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의학에 대한 한의학 옹호론자의 비판
 

나는 소위 양의학이라고 부르는 것이 과학적 의학이며 한의학은 ‘학’자를 붙일 자격도 없는 돌팔이 의학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여기에서는 편의상 양의학과 한의학이라고 부르겠다.

 

한의학 옹호론자에 따르면 양의학은 서양의 못된 환원론(reductionism)을 답습하고 있다. 즉 인체를 그 구성요소들로 나누어서 설명하려고 한다. 그러다 보니 나무를 보려 하다가 숲을 보지 못하는 오류에 빠진다. 반면 한의학은 인체를 전체적으로 설명하려고 하는 전체론(holism)이기 때문에 양의학보다 우월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실제로 한의학에서도 인체를 여러 구성요소들로 나눈다. 한의학에 따르면 인체는 오장육부로 이루어져 있다. 오장은 간장, 심장, 비장, 폐장, 신장을 뜻하며 육부는 위, 대장, 소장, 쓸개, 방광, 삼초를 뜻한다. 양의학과 한의학이 다른 점이 있다면 양의학이 인체의 각 기관의 기능을 상당히 정확하고 상세하게 밝혀낸 반면 한의학은 각 기관의 기능에 대한 옛날 사람들의 상상에 의존한다는 점이다. 옛날 사람들도 해부를 통해 심장이 피를 펌프질 하는 기능을 한다는 것을 알아냈을 수 있었을 지 모른다. 하지만 간이 해독 작용을 한다는 사실, 허파가 산소를 피에 공급한다는 사실을 알았을 리가 없다. 산소라는 것이 알려진 것이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과거에는 한의학에서 말하는 간장이 실제로 배 속에 있는 간을 뜻했던 것 같다. 그리고 당시 사람들은 배 속에 있는 그 간이 한의학에서 말하는 기능을 행한다고 믿었을 것이다. 현대 생리학의 발달로 그것이 엉터리라는 것이 명백해졌다. 그러자 한의사들이 “우리가 말하는 간장은 배 속에 있는 그 간이 아니다”라는 식으로 발뺌하기 시작했던 것 같다. 이런 식으로 한의학은 반증의 위험에서 벗어나는 전략을 택했다.

 

한의사들은 “몸의 균형이 깨졌다”는 식으로 말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설명을 전체론적인 설명이랍시고 내 놓는 것이다. 이것은 줄타기를 할 때 균형을 잃으면 오른쪽이나 왼쪽으로 떨어져서 망하게 된다는 이미지에서 빌려온 듯이다. 하지만 막연한 이미지만 있을 뿐 도대체 “균형이 깨졌다”가 무엇을 뜻하는지가 너무나 애매하다. 애매하면 애매할수록 반증되기 힘들다. 한의학의 “간장”과 “균형” 등은 애매하기 짝이 없는 개념들이다. 한의학에서 전체론이란 그냥 애매모호하게 둘러대는 것 이상을 뜻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양의학은 어떤가? 양의학은 인체를 부품들로 나누고 부품들의 작동만 규명하는 것에만 골몰하고 있나? 현대 생리학이 심장, 간, 허파와 같은 인체의 각 기관들에 대해 규명하려고 무척 애쓴다는 점은 명백하다. 하지만 이것이 전부가 아니다. 생리학에서는 각 기관들이 어떻게 상호작용하여 전체를 형성하는지에 대해서도 열심히 규명하려고 하며 이미 많은 것들이 알려졌다.

 

쉬운 예를 들어보자. 호흡계에 속하는 허파에서는 들여 마신 공기 중에서 산소를 추출해낸다. 그 추출해낸 산소는 피에 있는 헤모글로빈 속으로 들어간다. 피는 순환계에 속하는 심장에서 펌프질 한다. 피는 소화계에 속하는 소장에서 흡수한 영양분을 운반하기도 한다. 영양분과 산소가 결합되면 근육을 움직이는데 필요한 에너지가 생긴다.

 

양의학에서는 전체를 여러 부분들로 쪼개서 각 부분이 어떻게 생겼으며 어떤 기능을 하는지를 밝힌다. 이 과정은 환원론이다. 그 후에 그 부분들이 어떻게 결합되어 상호 작용하는지를 밝힌다. 이 과정은 전체론이다. 나는 이것이 제대로 된 환원론과 전체론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알기로는 인체를 설명할 수 있는 다른 뾰족한 길이 없다.

