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전데요, 저는 재즈를 무척 싫어합니다. 딱히 그럴 이유도 없는 것 같은데 말입니다.
현대음악은 좋아합니다만, 스탠다드 재즈는 엄청 삻어합니다. 식당이나 레스토랑에 가서
재즈 나오면 바로 나와버립니다. 속이 거북하고, 그 뭐랄까 남에게 욕 같은 것 듣는 기분이에요.

 

이게 좀 transitive한게요, 재즈만큼은 아니지만 재즈 좋아하는 사람도 저는 싫어합니다. ㅎㅎㅎ
한때 치료 좀 해볼라고 CD나 음원 받아서 참고 들어보았는데, 아 이게 무슨 고문도 아니고.
제가 독립군이었고 일본순사에게 잡혔다고 가정할 때, 재즈 30분만 들려주었다면 전 다 자백할 겁니다.
그나마 참고 들을 수 있는 곡은 팻 매쓰니(off-ramp인가 ? 맞나요 ? ) 한 장 정도.
이건 재즈의 표준모델과는 거리가 좀 멀죠.

 

제가 좋아하는 음악은 르네상스 시대 고음악,  그레고리안 찬트,  러시아 정교회 합창,
각종 악기 독주, 리게티(진은숙) 작품 몇 개, 존 테버너 현대음악, 독일 낭만주의,
경기민요, 서도민요, 라틴아메리카 민요(민요는 모두 다), 팝은 포크록 계열,

우리나라 가수 중에는 김두수류...  뭐 이딴 것들인데요. 

 

재즈 싫어하는 것, 이게 무슨 병일까요 ?   

 

혹 치료법을 아시면 좋은 약이나 민간요법 좀 부탁 올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