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노 정치인들이나 친노와 가까운 486들도 정치 생명이 탄탄하지 않은 것 같고.
박원순이 어떤 스탠스를 잡을까요?
친노와 함께 흥분 모드로 갈지?
급 안철수 친근 모드로 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