 

반면 한의학에서도 나름대로 전체를 여러 부분들로 나누지만 엉터리이거나 너무 애매하다. 즉 이미 반증되었거나 반증이 불가능하다. 또한 부분들의 상호 작용이 아닌 그냥 “균형이 깨졌다”는 난데 없는 명제가 나온다. 이것이 무엇을 뜻하는지는 너무 애매하다. 이런 것을 두고 한의학에서는 자신들이 전체론을 실천하고 있다고 자랑하고 있는 것이다.

 

 

 

 

 

대량 모듈성 테제
 

진화 심리학은 양의학을 모방하려고 한다. 즉 정신을 여러 부품들로 쪼개서 고찰하려고 한다. 인체가 여러 기관들로 이루어져 있다면 뇌 또는 정신도 여러 부품들로 이루어져 있다고 보는 것이다. 이것이 대량 모듈성(massive modularity) 테제의 의미다.

 

뇌의 회로들은 너무나 복잡하게 얽혀 있기 때문에 심장이나 간처럼 해부를 해서 쉽게 관찰할 수는 없기 때문에 어떤 부품들이 있는지 알아내는 것조차도 매우 힘들다. 생리학이 해부학에서 출발할 수 있었던 반면 심리학은 그런 식으로 출발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하다. 최신 기술인 fMRI 같은 장비로도 뇌에 대해 매우 조잡한 수준에서밖에 관찰할 수 없다. 반면 신경원(neuron)들이 얽혀있는 회로도의 수준에서 관찰하기에는 신경원의 수가 무지막지하게 많다. 신경원의 수가 수백 개 밖에 안 되는 편형 동물의 경우 회로도가 완성된 경우가 있다. 나는 신경원 수천 개 밖에 안 되는 지렁이나, 수만 개 밖에 안 되는 개미의 경우 인간 유전체 프로젝트(Human Genome Project) 만큼 많은 돈과 과학자들이 투하되면 회로도를 완성할 수 있으며 심지어 각 부품들을 확인하고 그 기능까지 알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 아직은 그런 거대한 프로젝트가 실행되지 않는 듯하다. 하지만 포유류의 경우 현재의 기술로는 이런 식의 접근법은 어림도 없다.

 

현재 진화 심리학자들은 몇 가지 부품들과 그 기능들을 어느 정도 확인하는 수준에 만족하고 있다. 시각 메커니즘의 경우처럼 상당한 진전을 이룬 경우도 있지만 다른 메커니즘에 대해서는 초보적인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각 부품들이 어떤 식으로 상호작용하는지를 밝히는 것은 너무나 힘들다. 환원론적 과정이 충분히 이루어진 다음에야 전체론적 과정이 가능한데 심리학의 경우 환원론적 과정도 아직 지지부진한 것이다.

 

 

 

 

 

빈 서판론의 설명
 

빈 서판론자들은 진화 심리학자들의 이런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고 비웃고 있다. 하지만 그렇게 비웃고 있는 빈 서판론자들은 뭘 하고 있나? 그들은 전체론을 이야기하지만 한의사들이 그러듯이 애매한 명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들은 문화, 학습, 사회화, 모방에 대해 떠들면서 마치 대단한 설명이라도 되는 듯이 광고한다. 하지만 그것은 제대로 된 설명이 아니다. 엉터리 설명이거나 현상의 재기술(redescription)일 뿐이다.

 

예컨대 빈 서판론자는 질투가 사회화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질투하는 문화권에서 자라다 보니 질투를 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것이 제대로 된 설명으로 대접받기 위해서는 무엇을 해야 하나? 몇 가지만 살펴보자.

 

첫째, 왜 질투 메커니즘이 퇴화했는지 밝혀야 한다. 침팬지 수컷도 질투를 한다. 따라서 침팬지와 인간의 공동 조상의 수컷도 질투를 했을 것 같다. 성적 질투는 수컷의 이기적 유전자에 도움이 된다. 그럼에도 인간의 경우 질투 메커니즘이 퇴화했다고 본다면 무언가 특별한 이유가 있었을 것이다. 빈 서판론자는 그 이유를 밝혀야 할 것이다.

