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게시판

글 수 17,495
오늘부터는 야권에서 총공세로 이번 사건을 국정원과 박근혜 선거캠프가 공모한 선거부정 사건으로 규정하려는 모양입니다. 친노 쪽은 NLL로 남는 장사를 했으니 분위기를 에스컬레이트해서 정권 정당성 관련 투쟁으로 가져갈 생각을 하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물론 정말 남는 장사가 될지는 지켜볼 일입니다.


현재 촛불시위장을 보니까 박근혜를 책임져라는 문구가 나오더군요. 그런데 개인적으로 국정원이 선거 개입을 했고 NLL 대화록은 이미 국정원에서 유출된 상태를 책임을 져야 한다면 현실적으론 박근혜가 사퇴해야 한다는 논리필연적 결과로 이어집니다. "책임지라면 박근혜 당신만 빼고 전부 감옥보내라" 이게 논리필연적인 구도가 될 수는 없겠지요.

복잡하게 생각할 것 없이 표창원이 이미 몇일전부터 이제부터 박근혜를 대통령으로 치지 않겠다. 내 마음 속에선 대통령이 아니라는 뉘앙스의 트윗으로 친노들에게 환호성을 받은 바 있습니다.

참고로 오늘은 촛불집회 장에 200명이 모였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저는 이번 사태에 대해서 각 세력이 지지율이 큰 영향이 없거나 새누리나 안철수가 약간만 하락하는 정도로 예측합니다. 민주당 특히 친노와 문재인의 경우 소폭 지지율이 상승하거나 혹은 앞서 언급한 둘의 지지율 하락으로 인해 상승효과를 얻는 정도가 될 것으로 봅니다.


그런데 만약 이번 사태가 그냥 흐지부지 별 문제 없이 흘러간다면, 박근혜 지지율은 그대로거나 오히려 상승하고, 안철수 신당에 대한 기대도 별 차이가 없다면 안타깝지만(?) 친노는 장기적으로 천천히 그로기 상태에 빠질 것으로 봅니다.

영양제도 모자라 강심제까지 투여해도 안 된다면 그 때가 정말 끔찍한 상황입니다. 앞으로 어떤 변수가 나온다고 해도 이 정도의 사태는 없을 것으로 봐야 되지 않겠습니까. 박근혜가 러브 스캔들에 휘말리거나 안철수가 성추행범으로 밝혀지는 정도의 뉴스가 아닌 한 말입니다.

저는 기점을 이번 주말로 잡겠습니다. 이번 주말에 특별한 변곡점이 없다면 저는 일차적으로 안철수, 새누리 소폭 하락 민주당 유지 내지 소폭 상승 정도의 일시적 효과로 갈 것으로 봅니다. 한 마디로 얘기해 각 세력이 그냥 저냥 세력을 그대로 유지할 것으로 봅니다.

그런데 만약 다음주초 이번 주말 여론조사에서 이 정도의 소폭 상승, 하락조차 보이지 않는다면 장기적인 친노의 그로기 상태 돌입으로 예측할 겁니다.



어느 쪽이건 재 선거를 하게 될 정도의 열풍은 예측하고 있지 않습니다.

다만 개인적으로 재선거를 한다면 대환영입니다. 저처럼 선거 좋아하는 사람으로서야 당연한 얘기.
출구조사를 기달리기 힘든데 또 볼 수 있다면 너무 행복할 듯 합니다.
댓글
2013.06.27 00:37:09
id: ® 밤의 주필® 밤의 주필
profile

변경 잘하셨습니다 본문이 좀 애매한 비판적지지이지만...(이왕하는거 화끈하게 빤스벗고 지지해주시징ㅋ)


 

현정권과 국정원사태는 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지요

댓글
2013.06.27 00:39:51
id: 디즈레일리디즈레일리
sinner님/ 이렇게 말하면 좀 웃길지 모르겠지만, 이 글 읽고 님이 의외의 순수성을 갖고계신 분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마지막 두 줄 보고 그런 생각이 들더군요. 뭐 아니라고 하시면 사과드리겠습니다.
댓글
2013.06.27 00:48:02
id: sinnersinner
저는 출구조사 보는 것을 드럽게 좋아합니다.

웬만한 나라 선거 출구조사는 유투브로 꼭 봤지요.
월드시리즈보다 이게 재밌지요.

