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래, 이거 인물, 아니 견물이네요. 조또 예산안 놓고 아무 것도 못 거둔 주제에 오로지 추미애 제명하고 출당시켜야 한다고 거품 물고 떠들고 있네요.

정세균? 걘 이름 그대로고요.

거기에 지금 추미애에 대한 안티 강경론자들, 전부 친노 일색이네요. 이거 우연입니까? 지난 총선때 친노 진영이 광진구에서 은밀히 추미애 낙선 운동했다는 소문, 설마했는데 점점 더 믿어집니다.

그나마 당 지도부에선 박지원 혼자 나름대로 중립을 지키며 세균이, 강래가 친 사고 수습하려고 안간힘 쓰고 있네요.





이번 사건 어떻게 되는지 잘 지켜볼랍니다. 만에 하나 오로지 당내 스타 정치인 낙마시켜 지들 밥그릇 챙기는 거에만 눈이 시뻘개진 *새퀴들이 계속 지도부랍시고 개지랄 떨고 있으면 앞으로 제 목표는 딱 하나입니다. 민주당 박살. 거기도 제 세금 들어가는 겁니다. 왜 내가 낸 세금을 애완동물 사료비로 쓴단 말입니까? 




ps -  조경태, 이 '사람' 앞으로 좀 눈여겨 보려고 합니다. 초선에 부산 출신인데도 신념가지고 할 말 하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