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제목을 편견이라고 쓰고보니 지나치게 단출해 보여서 , 찍고 그 발생과 소멸 이렇게 쓰니

제대로 쓴 논문이나 책이름으로는 괜찮을거 같은데

즉흥적으로 떠오른 생각을 늘어놓고자하는 글에 붙이기는 또 너무 과하다 싶어 생각 몇조각을 덫붙였습니다

그러니까 이글의 성격을 염두에 두고 가벼운 마음으로 읽어 주시면 좋겠다는 말씀


편견에 대해 생각해보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것이

편견은 인간의 DNA에 이미 입력 되어진 본능의 부산물 같은것 아닌가하는 겁니다

인간이 태어나는 그 순간부터 시작하는 사물들과의  교감, 그로부터 축적되는 경험과 지식들은

생존을위한 자기중심적 판단의 근거가 되기에 말이지요

따라서 편견의 역사는 

인간의 지적 성장, 인간 문명의 발전과정과 그 궤를 같이한다는 생각이듭니다

'나' 만이 아닌, 가족, 부족 공동체, 사회공동체 , 인류등으로 관심과 이해의 폭이 넓어짐에 따라

편견도 그 만큼 줄어들어 왔고

과거보다는 현재가 그랬던것 처럼 미래로 갈수록

더 많은 인간들이 더 많이 무지에서 벗어날때

편견도 줄어들거라는 생각입니다


미국의 이곳 저곳을 떠돌던 시절입니다만 (일 때문에 ...)

미국의 오지, 알래스카의 작은 섬마을이나, 조지아주 산골짜기의 작은  벌목촌 같은데서

"안녀 하세요..."라는 소리를 들어면 참 신기하달까...

주힌 미군 50년 역사의 흔적들은 이렇게 미국 구석 구석에 늘려있구나 새삼 실감하였는데요

이런 인사말은 모르기는해도 다인종이 득시글거리는 뉴욕이나 LA같은 대도시보다 

한인들이 적게사는 중소도시에서 더 자주 들은거 같습니다

그들중에는 드물지만 제 뒤통수에다 "김치 ~"하는 사람도 있엇습니다

주한 미군으로 근무할때 냄새만 맡아 보고 김치를 먹어보지 않은사람이나, 

먹어봤지만 싫었다는 사람들중에 (이런 사람들이 대부분이고

김치에 맛들인 사람은 매우 소수아닐까 싶습니다) 인종적 편견이 있는사람이

나름 저를 놀리는 것이었는데요

기분이 좋을수는 없지만 그렇다고 그리 속상해하지도 않았습니다

적어도 없는사람 취급하는 사람들보다는 낫고 나중에 말붙일 빌미가 되기도하니까요

'김치 ~' 하며 놀린 사람들, 친구까지는 아니라도  상호 존중하는정도의 관계는 되엇습니다

물론 "김치 ~ 먹어 보기는 했냐 ? "로 시작되는 저의 '김치강의'뿐 아니라

그들에게 도움이 될만한 일들을 모르는척 도와주는등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갰지만..


요즈음은 사정이 훨씬 나아졌다는 생각인데요

올해초 인가요 ?  미셀 오바마가 직접 김치를 담그는 모습이 미국 뉴스에 나올정도로

김치란 이제 한국인들만 매일먹는 한국의 냄새강한 음식이 아니라

미국의 영부인이 직접 만드는 시범을 보이며 다른 사람들에게도 먹기를 권장하는

고급식품으로 인식하는 사람들이 많아졌으니까요

김치가 고급한 음식이라는 인식이  확대 됨에따라

'김치~'를 비하적 표현으로 사용하는 사람들도 이미 줄어들고 있다는 생각입니다


그러나 이 변화의 저변에는

누가 뭐라든 김치를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한국인들의 자긍심이 있었기 때문아닌가 생각합니다


생각해보면

인종적 편견, 여성에 대한 편견의 발생과 소멸과정도 유사하다는 생각입니다


혹시 압니까 ?

저의 김치강의를 들은 친구들중  누군가가, 바로 이 순간

아직도  '김치 ~'를 빗대어 한국인을 비하하는 무식한 친구에게

"김치는 알고보면 상당히 고급한 음식이다

네가 "김치~"를 조롱삼아 쓰는건 너 자신의 무지를 떠벌리는 일일 뿐이다" 하고 있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