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에서 친절히 가르쳐주고 있듯, 2010년에 은퇴를 시작하는 베이비붐 세대가 바로 잠재적 진보 정책 지지자들이다.

조선일보 기사.

예전에도 민주당과 진보정당들은 20,30대에서 어떻게 지지를 이끌어낼까 보다는 노인인구로부터 지지를 이끌어낼 생각을 해야해야 한다고 몇 번 얘기한 적이 있다.

진보의 미래가 "민주주의"보다는 "경제적 평등"과 "복지"에 있다는 데 동의한다면 더더욱 그러하다.

죽어라 한나라당을 찍는 현재의 어르신들이야, 박정희의 경제발전을 몸으로 체감했고, 반공이데올로기를 뼈 속까지 각인했으며, 부동산 가격의 지속적 상승으로 자산가치가 하락한 적이 없고, 자녀들의 부양까지 누린 집단이다. 진보 지지할 일이 없다.

하지만 이제 은퇴를 시작하는 집단은 쌓아둔 저축도, 사회안전망도, 자녀로부터의 지원도 없다. 3-10억 하는 집 한 채가 전 재산이다. 큰 돈인 것 같지만, 이거 얼마 못 간다. 베이비붐 세대 남성의 97%가 가구주고, 80%가 현재 일자리를 가지고 있으며, 50%가 임금 근로자다. 은퇴하는 50%의 임금 근로자에게 마땅한 경제적 대안이 없다.

만의 하나 주택 버블이 붕괴하는 날에는 이 계층의 상당수는 하루 아침에 쪽박찰 가능성이 있다. 사회복지를 새로 구축하지 않으면, 이들은 <준비된 신빈곤층>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처음에야 망설여지겠지만, 목구멍이 포도청이라고 중산층에서 빈곤층으로 떨어지는 경험을 조금만 하면 바로 진보적 정책을 갈구하게 될 개연성이 높다. 이들 집단의 지지를 끌어낼 수 있는 정책을 만들고 그 정책으로 보수층과 대결을 펼쳐야 승산이 있다고 생각 한다.

보수층이 엄청난 저항을 하고 그 난리를 치는 미국의 의료보험도 은퇴한 노인층에게는 오래전부터 제공하고 있다. 미국이 스크루지의 나라지만 은퇴한 노인층에게 주어지는 복지 헤택만 본다면 우리나라가 스크루지의 나라고 미국은 천사의 나라다.

은퇴세대를 대상으로 하는 정책이 지금 당장은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지 못하겠지만 장기적으로 인구의 40%를 넘게 차지할 세대로부터지지를 얻는 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