌 사물들을 찬탄하는 인간적 충동을 갖고 있음을 보여준다.

 

From here, Dutton's argument focuses on how to see art in evolutionary terms. While Dutton discount's Stephen

Gould's assertion that art (and human culture) is best seen as an evolutionary byproduct (while language may be

an evolutionary adaptation, love of poetry is a byproduct and has no adaptive value on its own). Dutton does little to

argue out of this, only suggesting that by-products of adaptive traits should themselves be seen as adaptive. (?!)

 

이 지점에서, 듀턴의 논변은 어떻게 예술을 진화론의 용어들을 써서 이해할 수 있는 지에 초점을 맞춘다. 그러면서 튜턴은 예술(과 인간 문화)은 진화의 부산물로 가장 잘 이해될 수 있다는 스티븐 굴드의 주장 (언어는 진화적 적응일 수 있지만, 시 애호는 부산물이며 그것 자체로는 아무런 적응적 가치도 갖지 않는다) 을 무시한다. 듀턴은 그 주장을 논파하는 데는 거의 신경쓰지 않으며 그저 적응적 특질들의 부산물들도 그 자체로 적응적이라고 보아야 한다(?!)고 제안할 뿐이다.

 

He then goes on to borrow heavily from Steven Pinker in his explanation for how representative art could have

served an evolutionary purpose. (Stories helped early humans learn information and acquire knoweldge of others'

experiences. Admiration for landscape art stems from early humans' abillty to recognize and judge landscapes.) Dutton

also borrows liberally from Geoffrey Miller's idea that art acquisition may have an advantage via sexual selection: like

the peacock's tail, art may be a way of conveying to mates one's sophistication, affluence, and civility.

 

그는 이어 어떻게 재현적 예술이 진화적 목적에 기여할 수 있었는지를 설명하면서 스티븐 핑커에 무겁게 의존한다. (스토리들은 초기 인류가 타인들의 경험으로부터 정보를 습득하고 지식을 획득하는 데 일조했다. 풍경화에 대한 찬탄은 경관들을 인지하고 판단하는 초기 인류의 능력에서 비롯되었다.) 듀턴은 또한 예술의 획득은 성선택 과정에서 하나의 이점이 될 수 있다는 제프리 밀러의 생각을 자유분방하게 빌려 온다: 공작의 꼬리처럼, 예술은 짝짓기 상대들에게 자신의 세련됨, 부유함, 그리고 예의바름을 과시하는 방식일지 모른다.

 

My biggest problem with these explanations is that they focus on the easy cases of representative art. Dutton

dismisses 'dadaism' and abstract art as not really art, suggests that scents never developed into an art because they

are not reperesentative in nature, and is at a complete loss to explain music as an art (other than to rehash Darwin's

suggestion that love for music may stem from our affinity for language and bird songs.) And his discussion very

unknowingly dismisses that fact that, attached to our love for art is a love for decoration and style in the sense of

having nice looking things (bedsheets for instance). Very few of these fall within the purview of representative art,

which leaves all of this outside the purview of Dutton's narrow theory.

 

이 설명들의 가장 큰 문제점은 그것들이 재현적 예술이라는 쉬운 사례들에 초점을 맞춘다는 것이다. 듀턴은 다다이즘과 추상미술을 실은 예술이 아닌 것으로 기각하며 냄새는 본성상 재현적이지 않기 때문에 예술로 발전하지 못했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음악 애호는 언어와 새 노래들에 대한 우리의 친화감정에서 비롯되었을지 모른다는 다윈의 제안을 되풀이하지 않고) 음악을 예술이라고 설명하는데 쩔쩔맨다. 게다가 그의 논변은 매우 무지하게도 우리의 예술 애호에는 멋지게 보이는 것들 (예를 들어 침대보) 을 갖고 있다는 의미에서 장식과 스타일에 대한 애호가 결합되어 있다는 사실을 무시한다. 이것들 중 매우 소수만이 재현적 예술의 범위에 들며, 따라서 그 범위에 들지 않는 것들은 모두 듀턴의 협소한 이론의 범위 밖에 남게 된다.

 

Quite honestly, I was very unconvinced by this book. I am VERY symapathetic to Dutton's desire to find an

evolutionary explanation for art, but do not dismiss as quickly as Dutton the 'byproduct' theory of Stephen Jay

Gould and Jerry Fodor. The theories that Dutton does expound are all borrowed, namely from Steven Pinker (The

Language Instinct) and Geoffrey Miller (The Mating Mind). Also, the application of his ideas is too narrow in its almost

exclusive focus on representative art (leaving music, abstract visual art, and the human prediliction for "nice looking"

non-represenative things untouched.

 

노골적으로 말해, 나는 이 책에 의해 전혀 설득되지 않았다. 나는 예술에 대한 진화론적 설명을 찾아내려는 듀턴의 욕망에 매우 공감하지만 스티븐 제이 굴드와 제리 포더의 부산물이론을 듀턴처럼 성급히 기각하지는 않는다. 듀턴이 해설하는 이론들은 모두 스티븐 핑커 (<언어본능>)와 제프리 밀러 (<짝짓기 마인드>)에게서 빌려온 것들이다. 또한, 그의 관념들의 적용은 음악, 추상적 시각예술, 그리고 멋지게 보이는비재현적 사물들에 대한 인간적 애호를 고려하지 않은 채 거의 배타적으로 재현적 예술에만 초점을 맞춘다는 점에서 너무 협소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