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그동안 개인적으로 좀 궁금했습니다.

노무현이 임기를 겨우 몇 개월 남겨놓고 굳이 남북정상회담을 한 이유 말입니다.

그런데 이번에 노무현-김정일 남북정상회담의 대화록이 까발려지면서 제 궁금증이 어느 정도 해소됐습니다.

간단히 말해 임기 내내 팽개쳐두고 심지어 적대시했던 남북대화가 이명박-김대중 라인의 자산으로 굳어질까 두려워한 것이라고 봅니다. 간단히 말해 알박기를 했다는 겁니다.

노무현과 김정일의 남북정상회담은 10월 2일입니다.

그 한 달 전쯤인 8월 29일에 이명박이 김대중을 찾아가 만납니다. 한나라당 후보로 확정된 후 전직 대통령을 예방하는 자리였습니다.

전두환에 이어 김대중을 만났을 때 김대중-이명박이 어떤 대화를 주고받았는가가 핵심입니다.

당시 언론에서는 이명박이 (당시의 범여권에 대해 정치적 발언을 강화하고 있던) 김대중에게 정치적 중립을 지켜달라는 요구를 했다는 둥, 김대중이 알아서 하겠다고 대답했다는 둥 대화 분위기가 상당히 어색했다는 식으로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다른 경로로 알려진 바에 의하면 이명박은 김대중이 햇볕정책의 정당성과 남북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할 때 무려 다섯번이나 "각하의 말씀이 옳다"고 동의했다고 합니다. 물론 이것은 이명박 특유의 사기근성에 기인했을 가능성이 큽니다. 앞에서는 알랑방귀를 뀌고 뒤돌아서서 뒷통수를 치는 버릇이죠. 하지만 적어도 당시 김-이 대화가 정치권에 던지는 메시지는 간단치 않았다고 봅니다. 특히 임기 내내 남북대화 박살내기에 주력했던 노무현과 친노에게는 더욱 더 쇼킹했을 것이라고 봅니다. 아마 악몽으로 다가왔을 겁니다.

생각해보세요. 정권을 넘겨주는 것은 기정사실인데, 그렇게 될 경우 노무현과 친노세력은 어떻게 될까요? 자신들이 권력 쥐고 있을 때 저지른 일들의 대가를 치르게 됩니다. 가장 끔찍한 시나리오는 그렇게 적대시했던 잔민당이 야권의 대표주자로 떠오르는 한편 정권을 쥐게 된 이명박 라인과 이들 잔민당의 제휴로 남북대화가 다시 되살아나는 상황이었을 거라고 봅니다.

노무현이 임기 막판까지 잔민당 위주의 야권 합종연횡을 결사적으로 반대했던 것이 당시 노무현과 친노세력이 갖고 있던 공포심을 잘 보여준다고 생각합니다.

이번에 공개된 대화록을 보니 노무현이 현정은을 제끼고 대북사업을 정부가 챙긴다고 했던데, 정몽헌 자살의 책임논란을 두려워하는 것 아닌가 하는 느낌도 들더군요. 김대중정부가 쌓아올렸던 남북대화의 성과를 마지막까지 훼방하려는 저열한 계산마저 엿보입니다.

참 뭐한 얘기지만, 결과적으로 노무현의 이 포석은 나름 성공한 것 아닌가 싶습니다. 당장 NLL 발언을 둘러싸고 벌이는 공방만 해도 그렇습니다. 어느새 논란의 전선이 노무현 지지와 반대라는 입장으로 갈리는 것으로 보입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이번 논란에서 새누리-친노세력(민주당 포함) 어느쪽도 일방적인 우세를 확보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것 자체가 친노로서는 엄청난 성과라고 봐야 합니다. 민주당 당권은 놓쳤지만 적어도 남북대화의 상징성은 확보한 셈입니다.

대북송금특검, 민주당 분당과 열우당 창당, 아프간 파병, 대연정 제안, 한미FTA 추진 등 어느 것 하나 제대로 된 성과를 내지 못했던 노무현이라는 저질 정치인이 최후의 카드 하나는 소기의 성과를 달성했습니다. 남북대화 알박기로 친노세력의 정치적 자산을 마련해준 것이 그것입니다. 대북송금특검으로 남북대화의 인프라 자체를 붕괴시킨 장본인이 오히려 남북대화의 상징성을 갖게 되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가 생깁니다.

물론 이번 대화록에서 까발겨진 노무현의 저급한 언행에 대해서 실망하는 사람들도 많아졌지만, 그런 기술적인 효과와는 별개로 남북대화의 상징자산이 친노에게 귀속되는 효과도 분명히 있습니다. 이것은 노무현 개인에 대한 실망과는 별개로 전선의 형성이라는 측면에서 이해해야 합니다. 이번 대화록 공개 파문은 적어도 남북대화의 전선에서는 분명히 친노세력에게 힘을 몰아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대화록을 둘러싼 논란에서 노무현이야말로 김대중이 쌓아올린 남북관계를 파탄낸 주범이라는 것, 전향적으로 나아가는 남북대화를 제멋대로 왜곡하고 결국 새누리당의 반동을 불러온 알박기 파렴치범이라는 점을 보다 강조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