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L 관련 노무현 발언은 확실히 위험합니다. 그건 김정일 위원장과 생각이 같다라고 말한 대목에서 결정적으로 드러납니다.
다만, 전 그 발언이 굉장히 경솔했지만 진심이었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제가 볼 때 NLL 관련 회담 핵심은 이겁니다.  

1) 일부에서 주장하는 것처럼 동그라미 두개있는 공동 어로 수역은 북한에서 거부했을 겁니다. 북한이 서해에서 도발한건 꽃게 좀 더 잡겠다가 아닙니다. 그거라면 진작 해결됐겠죠. 꽉 막혀있는 황해도 일대 해군 작전망을 확보하기 위해서죠. 최소한 남한 해군은 황해도 인근에서 뒤로 확 물려야합니다. 연평도 쪽으로 남한 해군의 작전 반경이 줄지만 북한 해군이 원하는 작전 반경 수준은 아닙니다.

2) 노무현은 NLL에 대해 북한안 비슷하게까지 받아줄 수 있다고 본 것 같습니다. 물론 그냥은 아니죠. 그 대가로 최소한 해주 개방 정도는 염두에 두고 있었을 겁니다. 그러니까 집요하게 해주 문제를 거론하죠. 김정일은 이리저리 핑계대며 뺍니다. 정몽헌이 검토했는데 별로 돈 안된다해서 개성으로 갔다고 대꾸합니다. 그러자 노무현은 정몽헌씨보다 우리 정부에서 여러 사람 모인거라 더 똑똑하다 그럽니다. 그 뒤에 노무현은 이리저리 보라빛 경제 그림을 그리며 장광설을 늘어놓지만 김정일은 꿈쩍도 하지 않습니다. 마지막 순간에 서해 경제 특구 합의했다고 해달라는 노무현 발언에 대해서까지 '그건 정전, 평화 협정 해결 이후에 논의하자. 그 전단계까지만.'하고 선을 쫙 그어버리죠. 

3) 김장수가 총대 메라고 했다고 하죠? 전 그거 사실이었을 거라고 봅니다. 즉, 노무현 측의 협상 전략은 서해경제 특구를 받으면 NLL 양보 가능 이었던 것 같습니다. 북한은 해주 개방은 절대로 막으면서 NLL을 비롯한 경제 지원을 얻어내는 거죠. 여기에 대한 마지막 대비책으로 김장수를세운 것 같습니다. 즉 서해경제특구가 틀어지면 마지막 주자로 김장수가 나서서 NLL 파토내자는 전략.

4) 결론적으로 NLL은 나가리. 그렇지만 전체적으로 북은 얻었죠. NLL이 언제든 협상 가능 대상임을 공식화하는 성과를 거뒀으니까요.

5) 핵 문제에 대해서 아예 처음부터 남한 측은 뭘 요구할 생각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냥 일방적으로 북한 이야기를 듣다가 변죽 맞춰주는 정도였죠. 물론 이 과정에서 일부 보수 인사들을 분격케한 발언도 튀어나왔습니다. 저 또한 상당히 놀랐습니다. 표현이...별로 좋지 않았습니다.

6) 개인적으로 굉장히 이해가 안됐던게 한강 모래 채취입니다. 그거 환경단체에서 굉장히 반대하는 사항입니다. 그걸 수십억불어치 캐내자는데요. 이건 아무래도 건설업계 쪽에서 강력한 로비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솔까, 4대강 준설도 반대하던 사람들이 모래 채취는 좋다고 한다면...아무리 남북 협력 사업이라 하더라도...글쎄요. 

7) 전체적으로 뭐 실속은 없었던 회담 같습니다. 노무현은 보라빛 장광설은 늘어놓는데 뭔가 강의하는 느낌입니다. 반면 김정일은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며 핵심을 빼먹네요. 제가 볼 때 압권은 현정은 여사 관련 입니다. 현대가 관련해서 북이 갖고 있던 빚을 쳐버리네요. 노무현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척하면서 앞으로 현정은 여사는 남한 정부와 협의한 뒤에 제게 오도록 하겠다는 부분이 압권입니다.



아무튼...김정일은 임기 얼마 안남은 노무현에게 별 기대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 가시적 혹은 과시적 성과만 내주고 실속을 챙기겠다는 속셈이었던 것 같고 반대로 노무현 측은 그냥 넘어가진 않겠다, 최소한 해주는 얻어내겠다고 했지만 실패했던 것 같습니다.

다만 그 과정에서..... 김정일을 설득하겠다는 계산이었겠지만 문제가 되고 잇는 발언들, 솔직히 사상의 문제라기보다는 역량의 문제로 나왔다는 생각이 많이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