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에 박근혜를 조롱하는 뜻으로 박근혜, 무리하지 않는다. 대전은요? 이런 만화 짤방을 본 적이 있어요. 반대로 노무현은 언제나 노무현, 승부수를 던진다.역시 승부사 기질을 보여주는 노무현 등으로 아낌없는 찬사를 받았던 적도 있었구요. 그런데 지금 생각해보면 당시엔 승부수를 던진 것처럼 보였던 노무현의 모습에서 통쾌함을 느낀 분들도 지금에와서는 치기, 객기, 혹은 무리수로 평가하는 분들이 많아졌어요. 그만큼 승부수라는 것은 남발하면 피곤해지는거죠. 국민들을 피곤하게 만드는 대통령은 당연히 인간적인 매력을 떠나 국정지지율은 형편없을 거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