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나야 숨쉬는바람님의 시국선언문과 피노키오님의 반인륜적인 포스팅을 하는 일베를 차단 사이트로 하자는 제안 둘다 찬성했지만서도....


숨바님의 시국선언문에 대하여는 최소한 닝구진영에서 논리적인 반대가 있었다. 그런데 피노키오님의 제안에 대하여는 노빠들의 '맞다, 그르다'라는 일언반구의 코멘트도 없었다.


이 두가지 제안에 대하여 제안 당사자인 피노키오님은 처음에는 이렇게 찬성의 뜻을 밝혔다.

맞네요. 아크로 최고조회수를 기록한 "나는 고발한다" 를 봐도 격문이나 선언문 같은건 제타빔님이 지대로 잘 쓰실 듯.




그러다가 제타빔님의 '열린 정처 토론 사이트 아크로와 시국선언에 관한 생각'을 읽고는 간접적으로 반대(또는 판단 유보) 입장을 밝히셨다.




그런데 일베에 대한 피노키오님의 주장에 대한 숨바님의 의견은? 없다..... 숨바님이야 아주 가끔 오시는 것으로 알고 나는 숨바님이 노빠가 아닌 노무현 지지자로 존중하니까 '가벼운 부주의'라고 생각할망정 비판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 노빠들 의견은 아무데도 없다......

그리고 그들은 NLL 관련 발언에만 화력을 집중할 뿐 호남차별을 넘어 반인륜행위인 사항까지도 철저히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그러면서 어떤 노빠는 이렇게 입을 재게 놀린다.

의미있는 일이라고 봅니다.

아크로 이름을 걸고 불의한 권력을 규탄한다는 일이 
일부 지역주의자들의 정파 집착적 글들로 인해 명분이 약화되는 효과는 있겠지만
성과를 기대해 볼 수 있는 일요~


뭐, 아크로 닝구들의 진영논리가 없다고는 말 못하겠다. 당장 흐강님만 하더라도 노무현 정권을 까기 위하여 이명박 정권을 쉴드하는 작태를 보이시니 말이다.


그러나 최소한, 아크로 노빠들은 닝구들에게 지역주의자니 진영논리니 말할 자격이 없지 않은가? '같이 힘을 써서 타파해야 할 반인륜적인 사안에는' 침묵하고 정치적 입장에 따라 찬반이 나뉠 수 있는-국정원의 행위를 비호하는 것이 아니다. 비판 포인트가 어디냐를 이야기하는 것이다- 사안에 대하여는 개떼같이 나서서 옹호하는 작태.


이 것이 추악한 진영논리가 아니면 또 뭐가 진영논리라는 말인가?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