그리고 저는 박근혜 당선 출구조사를 보고 스시를 입에 물고 맥주잔을 처들며 히딩크 포즈로 만세를 외친 사람이니 순수보다는 단순에 방점을 찍어주십시오.
댓글
2013.06.27 00:52:51
id: ® 밤의 주필® 밤의 주필
profile

저는 시너님이 나이브하단 생각은 안드는데....


그렇다고 극렬한분도 아니고....음.~~

댓글
2013.06.27 00:55:00
id: 디즈레일리디즈레일리
주필님/ 나이브란 의미에서 순수라는 말을 쓰려고 했다기보단
'순수한 열정' 할때의 그 순수함 있잖아요? 그걸 생각했었습니다.
댓글
2013.06.27 00:56:46
id: ® 밤의 주필® 밤의 주필
profile
아 그거면 동의하네요 아크로풍자왕 시너님이 계속 노빠분석가를 자청하는 이유는 아무래도 정치에서 희망을 쫓기때문이겠지요
댓글
2013.06.27 00:40:52
id: 한그루한그루
sinner님/기가 막히네요....

이번 주말에 특별한 변곡점이 없다면 저는 일차적으로 안철수, 새누리 소폭 하락 민주당 유지 내지 소폭 상승 정도의 일시적 효과로 갈 것으로 봅니다. 한 마디로 얘기해 각 세력이 그냥 저냥 세력을 그대로 유지할 것으로 봅니다.

출처(ref.) : 정치/사회 게시판 - 국정원 댓글+NLL관련 사태 입장변경합니다. - http://theacro.com/zbxe/?document_srl=854675&mid=free&comment_srl=854666
by sinner



이 예상, 벌써 여론조사로 실현되었습니다. 님, 돗자리 까시면 대박날듯

댓글
2013.06.27 00:45:22
id: sinnersinner
리얼미터는 이미 봤습니다. 거긴 별로 의미를 안 둡니다.

갤럽 이런데를 기다리는 편입니다.
댓글
2013.06.27 00:55:21
id: minue622minue622
그래서 제가 새누리(국정원)에서 이번 회의록 서둘러 공개한 걸 보고 의문이라고 말한 겁니다.
이걸로 국정원이 덮힐 만한 것도 아니고, 느긋하게 야금야금 갈구는 거에 비해 더 낫다고 보기도 어렵거든요.


댓글
2013.06.27 01:10:58
id: 피노키오피노키오
minue/
저는 청와대나 새누리당이 뭔가 나사가 풀려서 컨트롤이 안되고 있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듭니다. 국정원에 대한 검찰수사가 어쨌든 정상적으로 이뤄지는거 보면 기우인 것 같기도 한데 많이 찜찜하네요. 문재인이 되면 5년 동안 스트레스 받을 거 같아서 끔찍했는데, 박양도 만만치 않일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들어요. 
댓글
2013.06.27 01:14:32
id: minue622minue622
피노키오 / 네, 저도 지금은 뭐가 뭔지 모르겠어요 ^^
 우선 이번 NLL 대화록 공개가 국정원과 청와대, 새누리 이 3자 간의 공조하에 이뤄졌는지가 확인되어야 합니다.
 이거부터 전 잘 모르겠으니...
 
 

댓글
2013.06.27 01:27:39
id: 피노키오피노키오
minue/
국정원 단독 판단으로 깠으면 당나라 조직인거고, 공조해서 깠으면 이 나라가 당나라 되는걸 겁니다. 차마 전자이길 바래봅니다;;
댓글
2013.06.27 01:30:14
id: minue622minue622
피노키오 / 저도 원래는 국정원 단독 판단으로 (즉, 국정원, 새누리, 박근혜, 각자 제 각기 따로 놀고 있는) 보는 쪽에 무게를 많이 뒀는데, (즉, 어느 정도는 '우발성'이 섞인 사건이었다고 봤던 거죠)

 근데 이제는 또, 김무성이 지난 대선부터 알았다는 둥, 대선부터 새누리에선 정권 잡으면 대화록 까겠다고 작당했다는 둥, 이런 기사가 솔솔 흘러나오는거 보니까...

 지금은 막 헷갈림.

