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국이 극한으로 대치하니 선물인가요?

아니면 새누리든 민주당이든 싸움하는 데,행정부는 묵묵히 일을 한다는 모습을 보여주려는 건가요?

아무튼 기쁩니다. 낙후된 고향에 좋은 소식이니.

국정원 댓글과 nll 공방을 보고 있쟎니.
누가 이익일지 다들 열정적으로 분석하시고 논리적인 글을 쓰시는 데.

정치 매니아가 아닌 일반 분들은 국정원 저것들 나쁜짓 했네.
노무현이 멍청한 말 했구나 하고 지나 갈 뿐.

오프라인에서는 의외로 조용한 듯합니다.

이런 분위기라면, 안철수가 제일 수혜자 아닐까요?

공방이 계속되어도.
사람들의 판단 국정원 또라이들, 노무현 사람피곤하게 하는 전직 대통령.
이런 판단만 반복되고 정치 혐오증에 빠질 가능성도 커 보입니다.

정치혐오증에 빠지면 아무것도 안하는 안철수가 더 유리하지 않을까 생각이 드는 군요.

특이한건, 국정원 사건과 박근혜 인사 참사 그리고 윤창중 사건 nll사건 이후 박근혜가 민생에 대해서 부쩍 말이 많아지고, 국민대통합의 제스쳐도 다시금 늘었다는 겁니다.

정치적이든 본심이든 긍정적인 모습이기는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