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입가경>이군요. 이건, 진상 확실히 밣겨져야 합니다. 써글..... (스카이넷에 갔다가 어느 분이 링크한 기사인데 읽어보시라고 해당 링크 기사 전문 발췌합니다. 기사 전문은 여기를 클릭)


청와대 "제목 수정 요구 안 해" 부인


민주당 문재인 의원이 국가정보원의 정치 개입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을 요구한 내용의 기사를 두고, 청와대가 언론사에 기사 제목 수정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이를 '언론자유 침해 사건'으로 규정하고, "언론사와 국민에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배재정 대변인은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문재인 민주당 전 대선후보가 선거 때 취재를 담당했던 기자들과 북한산 산행을 했을 당시 청와대가 야음을 틈타 언론사 기사제목까지 간여했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졌다"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언론보도에 따르면, 청와대는 지난 16일 언론사들이 '국정원 사건 분노 치민다…박근혜 대통령 책임져야'라는 제목의 보도를 내보내자 이날 밤 일부 언론에 전화를 걸어 '문재인, 박근혜 대통령에게 책임 못 물어'로 제목을 고쳐달라고 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통상적인 언론 접촉을 담당하는 홍보수석실을 제쳐두고 이날은 정무수석실이 나섰고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항의가 집중됐다고 한다"며 "현재 정무수석실은 수석직이 공석인 상태이다. 언론사에 전화를 걸라고 지시한 것은 허태열 비서실장인가"라고 물었다.

배 대변인은 "청와대, 무엇이 두려웠던 것이냐"며 "손으로 해를 가린다고 국정원 불법 대선개입 사건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이 없어지는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명박 정부가 국기문란을 서슴없이 자행했던 것처럼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도 스스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며 "허태열 비서실장, 이정현 홍보수석은 이 같은 전근대적인 언론자유 침해 사건에 대해 언론사 및 국민에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청와대 정무수석실 관계자는 <프레시안>과의 통화에서 "그런 적이 없다"며 "우리는 언론에 제목 바꿔달라는 작업 안 한다. 혹시 홍보수석실을 정무로 잘못 쓴 게 아니냐"고 부인했다.

김행 청와대 대변인도 "홍보수석실에서도 아무도 기사 제목을 고쳐달라고 한 사람이 없다"면서 "왜 이런 기사가 나갔는지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덧붙였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