댓글
2013.06.27 01:38:48
id: 피노키오피노키오
minue/
현재까지 청와대나 새누리 움직임을 보면 국정원 단독은 아니었을 것 같습니다. 그건 유불리를 떠나서 하극상이거든요. 만약 국정원이 하극상을 벌였는데도 대응이 현재와 같다면, 이건 나사가 풀린 정도가 아니라 거의 분해가 된 수준인건데 그 정도는 설마 아니겠지요. 

문제는 왜 하필 지금인가? 이겠지요. 
댓글
2013.06.27 01:11:16
밑힌자
공개할 생각은 작년부터 하고 있었던 것 같은데, 국정원에 대한 조사가 생각보다 많이 진척된 게 변수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이번 회의록 공개는 국정원과의 연계가 없었다면 하기 어려웠던 것으로 사료되는데, 만약 이번 선거개입 건으로 인해 국정원 조직이 개혁 및 조정대상이 되어 그 성질이 달라진다면 이런 협조가 그리 쉽지 않았을 것 같아서요. 이러다가 써먹지도 못하고 묻히는 거 아닌가, 아끼다가 나중에 똥 되느니 지금 써먹자, 그런 타이밍의 문제가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댓글
2013.06.27 01:03:02
id: sinnersinner
굳이 정리하자면 당초 제 입장은 대화록 공개로 눈 녹듯이 슬금슬금 친노와 노빠, 노무현이 타격을 받는다였지만

지금은 새누리, 안철수 소폭하락 민주당 내지 친노 문재인 소폭상승
혹은 변화없는 현상유지입니다.


그리고 만약 현상유지일 경우 친노는 장기적으로 그로기 상태가 된다고 봅니다.


사실 그렇게 큰 변화는 아닌데 제목만 보면 거창하게 들리네요
댓글
2013.06.27 01:08:58
id: 황우황우
점치는 게 재미있나 보네요.

대선 직전 때, 박근혜 떨어진다고 설레발 치시더니 ㅋ

사람의 취향 또는 취미는 갖가지라서 말릴 생각은 없지만..
댓글
2013.06.27 01:29:29
id: 모기모기
제 예상으로는요 이 일에는 문재인과 노빠 민주당 모두 변수가 되지 못합니다 변수는 국정원에 대한 추가 조사 결과죠 사실 국민은 귀찮고 관심이 없을 뿐입니다만 분명히 보고는 있습니다  무반응이 아니라 임계치에 달할때까지 놔두는거죠 물을 끓여 보세요 가스 불위에 물을 올려놓으면 바로 끓나요? 아니요 100도씨가 되면 끓는 거죠 국민의 임계치를 넘어가느냐 마느냐에 따라 이 사건이 달려 있는겁니다 
댓글
2013.06.27 01:49:28
id: 모기모기
박근혜 자체는 몰라도 새누리의 타격이 생각보다 클거 같습니다 nll 같은 걸로 덮을수 있는 게 아니었지요 ... 
댓글
2013.06.27 02:31:37
id: 황우황우
새누리가 무슨 힘이 있다고..ㅋ
이미 박근혜가 과녁에 들어온 것 같은 느낌이네요.

민주당 맘에 듭니다.
댓글
2013.06.27 02:47:42
id: jwon0126jwon0126

모기님//

저밑에 댓글에도 제가 썼지만

1.NLL건은 단기적으로 보면 조중동 같은 수꼴 언론들을 엎고 색깔론 제기하면서 치고 나올수있으니 당장엔 새누리가 유리해보이겠지만

외교문서를 국정원이 깐것도 초유의 희한한 일이고 한달두달 지나서 해결이안되면 결국 온갖 정상회담과 공식기록을 직접해야하는 현정권에게만 더부담인 일입니다

새누리애들이나 남씨가 이건 헛발질한거에요

거기다 대선때부터 비밀문서가 왜 여당에 미리 들어갔냐는등 별의 별소리가 지금 다나오잖아요?

