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leranz.jpg


"윤리적 우월의식은 지적 우월의식보다 훨씬 더 위험하다. 지적 우월의식은 윤리적 우월의식보다 훨씬 더 추하다." 고종석의 말인데, 톨레란쯔의 사상을 윤리적 측면과 지적 측면에서 잘 포착한 것 같다. 쓰일 데가 많은 표현이다. 우리 나라의 진보 보수 진영에 대해서도 적절히 쓰일 수도 있겠고...

지적 우월의식을 가진 자는 지적으로 열등하다고 보는 자들을 무시하거나 멸시하는 것으로 끝난다. 물론 차별이 따를 수도 있고. 윤리적 우월의식을 가진자는 상대를 열등하다고 보지 않고 아예 상대의 존재를 부정하게 된다. 그래서 훨씬 위험할 것이다. 


이러한 우월의식은 배타적인 무관용, 폭력으로 나타나기 쉽상이다. 우월의식은 자부심과는 다르다. 자부심은 배타적이지 않다. 자국문화에 대한 자부심이 강하기로 소문난 프랑스는 사실 찬찬히 살펴보면 그것은 자부심이 아니라 지적 윤리적 우월의식이다. 프랑스는 그 잘난 윤리적 지적 우월의식을 가지고 똘레랑스를 자신을 장식하기 위해서만 받아들인다. 그 증거는 많다. 

인도차이나에서 현지인들을 순전히 재미로 야생동물들의 먹이로 던지던 게 프랑스인들이다. 근대 이후 식민지 속국민을 상대로 조직적으로 고문, 살인, 탄압한 세계유이의 나라가 일본과 프랑스다. 그나마 일본은 전시, 천황제파시즘국가주의 하에서 그 같은 만행을 저질렀지만 프랑스는 현대 민주주의 하에서 알제리 국민들을 상대로 고문 살인의 만행을 저질렀다. 

내가 굳이 홍세화가 유행시킨 프랑스어 '똘레랑스'나 우리나라 말 '관용'을 쓰지 않고 독일어 '톨레란쯔'를 쓰는 이유는 이 정신을 사상적으로 완성한 나라가 독일 ( 법철학자 라드부르흐가 완성했다)이며, 한 때 잘못은 있었지만 현재 국민들 사이에서 그 정신이 가장 체화된 나라는 독일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프랑스가 아니라. -우리 나라는 관용이라는 단어를 거론하기가 부끄러울 정도고-

사진 : Graffito Berlin Toleran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