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에 차칸노르님 이하 미뉴에, 한그루, 레드문, 피노키오, 흐강, 에노텐님등등이 이 문제에 대해서 열띤 토론을 벌이셨는데, 제가 뒤늦게 댓글들을 읽어 보면서 곰곰히 생각해보니 다른 측면이 있네요. 그래서 저도 댓글을 쓰다가 아예 글 하나로 떼어 와봤습니다.

1. 먼저 남양유업 사태의 원래로 돌아가서 일단 이번 사태는 남양유업의 횡포라고 보는 견해는 차칸노르님도 수긍하시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다만 (막무가내식의?) 불매운동을 이렇게 벌이는 것 자체가 모두에게 손해가 된다라는 주장을 하신 것이 이번 토론의 촉발이라고 정리해 드리고 시작합니다.

2. 여러분들께서 토론을 할 때 주로 공급(공급량, 공급곡선)을 위주로 토론을 하시니 서로서로가 핀트가 좀 안맞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제가 저 아래 어딘가에 썼던 것처럼 공급만을 기준으로 본다면, 이 부분은 "생산비용을 결정하는 요인"과 관련이 적다는 생각때문에 공급곡선을 유의미하게 움직이게 하는 것에 별로 영향을 줄 수 없다는 것이 여전한 제 견해입니다.

3. 문제는 공급이 아니라, 수요가 더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이 글을 쓰게 된 것입니다. 밀어내기, 즉 1+1의 예를 보니 이 우유시장이 기본적으로 가격차별(price discrimination)을 하는 시장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이게 무슨 말이냐하면, 우리가 여태까지 우유를 단일한 제품(homogenous good)으로 생각하고 치고박고 싸웠는데, 다시 생각해보니 우유시장의 소비자들은 (a) 유통기간이 10일이 남은 우유와 (b) 유통기간이 2-3일밖에 안남은 우유를 서로 다른 재화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c) 유통기간이 10일남은 우유와 2-3일 남은 우유를 묶은 1+1 우유도 이 두가지와 다른 재화로 인식을 하고 있는 것이죠. 그래서, (a)가 1리터당 2000원이라면, (b)는 500원, (c)는 900원 이런 식으로 가격이 다르게 될터인데, 이것을 가격차별이라고 부릅니다.

가격차별이라는 것은 동일한(비슷한) 제품에 대한 여러 가격이 시장에 동시에 존재하는 것을 말합니다. 이게 생기는 첫번째 이유중의 하나는 독점기업이 존재해서 그런 것인데 우유시장은 독점기업이 아니므로 패스합니다. 두번째 이유는 이번 우유시장의 예같이 같은 재화내에서도 heterogeneity(비균등성?)이 존재하거나 같은 재화를 다시 사서 팔 수 있는(resale) 가능성이 없는 시장실패가 있을 때 생깁니다.

이론적으로만 보자면, 가격차별이 과연 전체 시장참여자들에게 이득이냐라는 질문에 대한 정답은 없습니다. 사실 전체 시장참여자들의 이득이냐라는 질문 자체에 숨어있는 것은 사회복지함수(Social Welfare Function)나 파레토 최적의 개념입니다. 쉽게 말하자면 <전체 생산자 surplus + 전체 소비자 surplus>의 합이 가격차별이 있을 때보다 없을 때가 증가했냐, 감소했냐라는 질문인데, 말씀드린 것처럼 이 질문에 대한 정답이 없다는 것이죠. 그때 그때 달라요~ 다시 말씀 드리자면 가격차별 전후에 단지 가격이 올라갔다/내려갔다라는 것이 효율성/비효율성을 말해주지는 않는다는 것이에요. 그리고, 여기서 가격이라는 것의 개념도 여러가지 가격의 평균가격일뿐이라서 말하기가 애매해진다는 것이죠. 다시 강조해드리자면, 우리는 한가지 시장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좀 강하게 말하자면) 여러가지 다른 재화의 시장과 다른 소비자들을 동시에 이야기하고 있기때문에 정성적, 정량적인 분석 모두가 다 애매모호해져버려서 이론적으로 결론은 없다는 것이에요.

남양유업 사태를 보자면, 저는 데이터를 안봐서 모르겠는데, 우유값이 15%이상 인상되었다는 차칸노르님의 주장이 이게 일시적인 것인지 롱런으로 그렇게 될지는 두고봐야하겠지만, 아마도 제 생각은 1+1같은 것의 판매가 적게 되어서 생긴 일이 아닐까라고 조심스럽게 의심해봅니다. 즉, 1+1 또는 밀어내기라는 공격적인 가격차별을 할 수 없음으로 인해, 1+1에 대한 수요가 적어졌고, 결국 전체 우유시장에서 가격 평균을 계산해보면 1리터당 판매가격이 전보다 올라가게 된것이라고 보여지네요. 그런데, 1+1 말고도 유통기간이 상당히 많이 남은 신선한 우유시장에 대한 판매는 어떻게 되었는지 이 단순한 평균 계산으로는 알 수가 없다는 것이 아쉽네요.

아마도 상상하건데, 이 가격 차별적 시장에 참여하는 시장참여자중에서 신선한 우유만을 선호하던 사람들은 전과 소비가 달라질 이유가 없음으로 이들의 surplus는 변화가 없을테고, 1+1을 선호하던 시장참여자들은 일부는 신선한 우유로 옮겨갔거나 일부는 1+1에 대한 소비를 줄였을터이니 전체 surplus가 아마도 감소했을 터이고, 공급자(우유회사+대리점)들은 전체 공급량이 약간 줄어들었을 것도 같은데 그렇다고 해서 "가격X공급량"이 줄어들었을 것 같지는 않거든요. 합쳐보면 더 나아졌는지 아닌지는 개별 데이터를 다 가져다놓고 비교해봐야 가능할 것 같습니다. 여기서 개별데이터는 각 우유회사들의 전후로의 판매량, (신선한 우유 소비곡선과 1+1 우유 소비곡선의의 각각의) 소비 탄력성, 공급 탄력성 등등의 미시데이터를 말합니다.


4. 이 부분은 (이론적이 이야기인) 3과는 다른 저 자신의 견해입니다.

이 우유시장의 가격차별이라는 것이 전체 생산자와 소비자들에게 전부 이득이 되는 것이라 가정합시다. 그렇다면 남양유업과 같이 중간상인(중간생산자)의 희생(?)을 강요하지 않아도 가격차별 시장을 이루어낼 수 있는 방법은 많이 있을 것이라고 봅니다. 대부분의 아크로 논객들이 인정하듯이 시장은 무척 효율적이거든요. 현재의 불매운동이 있어서 우유시장에 약간의 타격이 있다손 치더라도 이제 부당한 갑을관계가 정리가 되면서 우유회사들과 대리점들이 합리적인 계약을 할 수 있는 환경을 통해서 반드시 1+1식의 가격차별을 이루어 낼 수 있을 유통기술혁신이 이루어 질 것이라고 봅니다. 시장이 효율적이라면 비슷한 종류의 유통혁신 (또는 우유회사와 대리점 사이의 리스크관리기법의 혁신)이 안 일어날 수가 없다는 것이 제 견해이고, 그렇지 않다면 남양이 해오던 일이 비효율적이어서 그랬다고 생각이 들 뿐입니다. 그러므로 굳이 불매운동을 싸잡아서 비난할 필요는 없다고도 보여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