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공론장

우리 사회 내에서 호남편견 내지 호남차별이라는 유령이 떠돌고 있는 건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이 유령은 어떻게 확산되어 왔던 것일까? 

1) 우선 주변에서 호남에 대해 편견적 언행을 듣는다. 처음에 a는 이를 흘러 넘긴다. 이때 a는 공론장의 외부인이다.

2) 그런데 위의 상황이 반복되면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그러한 관념이 유입된다. 이제 a는 내부인이 되어간다.

3) 때의 경우, a는 수동적인 내부자에서 능동적인 내부자로 변한다. 이는 개인적인 경험(나한테 사기친 놈이 알고보니 호남이더라) 혹은 그 커뮤니티에서 돋보이기 위해 과장되게 행동함으로써 나타난다. 

기존의 호남혐오 내지 편견의 조장은 이러한 비공식적인 공론장을 통해서 대물림되어왔다고 본다. 이건 흔히 말하는 경상도식 밥상머리 교육과 유사한 것 같다.

자, 일베는 어떤가? 이들은 매우 큰 큐모의 커뮤니티이다. 내 생각인데 동시접속자가 수만에 달하는 커뮤니티는 흔치 않을 것이다. 이러한 곳에서 호남의 편견, 차별적 어휘가 주류가 되었다. 즉, 기껏해봐야 기존의 회사, 동창회 정도의 소규모의 커뮤니티가 매우 커진 것이다. 이러한 경우 그 차별적인 관념의 확산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커진다. 그뿐만 아니라, 그 사이트의 내부자는 다른 커뮤니티에서도 편견적 어휘를 조장하고 떠드면서 차별은 더욱 확산된다.

2. 유희

대개 평범한 사람들은 어떠한 행위를 나쁘다고 인식할 시 되도록이면 하지 않으려고 한다. 그런데 이것이 유희로 둔갑될 때 어떻게 될까? 예를 들어, 학교 내에서 왕따는 흔히 나타나는 것 같다. 그런데. 이러한 현상의 가담자가 처음 한, 두명에서 수십명으로 불어나는 것을 보지 않았는가? 

자, 이때 학교측에서 왕따를 발견하고 수습하는 중에 가담자들에 '왜 그랬냐?'라고 물으면 그들은 대부분 '재미있어서' 라고 한다. 생각컨데 왕따를 함으로써 나타나는 죄책감을 유희가 잡아삼켜서 재밌는 놀이로 둔갑한 것이다. 유감스럽게도 이러한 유희는 대개 약자를 대상으로하며 이는 흔히 볼 수 있는 현상이다. 

이는 일베의 호남 혐오에서도 나타난다. 이들의 글을 관찰해보면 호남에 대해 부정적으로 언급하는 것이 재미있기 때문이다.이러한 재미에 의해 '놀이'에 참여하는 자들도 늘어간다. 즉, 죄책감 자체를 사라지게 만든다. 이는 차별을 확산화할 충분한 동력이 된다. 

3. 결론

보통 세계 어느 극우적 커뮤니티의 주적은 외국인이다. 그런데 유독 일베만 주적이 호남을 대상으로 한다. 이는 호남이 대한민구 제 3의 영역으로 그네들끼리는 간주하고 있기 때문이다. 즉, 일베 문제의 근본적인 원인은 호남에 대한 혐오가 사회적으로 뿌리 깊게 박혀 있다는 반증이다. 

따라서, 정확한 해결책은 혐오 그 자체를 없애는 것이며 일베 하나 없어진다고 해결되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일베에 대한 강경대응은 일베 이용자로 하여금 차별적 언행의 비용을 증가시킴으로써 헛소리할 유인이 제약된다. 즉, 호남편견의 확산을 어느 정도 막을 수 있다는 점에서 현재 호남편견 문제에 관해서는 일베보다 더 중요한 게 뭔지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