기본적으로 정상회담기록 같은 외교문서 비밀 기록을 국정원이 까는 것자체가 문제인거죠

그러나 그내용도 민주당에 유리할만한 내용은 없고 정치공방만 할수밖에 없는

딱히 포기란 단어는  안썼지만 해석은 공격하는 쪽에서는 개발악 떨수도있는 그런 내용이라

이건은 시비붙으면 어느쪽이나 정치공방에 이용하기좋은 소재이므로 

그래서 전 NLL건으로 민주당 새누리가 둘다 득을 얻을 일은 없다(득실 0)고 말했던 거고

이건으로 정권이나 여권이 얻을 득은 사실 별로 없고 오히려 시간가면 손해라고 본겁니다


2.국정원댓글건은 1이 돌아가는 상황과 맞물려있지만

제가 모기 님과 생각이 다른게 20대 젊은이들이 비분강개할수있지요  저같은 30대도 비분강개는 하지요
 
시대가어느시대인데 선거 그것도 대선인데 과거 중정이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때 하던식으로 지금 국정원이 한다는 게 욕을 바가지로 먹을 일이지요

그런데

아무리 국정원이 찌질한짓을 했어도 일반사람들은 그렇다고 댓글이나 수사발표 외압등으로 100만표가 뒤집어졌을까? 하는 의문을 가질 겁니다

그리고박근헤는 어찌됐던 여성에다 임기 제대로 시작도 안한 임기초반 대통령입니다

또 시위하는 게 일단 벌어지면서 박근혜나가라고 외치는건 필연적으로 따라옵니다

님은 박근혜 아웃 외치는 것없이 해야된다는 데 현실성 없는 주장이죠

이건으로 밖에 나가서 목소리높이는 사람은 결국 박근혜 반대파들 특히 노빠들이에요

아무리 정권퇴진시위아니라고 해봤자 주체가 안티 박근혜들인데 정권 퇴진 시위일수 밖에없는것이고

그렇다면 위에적시한 과연 100만표가? 그리고 여성, 임기초 등을 고려하면 사람들이 과연 노빠편을 들겠습니까?

아니면 정권 동정여론이 펼쳐지겠습니까?

전 동정여론도 만만치않을것이다라고 생각해요

그러니 실효성이 없다는 것이죠

따라서 이전같이 광우뻥때처럼 일반 시민들이 나와 레임덕까지 빠지거나 할가능성은 없어요

선동하는 표창원이같은 사람들이 있으니 시위야 계속 하겠지만 결국 늙다리 노빠들이 주사파 짓하는 찌질한 대학생좌파들 몇몇이나 데리고 박근혜 아웃외쳐봐야 그게 현실적으로 머 되겠어요?

전 이부분은 모기님이 정권퇴진시위 차원은 안된다고 한것도 말이안되고 시위의 실효성 부분에서도 오버하는 거 같습니다

국정원 댓글건은 국조까지 합의 햇으니 새누리애들이 원세훈만 털면 된다 남재준은 관계없다고 말하면
(지금 그런식이죠 국조 대번 합의하잖아요) 

딱히 이건은 원세훈이나 이명박 정권차원에서 논의 될수밖에없고 현정권이나 여권은 지난 정권문제라고 선긋기 좋은 소재에

실제로도 잡아떼면 현정권과의 연계성을 증명하기 어려운 문제입니다

따라서 현재 민주당같은 제도권 야권에서는 표창원식으로 정권에서 책임지라는 소리 나오기 쉽지않을거에요

그냥 국조나하고 국회에서 떽떽대다 마는 거지

새누리가 이건 실이겠지만 이명박 정권때 광우뻥처럼 급전 직하는 무슨

사람들이 민주당 친노가 아무리 정의롭게 비분강개해서 박근혜아웃을 외치고 장외선동한다고

민주당 지지율이 30%~40%될일은 없습니다

사람들은 그저 피곤해하지요 결국 정치공방이고 투쟁이니깐 21세기에 투쟁이 맞습니까?

민주당은 이건의 성공여부와 관계없이 안철수당이 나온다는 전제에서 늘 나오던 여론조사대로 여전히 지지율은 많으면 15% 적으면 10%일겁니다


3. 안철수가 1, 2로 먼가얻거나 잃을건 없다고 봅니다 지지율 25%전후는 늘얻을거에요

님은 안철수를 허구한날 이이슈 저이슈에다가 가져다 붙이는데 제가 지지자로서 주관적일 순 있으나 지금 누가머래도 여야합쳐서 차기지지율 독보적 1위에요

