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보니 공지영이 이런 소리를 했네요. (개인적으로도 비호감이고 많은 아크로 논객들도 마찬가지로 공지영을 안좋아하지만, 이 말은 좀 가슴에 와 닿습니다.)


"솔직히 여자 연예인들의 경쟁적 노출, 성형 등을 보고 있으면 여자들의 구직난이 바로 떠오른다. 먹고 살 길이 정말 없는 듯하다. 이제는 연예인 뿐 아니라 TV나 매체에 나오는 모든 여성들도 그 경쟁 대열에 ㅜㅜ"


기사의 원문은 http://media.daum.net/entertain/enews/view?newsid=20130709102204319


기사 제목이 "생계형 노출"이라고 하던데. 클라라라는 '노출 시구'로 유명해진 연예인의 댓글이


"뜨끔해서 드리는 말씀이지만… 제게 관심은 직장인 월급과 같고, 무관심은 퇴직을 의미해요. 월급을 받아야 살 수 있는 것. 하지만 월급이 삶의 목표가 아니듯, 제 목표도 관심이 아니에요. 훌륭한 연기자가 되는 것이에요."


사실 저는 한국 드라마 잘 보지도 않지만, 드라마나 예능, 또는 드라마/예능에 관련된 포탈 기사 같은 것에서는 클라라라는 연예인을 아예 본적도 없습니다. 그런데 이름은 낯설지가 않더라구요. 기사를 보니깐, 아~ 언젠가 이 노출 시구 동영상을 직접 본적이 있다는 기억까지 나네요. 아 그래서 이름이 친숙하구나라는 생각에... oTL  저 또한 여성 연예인들의 노출문화에 일조를 한 소비자였구나라는 뜨끔함까지. 쩝.


그런데, 이게 비단 여자 연예인들만의 문제이던가요. 한국 여성들의 문제이고, 한국 사회의 문제인 것 같은데....


사회가 점점 개방화되고, 여성의 사회적/경제적 지위도 점점 더 이전 보다는 높아지고 있는 것은 분명히 느끼겠는데, 반대로 외모에 대한 경쟁과 집착은 훨씬 더 심해지고 있는 듯 합니다. 성형대국 대한민국인 것도 사실이고....


보통 상식적으로 생각했을 때, 과거의 전통적인 가치관에서 벗어나서 독립된 주체로서 경제적 지위가 올라간 현대 여성들이 왜 외모에 더 집착을 더 하게 되었는 지 참 의문이에요. 혹시 껍데기만 그래 보이는 것일 뿐이고, 실제로는 과거보다 여성의 지위가 더 속박되어버린 것은 아닌지라는 생각까지 하게 되는 생각에 글을 올려봤습니다.





사족: 정치/사회 게시판에 쓸려다가 그냥 문화 게시판에 올립니다. 여기가 더 어울릴 것 같아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