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내리는

                                                                                                         삿갓

 

 

내리는

이승과 저승을 넘나드는

황동규님의 시들을 읽다 보면

겨울 목포 생각 난다

 

목포발 서울행 밤기차

파도처럼 슬픔처럼

차창에 몰려들던 눈발

피곤에 잠겨 졸고있던 승객들의 고요

 

홀로 깨어 눈발들을 보았다

조그만 도시들을 지날때 마다

여지껏 눈물 흘리며 따라오는 눈발들을 보았다

 

내리는

장한나의 첼로에서 피어나는

김연준의 悲歌를 듣다 보면

눈발들 생각 난다

 

걸어온 어디멘가

자꾸만 돌아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