박원순따위하고 비교나하다니 그건 아니지

그리고

안철수가 지지율이 내려갈일은 창당안한다든지 민주당 들어간다든지 대선에 안나온다고 하는 경우외엔

네거티브나 이런 서로 지랄하는 정치적 공방문제가지곤 지지율에 하등 영향 없다고봅니다

그렇게 여론조사들 지난대선때부터 보고도 모릅니까? 유권자지지율은 그렇게 한순간에 조변석개하지않지요

그냥 이양반 은 1, 2에 대해서 공자소리나하고 있다가 당이나 열심히 만들면 됩니다


------------------


그러니 사실 결론을 내보면 민주당은 아무리 명분이 있다지만 실제는 그닥 실효성이 없는 짓을 하는 것이고

새누리애들은  올커니 이제 여권에서 대구경북쿠데타 후예 계파가 잡았으니 티를 팍팍내보자고 설레발 서상기같은 급도안되는 경북출신 바보들 내세워 쇼좀 하려다가 실패해서 손해본거 사실이지만

제가누누이 말하는 것인데 일반 국민들은 투표함부정이나 이런게 없는 한 별관심이없을거같아요

국정원 에서 이런 댓글 말고 대대적인 네거티브 정보흘리기나 또다른 부정이 계속 나온다면 상황이 달라지겟으나

그럴것같지도않고

글쎄요 머 저만의 생각이지만 사실 그냥 서로 물고뜯고 밖에 안되는 그저 웃기는 코미디인데

모기님은 멀그리 심각하게 보시는지

제가 이사건들에서 회의적인소리나 한이유가 결국 이건은 1이든 2이든 서로 지랄하다 이도저도 아닌걸로 국민 짜증만 유발할일이다 이겁니다

---------------

그리고 모기님 정체좀 분명히 해요

박빠같기도하고 노빠같기도하고 그러면서 안철수지지자라고말하니 님말을 누가 믿습니까?

댓글
2013.06.27 08:52:37
id: 모기모기

안빠 맞습니다.. 사퇴때 밤새 잠 못자고   엉엉 운 사람이 안빠가 아니면 뭐겠습니까... 전 국정원 사건이 크다고 봅니다 . 아무리 봐도 그래요 이건 제가 새글을 파서 쓰겠습니다.

댓글
2013.06.27 07:59:59
id: 참사랑참사랑
우선 이번 NLL 대화록 공개가 국정원과 청와대, 새누리 이 3자 간의 공조하에 이뤄졌는지가 확인되어야 합니다.
 이거부터 전 잘 모르겠으니...

정말, 새누리당은 썩은 당, 쓰레기 같은 무뢰배들이 틀림없어요!
국정원 무슨 명예씩이나 있을까?

저녁때는 신문도 보았다.

대통령 기록물을 국정원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공개한다고 했는데,,,

국정원장 참 뻔뻔하기 그지 없는 인간이다.

물론 대통령 혹은 한나라당과 교감이 있었겠지만,

국회의원 2/3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공개할 수 있다고 탈법적으로 공개를 해 놓았다.

정말 몰상식도 이만저만한 인간 쓰레기들이 아니다.

그래서 대체 무슨 내용이길래, 큰일난 것처럼 난리를 치는가 싶어서 대화록 전문을 거의 다 읽어보았다.

2시간이 걸렸는데도 다 읽지 못했다.

역시 결론은? 버킹검이었다.

고전노무현대통령의 훌륭한 대화, 정신을 잘 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무조건적인 NLL포기가 아니라 갈라진 두 민족의 평화협력체제 구축을 위한 신뢰 프로세스로서

북한의 경제 개방을 촉구하고 평화를 정착시키기기 위해 해주 특구를 만들기 위한 조치로서

서해평화협력지대를 만들기 위해서 육해상의 자유로운 교통을 위해서 NLL를 대국적인 차원에서  

검토해보자는 아주 설득력 있는 의견이었다.

그것은 분단된 민족의 평화통일이라는 커다란 그림을 염두에 둔 진정한 신뢰 구축을 위한

징검다리를 놓자는 발상이었던 것이다. 통일이라는, 민족의 평화 통일이라는 비전이 있었기 때문에

전향적으로 검토할 수 있는 의견이었던 것이다.

'혁명적 결단'이라는 말을 또 나쁘게 해석했는데, 비즈니스 혹은 대화를 모르는 사람들이

단지 이 단어만 끄집어 내어 국민을 호도하려고 하는 나쁜 의도를 담고 있는 것이다.

