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 오늘자 기사 : 朴대통령 “역사는 민족의 혼… 왜곡 교육 묵과할 수 없다”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얼마 전 언론에서 실시한 청소년 역사인식 조사 결과를 보면 고교생 응답자의 69%가 6·25전쟁을 북침이라고 응답한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다”며 “교육현장에서 진실을 왜곡하거나 역사를 왜곡하는 것은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중략)

 박 대통령은 “우리 교육이 잘못됐다는 것을 보여주는 한 단면이라고 생각한다. 결코 묵과할 수 없는 문제이기 때문에 새 정부에서는 반드시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며 “올바른 역사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신중하게 대책을 마련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여기서 박근혜가 말하는 얼마 전의 청소년 역사인식 조사 결과란 다름이 아니라 서울신문이 11일에 발표한 아래 기사를 말합니다.


  [위기의 한국사 교육] 고교생 69% “한국전쟁은 북침”…무너지는 우리 청소년 역사인식 

  """ 서울신문이 입시전문업체인 진학사와 함께 최근 전국의 고등학생 506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0일 내놓은 ‘2013년 청소년 역사인식’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9%(349명)가 한국전쟁을 ‘북침’이라고 답했다. 현재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6종 모두 한국전쟁의 발발 형태를 ‘남침’으로 명시하고 있지만, 정작 학생들은 북침(北侵)과 남침(南侵)이라는 용어의 의미를 헷갈려 하거나 전쟁의 발발 원인을 정확히 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박근혜의 저 개탄 (및 서울신문 기사)에 관해 몇 마디하고 싶은데, 이 일은 오늘 밤 또는 내일로 미루겠습니다.
 결론부터 말하면 박근혜의 저 개탄은 하나가 아닌, 여러 면에서 두루두루 문제가 있습니다.
 지금은 일단 기사만 올려둡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