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 이 통계면 대략 가늠할 수는 있지 않을까요?




축구가 내셔날리즘을 대표하지는 않겠지만 월드컵이 가장 인기있는 '종합스포츠 제전', 그리고 우리나라의 축구 역사를 돌이켜볼 때 '축구는 국민 정서를 대변한다'라고 해도 무방하겠지요.


그리고 SBS에서 조사한 '싫어하는 나라' 여론조사


북한에 비해 일본을 더 싫어하는 비율이 60세 이상에서도 2배가 높네요. 이거 작년 통계인데(2012년 8월 6일) 일본의 헛소리 작렬을 감안한다고 하고 이명박 정권 내내 북한에 대한 혐오 유발 정책과 북한의 닭짓을 펼쳤음에도 불구 북한에 대하여는 상당히 관대합니다.


특히 '싫어하는 나라'의 비율에서 물론, 일본과 중국의 비율이 올라간 탓도 있겠지만 북한을 싫어하는 비율이 2002년보다 2012년에 떨어졌다는 것, 반면에 미국은 2002년보다 2012년에 급감했다는 것을 판단하여 이런 결론을 내리면 성급한 것일까요?



남한의 북한에 대한 인식......


"우리가 남이가? 그러나 아우 북한이 뗑깡놓으면.... 아후~ 우리 힘으로는 어쩔 수 없고... 대형 미국아 혼좀 내줘라"



결론

1) 이번 개성공단 폐쇄의 잘못은 북한에 있다.(물론, 박근혜가 중간에 처리 미숙은 비난받아야 하지만) 따라서 국민들 감정이 어떻게 변했는지는 모르겠지만.....


2) 상기 그래프를 생각한다면 북한이 그렇게 '오두방정'을 떨어서는 안되지. 자기네들은 대접해달라고 하면서 우리는 폄훼하는거? 그거 무지 싸/가/지 없는 짓이지. 암만~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