나는 참으로 사려깊은 용어선택이라고 생각한다.

대화는 상대방 중심이 되어야 한다. 아니 상대방의 언어로 말을 해야만 하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외국과의 교류에서도 가급적 그나라 말을 한두마디라도 하려고 회화를 배우기도 하는 것이다.

우리의 대통령은 김정일에게 강력한 결단을 촉구한다.

해주 경제 특구를 만들기 위해서는 군사력이 집중되어 있는 해주를 오픈한다는 것은 가히 혁명을 한다는 큰 마음을 먹고 결단을 내려야만 한다고 강력하게 촉구한 것이다.

저들이 익숙한 용어가 바로 혁명이다. 그래서 김정일이 알아먹을 수 있는 용어 혁명적 결단이란 말을 한 것이다. 그런데 동아일보는 이런 저런 특정 단어를 꼬집어 잘못되었다고 비난하고 있다.

그리고 국정원장이 무슨 국정원의 체면을 위해서 자료를 공개했다고 했는데,

참으로 가증스럽고 뻔뻔하고 사악한 짓에 지나지 않는다.

말이라는 게, 글이라는 게 맥락을 읽고 전체적 대의를 파악하는 것이 무척이나 중요한 일이다.

소크라테스가 악법도 법이라는 말을 했다고 법을 지켜야만 하는 것을 강조하려고 하는,

책을 좀 읽었다는 엘리트 혹은 지식인들이 일반 대중을 호도하려고 저런 터무니 없는 말을 인용한 것이다.

그것과 마찬가지다. 

고노무현 전대통령은 진실성을 가지고 대화에 임했으며 저들을 설득하려고 엄천난 노력을 기울이 것이 여실히 드러난다. 그런데 거기에는 미국이나 중국 심지어 일본이 알아서 좋지 않을 내용이 들어있다. 그런걸 까발려 놓고 국정원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서였다고 하는 파렴치한 인간들이 있다니...정말로 몰상식, 무식의 극치라고 할밖에 달리 표현할 수가 없다.

아,,, 한다라당, 박근혜 정부 속의 인간들 넌덜머리가 난다!

어쩌면 저다지도 악랄하고 교활한가.

아주, 아주, 피가 끓는다! 

정말 몹쓸 인간들이다!

아~ 할말이 없다! ㅆㅂ 



 


 

 

댓글
2013.06.27 10:24:46
id: 모기모기
시너형도 진짜 펠레잖아  안철수로 단일화 해도 질거라 해놓고선
댓글
2013.06.27 23:12:08
id: sinnersinner


1. 후지tv 

민방 답게 가벼운 터치가 인상적인데 개인적으론 계단을 올라가는 카운트다운 그래픽이 마음에 듭니다.




2. 닛폰테레비

색감은 이게 제일 마음에 듭니다. 그렇지만 후지처럼 화려한 느낌은 아닙니다.



3. TBS

그래픽은 화려하고 인트로에서 과거의 선거를 보여주는 것은 SBS에서도 했던 겁니다. 그런데 성우가 애들이네요. 



4. 테레비도쿄

후지와 더불어 가장 민방스럽네요. 저 색감은 절대 한국에선 보지 못할 겁니다. 다만 연예인들을 게스트로 적극 활용하는 것은 mbc에서 작년에 총선 개표방송에서 했습니다. (조형기, 박미선)



5. 아사히tv

보도가 강한 채널 답게 도쿄의 거리, 미야기 현의 대피소, 도쿄의 선거소 등이 보여집니다. 



6.NHK 참 심심하네요. 가장 한국 개표방송과 별 차이가 없습니다. 그렇지만 색감은 역시 밝습니다. 
전반적으로 톤을 어둡게 잡는 한국 개표/선거 방송과 차이가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노빠들이 정말 촛불이라도 해서 재선거라도 치르게 해준다면 그건 감사히 여길 겁니다. 그런데 웬지 방송국들은 작년에 써먹은 소스로 그대로 방송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지만 SBS는 총선, 대선 때 개표 방송을 정말 잘했어요. 음악도 세련되게 잘 고르더군요. 한스 짐머, 모비 이런 걸 선택했습니다. mbc는 출구조사 인트로 들어가기 전의 그래픽이 괜찮습니다. kbs는 그냥 그렇더군요.


sinner님이 읽은 최근 게시물

무엇이 무섭습니까.


