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노의 속내를 주책없이 드러내는 서영석이 진행하는 팟캐스트를 들어보니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져야 문재인에게 기회가 돌아온다면서 김한길 민주당 망하라고 아주 고사를 지내고 있던데, 오히려 김한길은 당을 위해 친노의 실책마저 감싸며 이익을 기대하기 힘든 싸움에 나서는군요.

 

당대표로서 당의 구성원들을 보호하는 의무를 다하는 모습을 보니 민주당원들이 대표를 제대로 뽑은 것 같습니다. 한때 아무 죄없이 희생당한 당원 김희철을 자신들의 정파적 이익을 위해 인간쓰레기 수준으로 매도하던 집단들이 지도부를 맡았을 때와 확실히 달라진 모습입니다.

 

특히, 온갖 흑색 선전으로 자신을 깔아뭉게고, 손찌검까지 하던 당내 반대파를 위해 당대표까지 거는 모습은 의원직 사퇴를 요리조리 빠져나간 대선후보나, 임명직 포기를 안하고 은근슬쩍 넘어가려 해서 대선을 말아먹었던 어떤 계파의 인사들과 비교되는 행보인 것 같습니다.

 

부디 김한길이 지방선거의 고비를 넘기고 총선 공천권을 행사할때까지 당 내외의 흔들기를 잘 버텨내길 바랍니다. 처음엔 큰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오늘보니 어쩌면 김한길이 민주당을 구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래 모기님 글에 댓글로 달았다가 본글로 올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