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이 미디어법이나 4대강 사업에 반대하면 호남 지역주의를 지지해줄수 있지만
명박이 편에 서면, 즉 지역 현안에 대해 돈냄새 맡는 시늉을 하면   영남과 똑같이 비판할것이라고
어느 쿨하신 분은 말씀하십니다.

웃기는 논리죠.
애초에 호남은 명박이 되는것 자체를 반대한 곳입니다. 명박이라는 싹 자체를 제거하자고자 한것입니다.
그런데 노무현교에 푹빠진 경상도  노빠들을 비롯해  쿨하기 그지없으신 분들, 곧 죽어도 전라도는 안 되는  
널널하신  분들,  뭐 이러저러해서 국민들이 바라는대로 명박이가 됐습니다.
뭐 지들이 낙동강 사업이네 뉴타운이네 하면서 보릿대춤 춘것은 돈냄새 맡고 한게 아니라 순전히
나라 잘되기를 바라는, 애국심에서  그랬던 모양입니다.

잘못된것은 애초에 자르면 됩니다.
지들이 뽑아 놓고 그 놈이 잘못하니까 (안 뽑은 놈들이) 나서서 제거해 달라?
안 그러면 똑같이 비판하겠다? 말입니까 막걸리입니까?

아무 기대 안 한다고 말씀드렸습니다. 호남이 물리적으로 소멸되지는 않겠지만 ......논개 아닙니다.
이놈이나 저놈이나 똑같으면 호남 역시 더 이상 돈 빌린적도 없는 사채업자들에게  딸라 이자 바치는 호구 노릇하지 
않겠다는것입니다.

호남 계속 비판하시고 깨시기 바랍니다.  그래봐야 피차 달라질것 하나도 없습니다.
앞으로는 진보가 뭔 지랄하건 개혁 세력이 뭔 지랄을 하건  호남과  오불관언하면 좋겠습니다.
근데 왜 호남 사람 잘 먹고 잘 사는 꼴을 못 보는 사람이 이리  많죠? 왜 호남 강부자들까지 진보가 되야 한다는기야?

이건 아무리 봐도 인종주의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