댓글
2013.06.27 10:37:10
id: ® 밤의 주필id: ® 밤의 주필® 밤의 주필
profile
한국보다 정치가 더 후지네요 자민당 독식 ㅡㅡ;
댓글
2013.06.27 10:41:42
id: 황우id: 황우황우
그러면 이번 참의원 선거는 후지로 보지요.
삭제 수정 댓글
2013.06.27 10:43:46
id: sinnerid: sinnersinner
저는 솔직히 요즘 안빠질에 가까운 포지션이지만 제 개인적인 바램은 안철수, 안철수2의 등장으로 인해 

"정치가 애들 장난이냐? 정당을 무시 하지 말라!!!" (그러나 양당의 대선주자들이 워낙에 X밥들이라 도무지가 국민들에게 말이 안 통함) -> 결국 "우리나라는 대통령 힘이 너무 집중되어있다. 미국처럼 철저한 권력분립도 아니고 전두환이가 만들어놓은 대통령 절대우위의 체제다!!!!!(사실 다 맞는 말)->개헌하자!!!! 아따 맞당께요. 하모 맞다 아이가!!!! 맞네유 맞네유!!-> 내각제(면 대박), 이원집중제(이거라도 만족)!!!!!" 이렇게 되는 겁니다.

솔직히 정치는 내각제, 이원집중제 국가가 더 재밌고 품질도 좋다고 봅니다.
정확히는 저는 내각제 만만세론자.


댓글
2013.06.27 10:46:17
id: 황우id: 황우황우
익히 알았지만, 뭘 좀 아시네 ㅋ
그러나, 그 놈의 편집증이 문재인, 아차 문제임.
댓글
2013.06.27 16:44:52
id: jwon0126id: jwon0126jwon0126
글쎄요

