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로는 예수의 예언대로 예수를 모른다고 세 번 부인했다.

 

그 때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내가 칼을 들어 목자를 치리니 양떼가 흩어지리라'고 기록되어 있는 대로 오늘 밤 너희는 다 나를 버릴 것이다.

그러나 나는 다시 살아난 후 너희보다 먼저 갈릴래아로 갈 것이다." 하고 말씀하셨다.

그 때 베드로가 나서서 "비록 모든 사람이 주님을 버릴지라도 저는 결코 주님을 버리지 않겠습니다." 하였다.

그러자 예수께서 베드로에게 "내 말을 잘 들어라. 오늘 밤 닭이 울기 전에 너는 세 번이나 나를 모른다고 할 것이다." 하고 말씀하셨다.

베드로가 다시 "저는 주님과 함께 죽는 한이 있더라도 결코 주님을 모른다고는 하지 않겠습니다." 하고 장담하였다. 다른 제자들도 모두 그렇게 말하였다.

(마태오의 복음서, 26:31-35, 공동번역개정판)

 

그 동안 베드로는 바깥 뜰에 앉아 있었는데 여종 하나가 그에게 다가와 "당신도 저 갈릴래아 사람 예수와 함께 다니던 사람이군요." 하고 말하였다.

베드로는 여러 사람 앞에서 "무슨 소린지 나는 모르겠소." 하고 부인하였다.

그리고 베드로가 대문께로 나가자 다른 여종이 그를 보고는 거기 있는 사람들에게 "이 사람은 나자렛의 예수와 함께 다니던 사람이오." 하고 말하였다.

베드로는 맹세까지 하면서 "나는 그 사람을 알지 못하오." 하고 다시 부인하였다.

조금 뒤에 거기 섰던 사람들이 베드로에게 다가오며 "틀림없이 당신도 그들과 한 패요. 당신의 말씨만 들어도 알 수 있소." 하고 말하였다.

그러자 베드로는 거짓말이라면 천벌이라도 받겠다고 맹세하면서 "나는 그 사람을 알지 못하오." 하고 잡아떼었다. 바로 그 때에 닭이 울었다.

베드로는 "닭이 울기 전에 세 번이나 나를 모른다고 할 것이다." 하신 예수의 말씀이 떠올라 밖으로 나가 몹시 울었다.

(마태오의 복음서, 26:69-75, 공동번역개정판)

 

 

 

나는 이 구절을 읽으면서 왜 베드로가 그런 식으로 이야기했는지 궁금해졌다. 이러 저리 궁리해 보다가 다섯 가지 가설을 세웠다.

 

이 문제에 대해 기독교 안팎에서 논쟁이 있었는지 여부는 잘 모르겠다. 아는 분이 있으면 알려주시기 바란다.

 

다른 가설도 환영한다.

 

 

 

<욕심설>

 

베드로는 살고 싶었다. 살고자 하는 욕심 때문에 예수를 배신했다.

 

베드로가 예수의 말씀을 떠올리며 몹시 운 이유는 죄책감 때문이었다.

 

 

 

<믿음설>

 

베드로는 예수를 절대적으로 믿었다. 당연히 “오늘 밤 닭이 울기 전에 너는 세 번이나 나를 모른다고 할 것이다라는 말도 절대적으로 믿었다. 베드로의 믿음은 너무나 강해서 그냥 예수의 예언대로 행동했다.

 

베드로가 예수의 말씀을 떠올리며 몹시 운 이유는 이번에도 예수의 예언이 실현된 것을 목격했기 때문이다. 이로써 베드로의 믿음은 더더욱 굳어졌다.

 

 

 

<사랑설>

 

베드로는 예수를 너무나 사랑했다. 그는 “오늘 밤 닭이 울기 전에 너는 세 번이나 나를 모른다고 할 것이다라는 예수의 말을 듣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그는 죽어도 예수를 배신하기 싫었다. 하지만 예수를 배신하지 않으면 예수의 예언이 어긋나게 된다. 그러면 예수는 치명적인 타격을 받는다. 그래서 자신이 죽일 놈이 되기로 결심했다. 진정한 살신성인의 정신을 발휘한 것이다.

 

베드로가 예수의 말씀을 떠올리며 몹시 운 이유는 무엇일까? 예수를 위해 자신이 죽일 놈이 된 것이 약간은 억울했을까? 아니면 자신이 예수를 위해서는 무슨 짓이라도 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하고는 감격했을까?

 

 

 

<공포설>

 

베드로는 신을 절대적으로 믿으며 두려워했다. 만약 자신이 예수의 예언을 빗나가게 하면 지옥 불에서 영원히 고통 받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예수의 예언대로 예수를 부인했다.

 

이것도 일종의 “욕심설”이다. 위에서 말한 욕심설에 따르면 베드로는 현생의 목숨을 위해 예수를 배신했다. 여기에서 제시하는 욕심설에 따르면 베드로는 죽은 후에 호강하기 위해 예수의 예언대로 행동했다.

 

베드로가 예수의 말씀을 떠올리며 몹시 운 이유는 너무 기뻤기 때문이다. 천국에서 호강할 것이 거의 확실해졌는데 어찌 기쁘지 않겠는가?

 

 

 

<기억상실설>

 

당시에 베드로는 기억상실증 때문에 예수를 기억하지 못했다. 그래서 모른다고 정직하게 이야기한 것이다.

 

왜 기억상실이 일어났을까? 하필이면 예수의 예언대로 기억상실증이 일어난 것이 우연이라고 보기는 힘들 것 같다. 전지한 신이 그 때 기억상실증이 일어날 것을 미리 알았기 때문에 예수에게 귀띔해 주었을 가능성이 있다. 전능한 신이 그 때 기억상실증이 일어나도록 조치했을 가능성도 있다.

 

후자의 경우라면 그것은 기적이다. 기적은 누군가가 물리 법칙을 잠시 멈추는 것을 말한다. 만약 물리 법칙대로 베드로의 뇌가 작동했다면 베드로는 예수를 부인하지 않았을 것이다.

 

베드로가 예수의 말씀을 떠올리며 몹시 운 이유는 기억상실증에서 벗어났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어쨌든 자신이 예수를 배신했다는 것을 알게 되어 매우 슬펐을 것이다.

 

어쩌면 베드로가 운 것도 기적 때문이었는지 모른다. 그는 여전히 기억을 상실하고 있었기 때문에 예수를 모른다고 이야기한 것이 부끄러울 것이 하나도 없었을 것이다. 따라서 울 이유도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이번에도 베드로의 뇌는 물리 법칙과는 어긋나게 작동한 것이다.

 

 

 

이덕하

2013-0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