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는 안철수가 6일 오전 진주의료원을 방문해 조합원에게 한 말입니다.


<한 조합원이 인터넷 악성 댓글에 마음이 아팠다고 하자, 안 의원은 "마음이 굉장히 상할 것이고, 저도 정치하지 않을 때는 욕을 안 듣다가 정치하면서 '악플'을 보면서 마음이 아팠다"며 "아마도 국가정보원이 여기도 악플을 달았을 것이고, 대부분 악플을 다는 사람들은 정신적·사회적으로 문제가 많다. 여러분들은 의료인이니까 그 분들을 환자로 보고, 불쌍하다고 생각하면 마음을 다스리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883198


악플을 다는 사람들은 정신적, 사회적으로 문제가 많은 사람으로 취급하는데 안철수에 대해 비판(안철수는 이것을 악플로 인식하겠죠)을 가장 많이 한 사람 중의 한 사람인 저도 정신적, 사회적으로 문제가 많은 사람인가요?

저는 그렇다 치고 지난 대선기간이나 현재에도 박근혜와 관련하여 악플을 다는 소위 진보진영의 사람들도 모두 정신적, 사회적 이상이 있는 사람이라는 뜻인데 안철수는 네티즌을 모두 정신이상자 취급하는 것 같습니다. 네티즌 치고 특정 정파나 개인에 대해 비판이나 악플을 달아보지 않은 사람이 몇 명이나 될까요? 설마 안철수는 다른 정파나 개인에게 다는 악플은 문제가 없지만 자기에게 악플을 다는 사람들은 정신적, 사회적 이상이 있다고 보는 것일까요? 안철수에게는 자기 중심으로 <선한 악플>과 <악한 악플>로 나뉘나 봅니다.

안철수 빼고 다른 모든 네티즌들은 정신 이상이고 안철수  혼자만 정신 똑바로 박힌 사람인가요? 아니면 자기 중심으로 세계가 돌아간다고 생각하는 안철수 혼자만 정신이 이상하고 다른 사람들은 멀쩡한 것인가요?

안철수는 무얼 근거로 국가정보원이 자기한테 악플을 달았을 것이라고 생각했을까요? (자기에게 악플을 달았다는 뜻인지, 진주의료원 노조에 악플을 달았다는 뜻인지 명확하지 않지만, 국정원이 검찰 조사를 받고 있었다는 점으로 볼 때 국정원이 진주의료원노조에 악플을 달았다고 생각하는 것은 무리라고 보여짐) 검찰의 국정원 사건 조사에서 안철수 관련 댓글 3개가 발견된 것을 가지고 저런 확대 과장 발언을 한 것일까요? 안철수도 피해자코스프레하려고 안달이 난 모양입니다.


검찰의 국정원 조사 자료를 보니 안철수 관련 댓글 3개는 다음과 같습니다.

1) (오유) (제목:정당을 만드다는 거야? 안만든다느거야?) (내용:두리뭉실 답이 없네)

2) (오유) (제목:안철수는 문제인 밀어주고 하산했으면) (내용:뻔한거 아냐?)

3) (일베) (제목:(속보)안철수, 저들과 똑같아지지 않겠다) (내용:생각해보니 어차피 정치는 계속한다 했고, 박원순 때처럼 또 흡수당하면 스탠스가 애매해지니까 박근혜가 이기든 말든, 완주하고 여의도 귀퉁이 차지하겠다는 속셈아니노)

이 정도의 글이 악플이고 마음이 아팠다고 한다면 안철수의 정치인으로써 맷집을 의심할 만하고 이 정도의 글도 받아들이지 못하고 소통 운운하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이 곳 아크로에도 박근혜에 대해 국정원 댓글 수준의 비판(악플)을 다는 회원들이 수두룩한데, 안철수는 이들도 정신적으로 사회적으로 문제가 많은 사람으로 보이는 모양입니다.

그리고 안철수 관련 추천/반대를 보니 안철수를 지지하는 글에 추천한 것도 보입니다. 정치 관련 댓글 중에 네이트 뉴스의 댓글에 추천/반대한 것을 살펴보니 안철수 지지 글에 추천한 것이 3개, 반대한 것이 1개로 나타납니다.

(오마이뉴스 기사  참조 :http://www.ohmynews.com/NWS_WEB/Event/nisre.aspx)

국정원 직원들이 단 고작 3개의 댓글, 그것도 내용이나 문장 길이로 보아 무시해도 될 수준을 두고 국정원이 마치 조직적으로 자기에게 악플을 단 것처럼 이야기하고 있네요. 네이트 뉴스에 자기를 지지하는 댓글에 추천을 준 것은 어떻게 설명하려는지 모르겠습니다. 이것을 두고 국정원이 안철수를 대선 후보로 옹립하기 위해 조직적으로 여론조작을 했다고 말하면 안철수는 수긍할까요?


안철수는 세상이 자기 중심으로 돌아간다고, 자기 중심으로 돌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일까요?  자기 기준만이 세상의 유일한 잣대이며, 또 그 잣대는 자기에게 적용될 때와 다른 사람에게 적용될 때는 다를 수 있다는, 달라야 한다는 생각이 정상이라고 보나 봅니다.

안철수의 정신세계가 이상한지, 제 정신세계가 이상한지 헷갈리는 하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