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종일 마음이 편치않습니다.

어제 축구결과 때문이기도 하고

오늘 그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때문이기도합니다.


또한 그러한 모습에서 축구가 우리세상의 욕망이 집약적으로 투영되어 나타나는것같기도 해서

또 불편합니다.

그러한 모습을 보는것이 매우 착잡합니다.


오늘아침 "앞으로 국가대표 대한민국을 응원하는 일은 절대 없을것. 특히 축구에서" 라고 다짐을 할정도로 마음이 매우 좋지않습니다.

한마디로 상처를 받았습니다.


신의와 헌신을 보여준자에게 '결과'를 들먹이며 처참히 짓뭉개는것이 비단 축구에서만은 아닙니다.

또한 절차와 정도, 존중을 무시하고 어찌됐든 결과앞에 모든것을 집합시키는것이 비단 과거 정치에서만 있었던 일은 아닙니다.

그런 비참한 역사를 신격화하여 숭상하는것도 비단 과거 정치에서만 있었던 일은 아닙니다.


히딩크에게 부여되었던 무소불위의 권력, 

대한민국의 대표축구가 마치 하나의 클럽팀처럼 운영되고

모든 축구자원이 그것만을 위해 쓰여지고 그이하 각급 선수, 구단은 

'자신의 당연한 권리조차 전혀 행사하지못하고 그가 필요로하는것은 무엇이든 들어줘야'했던 

그 비정상적인 과정은 '4강'이라는 결과앞에 모두가 무시합니다.

그들이 '국민의 열망'앞에 차마 입밖으로 말도 못꺼내보고 삼켜야했던 그 수많은 불공정한 일들을 기억하는 사람들은 없습니다.

그렇게 히딩크는 대한민국의 축구의 신이 되었습니다.

모두의 롤모델이 되었습니다.

후임 감독들은 모두 그의 결과 앞에 '머저리'가 되어 물러났습니다.



그저그런 전혀 위용이라고는 찾아볼수없던 팀을 시즌이 개막될때마다

'우승후보1순위'로 거론되도록 만들어낸 감독으로서의 훌륭한 역사는

대한민국 축구국가대표 감독을 맡은 1년8개월만에

'역시 그저그런 한국의 촌스런 구닥다리 머저리 감독'으로 대체되었습니다.

그가 보여준 헌신과 신의에 감사하는 사람은 아무도없습니다.


점심시간 밥을 먹으며 '최강희는 불쌍하다.' 라는 한마디를 하고는 거대한 벽을 느꼈습니다.

"최강희를 잘근잘근씹고뜯고 맛보며 밥먹어야 할 시간에 뭔 뚱딴지같은 소리?" 

이런 분위기


잘했다는 박수는 아니라도 수고했다고, 고맙다는 박수정도는 충분히 받을 자격이 있는 사람인데....

누구도 그런 박수는 치기싫어하는거 같습니다.

그저 머리모양도 이상하고, 생긴것도 멍청해보이고 어벙벙한 삼류감독이라는 이야기만 꽃을 피웁디다.


차라리 끝까지 거절하지 그러셨어요

싀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