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벗님이 NLL이나 좌파언론 등의 왜곡 관련해서 올리신 글에 달았던 댓글입니다만, 아무래도 본글로 올리는 게 나을 것 같아서 다시 올립니다. 원래 달았던 댓글은 지우겠습니다.




 

길벗님의 평소 문제의식에 많이 공감해온 편이지만, 이 부분은 좀 아닌 것 같습니다.


노무현이나 문재인 이재정 등 친노들이 허접한 것 맞고, 노무현이 NLL 관련해서도 오버한 것이 맞지만 그렇다고 그것을 NLL 포기로 몰아가는 것은 정말 비겁한 짓이라고 봅니다.


지금 새누리당이나 수구언론, 수구꼴통 사이트들이야말로 북한에게 가장 유리한 기동을 하고 있는 겁니다.


제가 보기에 NLL 문제 관련해서 이런저런 얘기 주고받은 것도 그냥 의견교환 정도고 어느 것 하나 분명하게 결정된 것도 없는데 마치 노무현이 NLL을 포기라도 한 것처럼 몰아가면 나중에 북한이 "니들도 노무현이 NLL 포기한 것으로 받아들이지 않았느냐? 전임 정권의 발언과 결정에 대해서 책임져라"고 들이대면 뭐라고 해야 합니까? 그때 가서 노무현이 나쁜 놈이니까 그놈 결정이나 발언은 인정할 수 없다고 뻗대면 되는 겁니까? 그거 대한민국은 나라도 뭣도 아니고 그냥 개막장 시스템이라는 걸 세계 만방에 공식선언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에요. 애국보수라는 분들이 그 정도 생각도 못하십니까?


노무현이 김정일 만나서 NLL 관련 발언한 수준조차 문제 삼는다면 대통령이나 고위 관계자가 북한 만나서 할 수 있는 얘기가 거의 없습니다. 아니 애초에 북한과 대화하는 것 자체가 무의미합니다. 그냥 서로 담 쌓고 지내거나(그것도 현실적으로는 불가능하죠), 정말 탱크 몰고 죽으나사나 끝장을 내야죠.


그리고 아크로에서도 NLL 문제 관련해서 북한 입장을 안티하는 의견이 대세입니다만, 제가 보기엔 엄격하게 법적 계약적 요건을 따지면 북한측 입장이 결코 불리하지 않습니다. 노무현이 북한 입장에 대해 '반박하기 어렵다'고 했지만, 그 말이 그냥 나오는 건 아니에요. 그래도 명색 대한민국(미국까지 포함해) 최고 전문가들이 수십년 동안 검토해온 결과 나온 얘기들입니다. 어떤 분들도 말씀하셨지만, 아마 NLL 문제 들고 국제사법재판소라도 간다면 남한보다는 북한측에 유리한 결론이 나올 가능성이 훨씬 높다고 봅니다.


물론 이런 문제 관련해서 순수하게 객관적인 입장이라는 것은 존재할 수 없고 또 그런 객관적인 입장이란 게 바람직하다고 보지도 않습니다. 그러니 당연하게 우리나라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이익을 우선 대변해야죠. 하지만 그것도 지나친 억지나 일방적인 주장으로 일관하면 오히려 역효과를 내기 쉽습니다.


그리고 팩트 팩트 그러시는데, 팩트는 맥락(context)의 바탕 위에서 이해하지 않으면 결국 진실을 왜곡하는 가장 강력하면서도 무책임한 수단이 되기 쉽습니다.


단적으로 말해 말러리안이 요즘 연구진실성센터 어쩌구 하면서 좌파 지식인들 까기에 열을 올리던데, 일단 팩트 수집과 체킹에 주력하는 것 같더군요. 하지만, 연구진실성 운운하면서 그게 실제로는 좌파지식인들 때려잡는 빨갱이 사냥, 맥카시적 수법의 변형이라는 걸 사람들이 모르지 않습니다. 말로는 연구진실성 검증이라지만 실제로는 철저한 이념전쟁의 수단으로 사용되는 건데 이게 설득력이 있겠습니까? 정말 연구진실성을 타겟으로 한다면 우리나라에서 실제로 돈과 권력과 온갖 상징자본을 확보하고 있는 우파 지식인들까지 포함해야죠. 그리고 좌와 우 어느쪽 연구에 더 문제가 많을까요? 이런 뻔한 상식조차 외면한다면 그거야말로 눈 가리고 아웅하는 수작이죠.


이건 말러리안 등의 연구진실성 검증이 순전히 팩트 체크라는 점에서 착오가 없다는 점을 전제하고 말씀드리는 겁니다. 말 그대로 완벽하게 객관적인 팩트 체크를 한다고 해도 그런 문제가 남는다는 겁니다. 팩트, 그것에 충실한 것은 좋습니다만 그것에만 매몰되면 그것은 100% 잘못된 길로 나아가는 지름길이 됩니다. 팩트는 수없이 다양한 '관계' 속에서 제대로 가치를 평가받아야 합니다. 그 관계에 눈을 감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주로 이과쪽에 계신 분들이 그런 경향이 있는데, 팩트보다 관계라는 것이 훨씬 이해와 검증이 어렵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하지만 이해와 검증이 어렵다고 해서 존재하지 않는 것도 아니고, 그냥 포기할 수 있는 문제도 아니라고 봅니다.


아크로 전반적인 분위기가 길벗님에게 너무 비우호적인 것이 안타깝고, 제가 평소에 제대로 옹호하지 못한 것도 죄송합니다. 하지만, 조금더 냉정해지시면 좋겠습니다. 길벗님이 그동안 아크로에서 가치있는 발언을 해오신 최대의 무기가 바로 냉철함을 유지하시는 것이었는데, 요즘은 그런 태도가 약간 흔들리시는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에 한 말씀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