 

둘째, 인간 질투의 적응 가설을 반박해야 한다. 남자의 성적 질투는 자신의 번식을 위해 설계된 것 같아 보인다. 아무 상황에서나 질투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사랑하는 여자가 관계되었을 때 질투한다(남자는 아내의 자식에 많이 투자하는데 아내가 관계되었을 때 질투해야 남의 자식을 키울 위험이 적다). 키스했을 때보다 성교했을 때 더 질투한다(성교를 하면 임신으로 이어질 수 있다). 질투는 기분 좋은 감정이 아니라 괴로운 감정이다(남의 자식을 키우면 번식에 손해를 보는데 동물은 보통 번식 손해를 볼 때 괴로워한다). 질투하면 공격적으로 변한다(연적이나 아내를 공격하면 둘 사이의 성교를 줄일 수 있다). 질투는 감시로 이어지는 경향이 있다(감시하면 바람 피우는 것을 줄일 수 있다). 자신보다 아내의 번식 가치가 높을 때 더 질투를 많이 한다(이 때 아내가 바람 피울 가능성이 더 크다). 질투하면 자식에게 소홀해지는 경향이 있다(남의 자식일 가능성이 크다면 덜 돌보는 것이 유리하다). 적응론의 논리와 질투 현상이 이런 식으로 세세하게 부합하는 것은 모두 우연이란 말인가? 우연이 아니라면 적응론의 대안이 되는 다른 설명을 제시해야 한다.

 

셋째, 질투는 인류 보편적이다. 성적 질투가 전혀 없는 문화권이 있다는 Margaret Mead와 같은 문화 인류학자의 보고는 뻥이라는 것이 드러났다. 빈 서판론자는 이런 보편성이 왜 생기는지 설명해야 할 것이다.

 

넷째, 질투가 모방된다고 설명하려면 왜 인간이 어떤 것은 모방하면서 다른 것은 모방하지 않는지를 밝혀야 한다. 예컨대 가만히 한 자리에 서 있는 나무를 모방하며 수십 년 동안 같은 자리에 서 있는 사람은 거의 없다. 왜 나무는 모방하지 않으면서 질투하는 다른 사람은 모방하나? 어떤 사람이 놀림감이 되는 짓을 하면 사람들은 보통 그런 짓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려고 하지 모방하려고 하지는 않는다. 흉내를 내는 경우가 있긴 하지만 놀리기 위해 흉내 내는 것과 진지하게 모방하는 것은 다르다. 질투를 하면 놀림감이 되기도 한다. 그런데도 왜 질투의 경우에는 모방하나?

 

다섯째, 모방과 학습을 뒷받침하는 심리적 메커니즘을 구체적으로 밝혀야 한다. 모방과 학습을 쉬운 일이 아니다. 인공 지능이 엄청나게 발전했지만 여전히 인간이 하는 만큼 학습하는 컴퓨터나 로봇을 만들기에는 역부족이다.

 

빈 서판론자들은 이런 것들을 제대로 하는 법이 없다. 그들은 인간에게는 학습 능력이 있으며 질투는 그 학습 능력이 발현된 결과라고 그냥 우길 뿐이다. 인간에게 학습 능력과 모방 능력이 있다는 것을 누가 모르나? “인간에게는 모방 능력이 있다”와 “인간 주변에는 질투하는 사람이 있다”가 결합된다고 해서 “질투는 모방 때문이다”라는 결론이 나올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이것은 “인간에게는 모방 능력이 있다”와 “인간 주변에는 볼 줄 아는 사람이 있다”가 결합하여 “시각은 모방 때문이다”라는 결론이 나올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눈부시게 발전한 양의학에도 한계가 있다. 하지만 한의사들은 그 한계를 비웃을 자격이 없다. 왜냐하면 한의학은 양의학보다 훨씬 못하기 때문이다. 현대 진화 생물학에도 한계가 있다. 하지만 창조론자가 그 한계를 비웃을 자격은 없다. 왜냐하면 창조론자는 어떤 설명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들은 그냥 ‘신’이라는 단어만 외치고 있을 뿐이다. ‘신이 그렇게 창조했다’는 설명이 아니다. 진화 심리학은 생리학보다 훨씬 못하다. 하지만 빈 서판론자들이 그 한계를 비웃을 자격은 없다. 창조론자가 ‘신’을 외친다면 빈 서판론자는 ‘학습’, ‘문화’, ‘사회화’, ‘모방’을 외칠 뿐이다.

 

빈 서판론의 심리학은 기독교의 영혼론에서 별로 나아가지 못했다. “인간에게는 신이 주신 영혼이 있어서 자유롭게 결정할 수 있다”에서 ‘신’을 빼고 ‘학습’을 추가했을 뿐이다. 이런 식의 전체론은 아무 것도 설명할 수 없다. 오직 부품들에 대한 해명, 메커니즘에 대한 해명이 있어야 진정한 설명이라고 볼 수 있다.

 

 

 

2010-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