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우연찮게 길벗님과 5.18 희생자 규모 추정문제로 얘길 나눈 뒤에  (링크) 미투라고라님 등의 댓글을 받고 며칠 뒤 (혹은 몇 주 뒤)까지 이 문제에 관해 간단하게나마 알아보겠다고 약속드린 적이 있습니다. 

 결론부터 말해자면 5.18 광주항쟁에서 사망한 시민의 수가 200명 내외라는 것이 <정설>이며 이는 비교적 믿을만하다란 제 당초 입장이 지금은 조금 바뀌었습니다. 흔히 군경측의 사망자를 제외하면 160~170명의 시민들이 당시 사건으로 사망한 것으로 말하는데 (군경측 사망자를 합계하면 200명가량), 이는 확정된 수치가 아니라 <거의 확실하게 확인된 시민측 사망자의 수>만을 산정한 것으로 실제 시민측 사망자의 추산에선 <최저하한선>으로 잡아야 할 수치입니다. 

 160~170명 가량을 5.18 광주항쟁으로 인해 사망한 시민들의 최저하한선으로 잡아야 할 몇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1. 당시 사망자, 행방불명자, 상이후 사망자. 

  당시 사망자란 80년 5월 18일부터 27일이란 약 열흘 가량의 기간에 걸쳐 공수부대에 의해 살해되었다고 확인된 시민들을 말합니다. 행방불명자에 관해선 설명이 불요하겠고, 상이후 사망자란 그 열흘 가량의 기간에 육체적, 정신적 피해를 입은 뒤 28일 이후 사망에 이르게 된 피해자들입니다. 

 그럼 26일이나 27일 공수부대로부터 총격으로 부상을 당한 뒤 28일 이후 (이를테면 6월 초)에 사망한 사람들은 어떻게 되는가? 이 경우 당시 사망자에 산정이 안되죠. 그 사람들은 사망 시점이 18일부터 27일을 벗어나 있으니까요. 

 그런데 앞서 말한 160~170명의 시민측 사망자란 <당시 사망자>, 즉 그 사망시점이 18일부터 27일까지의 기간에 걸쳐있는 사람들입니다. 5.18 항쟁당시 군경으로부터 공격을 받아 사망까지 이르렀더라도 이 기간을 벗어나 사망한 사람들은 160~170명의 사망자에 반영이 안되어 있는 거죠.

 이 상이후 사망자의 존재가 160~170명이란 사망자 추산을 <최저하한선>으로 잡아야 할 첫번째 이유. 



 2. 행불자와 상이 후 사망자의 추산문제. 

 덕하님이 제 이전 글에 단 댓글에서 유가족 단체가 발표한 사망자와 행정부에서 발표한 사망자의 수가 크게 차이난다고 하셨는데, 이건 거의 전적으로 행불자와 상이후 사망자의 추산의 결과가 서로 다른데서 비롯합니다. '당시 사망자'의 추산에 관해선 그 수치가 서로 거의 일치해요. 하나 예를 들어 이를 설명하자면, 2005년 제 5차 보상 당시 광주시가 인정한 사망자는 166명에 달하며 행불자는 64명입니다. (출처 : <5.18, 그리고 역사, (최영태, 2008)>. 반면 5.18 기념재단을 포함한 5.18 관련 단체가 2005년 5월 공식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당시 사망자는 165명, 행불자가 65명, 상이 후 사망추정자가 376명이죠 (관련기사). 

 이처럼 광주 5.18 당시 사망 피해자의 산정치들이 조사기관에 따라 170명에서 500명에 이르기까지 서로 차이가 현저하게 생기는 이유는 바로 행불자 및 상이후 사망자의 추산을 어떻게 잡을 것인가에 달려 있습니다. 물론 행정부야 그 조직의 속성상 그 수치를 (정권의 정치성향과는 별개로) 가능한한 보수적으로 잡을 수 밖에 없습니다. 



 요약 : 

 (ㄱ) 160~170명 사망자는 사망시점이 18일부터 27일에 걸친 '당시' 사망자이다. 
 (ㄴ) 행불자와 상이 후 사망자의 정확한 추산은 현 시점에서 대단히 어려운 일이지만, 그 규모가 상당하다고 추측할만한 이유들이 있다. 
 (ㄷ) 고로 200명 내외라는 설은 사망피해자의 <최저하한선>을 말한다. 
 

 오늘은 이 정도로 하고,  다음 글에서는 행불자와 상이 후 사망자의 실제 규모가 상당하며 따라서 유가족 단체의 주장인 500명설이 사태의 진실에 보다 더 가까울 것이라고 추측할만한 이유, 즉 여러 자료 및 증언들에 관해 소개하겠습니다. 

 또 기회가 된다면 80년대 떠돌았다는 사망자 2,000명설에 관해서도 좀 다뤄보겠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전 현재 사망자 2,000명 설이 과대평가된 수치일 것이라고 봅니다만, 그렇다고 이 설을 완전히 무시하기도 좀 어려운 이유가 얼마간 있습니다. 전 원래 <다시쓰는 한국현대사>의 각주에서 나온대로, 80년대 정보가 통제되었던 당시 사망자와 사상자의 개념이 사람들 간에 혼동을 빚어 생겨난 '과장' 및 '오해'였다고 알았는데, 좀 더 뒤져보니 그게 그렇게까지 아주 간단명쾌한 문제는 아니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