이부분은 전혀 동의가 안되네요

오히려 거꾸로인 것같습니다

친노주류의 현민주당 체제가 그대로 온전히 살아남을 유일한 길이 내각제 개헌이라고 봅니다


번호
글쓴이
공지 운영진 아크로 성격에 대한 운영자 입장 6
운영자2
2012-02-28 1030843
공지 운영진 정치사회 게시판의 성격
id: 운영자4운영자4
2012-12-20 1160313
공지 운영진 준회원 승급에 대한 안내 말씀
id: 운영자4운영자4
2013-04-29 1097383
공지 운영진 정치사회 게시판 단순링크나 독백식의 글은 담벼락으로 이동조치 합니다
id: 운영자4운영자4
2013-06-29 1024030
12295 시사 NLL은 정전협정에 근거가 있습니다. 15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3-06-27 3660
12294 시사 민주당이 김무성의 노무현 대화록 인지(입수) 여부로 공세를 펴는데.... 23
id: 길벗길벗
2013-06-27 3296
12293 정치 NLL은 정치도박증 환자 노무현의 '도박밑천'이 아니다 7
id: 한그루한그루
2013-06-27 2953
12292 기타 임수경 방북 동영상은 어디 소스인지 찾아봤습니다. 5
id: 익명28호익명28호
2013-06-27 3236
12291 시사 노무현의 남북정상회담 알박기 42
id: 미투라고라미투라고라
2013-06-27 4634
12290 정치 이번 기회에 국정원-일베 커넥션도 밝혀져야 합니다 16
id: 한그루한그루
2013-06-27 3211
시사 국정원 댓글+NLL관련 사태 입장변경합니다. 25
id: sinnersinner
2013-06-27 3471
12288 기타 김무성, 대선 당시 이미 NLL 대화록을 읽었나? (조선일보) 27
id: minue622minue622
2013-06-26 3058
12287 정치 . 13
id: 모히또모히또
2013-06-26 2297
12286 정치 문재인이 바보일까요? 3
id: 봄날은 간다.봄날은 간다.
2013-06-26 2575
12285 정치 노무현관련 이슈가 끼니깐 이거 좀헷갈리긴 하네요 1
id: jwon0126jwon0126
2013-06-26 2512
12284 기타 시너님이 말하던게 생각나더군요... 1
id: ® 밤의 주필® 밤의 주필
2013-06-26 2522
12283 정치 노무현 쉴드도 정도 껏 합시다. ( 대화록을 무시하고 쉴드라니 참) 41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3-06-26 3531
12282 사회 "국정원, 盧서거 때도 추모 비판댓글 유포" 8
id: 피노키오피노키오
2013-06-26 2605
12281 시사 [친노 부활?] 이번 사태의 배경과 여파에 대해 복잡하지 않은 제 생각. 8 imagefile
id: sinnersinner
2013-06-26 4222
12280 시사 NLL과 민주당
id: feedfeed
2013-06-26 2548
12279 정치 전사님 이하 몇분에게 NLL과 서해교전관련 9
id: 익명28호익명28호
2013-06-26 2440
12278 정치 북한도 인정한 NLL 군사분계선, 노무현과 박근혜는 몰랐을까? 35 image
id: 한그루한그루
2013-06-26 4357
12277 정치 NLL에 대한 <레프트21>의 기사에 사실 오류가 있나요? 33
id: 이덕하이덕하
2013-06-26 2890
12276 기타 정상회담 당시 NLL 언급 발언 발췌 및 간단 정리 (오후대화록) 14
id: minue622minue622
2013-06-26 2701
12275 기타 다들 NLL 문제로 낚이는 게 아닌가 싶은데.. 79
id: 이름없는 전사이름없는 전사
2013-06-26 3388
12274 시사 사실 확인: NLL, 공동 어로 구역, 서해안 특구 개발 계획 17 imagefile
id: 숨쉬는 바람숨쉬는 바람
2013-06-26 3785
12273 시사 내가 보는 정상회담 막전 막후 16
id: 시닉스시닉스
2013-06-26 2620
12272 정치 정상회담 당시 NLL 언급 발언 발췌 및 간단 정리 (오전대화록) 2
id: minue622minue622
2013-06-26 3075
12271 정치 소신 있는 통일/안보관에 기한 정치를 보고싶다
id: HeilbrunnerHeilbrunner
2013-06-25 2554
12270 정치 nll 과 평화지대안은 김정일이 먼저 주장하고 노무현이 받은 것 ( 대화록 원문) 2 imagefile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3-06-25 2534
12269 시사 숨바님을 위한 '군사전술학' 생기초 강좌 <부제:노무현은 어떻게 안보주권을 팔아먹었나> 10 imagefile
id: 한그루한그루
2013-06-25 3763
12268 정치 회담전문에 드러난 막전막후.... 6 image
id: 바비바비
2013-06-25 2416
12267 시사 안타까운 숨바님 17
id: 시닉스시닉스
2013-06-25 2611
12266 정치 대화록에 나타난 NLL 과 평화구역에 대한 정확한 해석 1 imagefile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3-06-25 2367
12265 정치 제 관점에서의 사건 정리. 2
id: 디즈레일리디즈레일리
2013-06-25 2426
12264 시사 영토 '포기' 의 사전적인 정의와 서해 공동 어로 구역 49 imagefile
id: 숨쉬는 바람숨쉬는 바람
2013-06-25 3076
12263 정치 그러나 노무현의 NLL 발언보다 회의록 공개가 더 문제죠. 7
id: 피노키오피노키오
2013-06-25 2476
12262 시사 노무현-김정일 대화록 공개 이후의 멘붕 민주당 25
id: 길벗길벗
2013-06-25 3744
12261 기타 [시너님 요청] 이번에 누가 똥물이 튈지 내기겁시다 17
id: ® 밤의 주필® 밤의 주필
2013-06-25 21975
12260 정치 NLL은 실질적인 영토선 맞습니다. 2
id: 피노키오피노키오
2013-06-25 6435
12259 정치 전두환 편지, 노무현 발언보다 훨씬 충격적 5 image
id: ® 밤의 주필® 밤의 주필
2013-06-25 3547
12258 정치 2007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 전문 3 image
id: 바비바비
2013-06-25 8656
12257 시사 NLL - 한국은 이미 하나의 국가라는 것을 망각한 친노의 자살골. 2
id: sinnersinner
2013-06-25 4901
12256 시사 막장으로 가는 국정원과 새누리 76
id: 삿갓삿갓
2013-06-25 3114

application/rss+x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