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 정치] 국가정보원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정치 개입이 대통령 선거뿐만 아니라 잠재적 야권 주자에 대한 비난과 대선 쟁점 등 전방위로 행해졌다는 증거들이 나오고 있다. 민주당은 새누리당과 합의된 국정원 국정조사를 통해 반드시 규명한다는 입장이고, 진보정의당은 장외투쟁까지 선언하고 나섰다. 

민주당 이언주 원내대변인은 20일 국회 정론관 회견에서 “국정원 SNS 의심 계정 10개를 중심으로 다시 복원해본 결과 2만 여건의 글 중 박원순 서울시장과 반값 등록금, 무상보육 등과 관련된 비판일색이 대부분이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이 전한 소식은 YTN이 보도한 내용이다. 지금은 삭제된 국정원 계정 10개를 중심으로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핵심키워드로 분석해 본 결과 정치개입 의심 글이 2만여 건이었다는 게 골자다. “반값 등록금보다 중요한 건 공부 잘하는 학생이 학비 지원받는 제도다”라는 식으로 박원순, 반값 등록금, 무상보육을 무조건적으로 반대하는 내용이다. 

특히 YTN은 전파되는 리트윗 과정이 매우 조직적으로 행해졌다고 전했다. 박원순 시장을 비난하는 글들은 하나같이 같은 시각에 아이디 40여개가 리트윗을 했고, 반값 등록금도 몇 분 사이에 150여개까지 리트윗되는 경우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검찰 수사로 밝혀진 사항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면서 “국정원의 조직적이고 광범위한 선거개입, 정치개입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선 직전 심야에 경찰이 중간수사결과 발표를 하게 된 경위, 몸통이 누구인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보고 여부, 박원순 문건, 반값 등록금 문건 등 국정원이 정치에 어떻게 개입해 왔는지가 국정조사의 쟁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진보정의당은 장외 진출을 선언했다. 이정미 대변인은 “현재 상황에 대한 대통령과 정부 여당의 안일한 인식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전 지도부들이 내일부터 거리로 나간다”며 “대통령 사과와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국민행동에 나선다”고 말했다. 21일 12시30분 여의도에서 당의 노회찬 조준호 심상정 의원 등이 정당연설회를 갖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국민들과 함께 반드시 대선 불법선거의 책임을 묻고, 대통령의 사과와 국정조사, 국가정보원의 근원적 개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성규 기자 mainport@kmib.co.kr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