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하나 인용하죠.


진 의원은 26일 오후 이성한 경찰청장이 출석한 국회 안정행정위원회 경찰청 현안보고에서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이 대선 이틀 전인 17일 국정원 회의에서 '박빙 열세가 박빙 우세로 전환됐다, 고생했다'는 격려발언을 한 사실을 공개하며, 당시 원세훈 국정원장-김용판 서울경찰청장 커넥션 의혹을 제기했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


조선일보를 능가하는 찌라시로 전락한 오마이뉴스는 별로 참조를 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저 인용한 기사의 내용을 주장한 진선미 의원은 저 출처가 어디인지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기사 내용에서는 아무리 봐도 모르겠네요.


아마도,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는 방법 중 하나가 취재원 보호인 것처럼 국회의원도 소스 보호를 위해 소스를 공개하지 않았는지도 모르죠. 이 부분은 워싱턴 포스트의 사례처럼 진실의 진위 여부를 가리기 위해 '소스 공개'를 요구할 수도 있겠네요.


그런데 진선미 의원의 발언이 팩트라는 가정 하에 하나의 의문이 떠올려집니다. 그 것은 바로 저 발언이 나온 것이 '국정원 회의'라는 것이죠. 그런데 국정원 회의? 국정원의 오만방자함을 고려하더라도 저 중대한 사안을 '샤우나탕' 같은 공개 장소에서 했을까요? 아니죠. 외부인이 배석했을까요? 아니죠.


그렇다면 진선미 의원 주장의 소스는 그 국정원 회의에 참석한 국정원 관계자라는 것입니다. 뭐, 디즈레일리님이 (가벼운)이의제기를 하셨지만 이건 일종의 내부고발이라고 보여집니다. 같은 논리로 '물론 추악한 권력의 시다바리 역할의 일환이었지만'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논란 역시 내부고발의 성격을 띠고 있습니다.


여기서 진영논리를 엿볼 수 있습니다. 국정원 선거 개입의 내부 고발은 착한 내부 고발,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논란은 나쁜 내부 고발.... 이거 아니죠. 물론,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회의록 논란은 '법의 질서'를 어긴 것이고 새누리당의 파렴치함을 보여준 것이지만 노무현의 발언은 남북관계에서 두고두고 화근이 될겁니다.


서명 안했다고 유효하지 않다....................................?라고 일고의 가치조차 없는 주장은 설명없이 그냥 일축하죠.



어쨌든 이 두 내부고발의 성격은 국정원 선거의 경우에는 선수독과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공개는 독수선과의 성격을 띠고 있습니다.


만일, 대통령이 다른 나라와 정상회담을 한 결과, 나라를 헌납하는 조약을 맺었을 경우, 어떻게 될까요? 단지, 대통령 기록관리법에 의하여 공개 안되었다가 국민 전체가 날벼락을 맞아야 할까요? 이번에 저는 이명박 국민개갞기의 정상회담 회의록을 전부 까발겨 보았으면 좋겠습니다. 특히, 부시와의 정상회담과 일본과의 정상회담 말입니다. 얼마나 나라 망신을 시키고 다녔는지 관전 좀 하게요.



어쨌든, 국정원 선거가 선수독과라는 이야기는 선거개입이라는 중요한 이슈를 내부고발한 '선의의 행위'를 민주당이 닭짓을 통해 결국 선거부정을 제대로 응징하지 못했다는 뜻이고 정상회담 회의록을 공개한 국정원의 행위는 법의 절차를 이긴 독수독과 그리고 선의로 해석하자면 독수선과 즉, 앞으로 대통령들도 함부로 해외에서 헛소리 남발하지 않도록 하는 작은 결계라도 남겼다는데 의의를 찾을 수 있겠지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