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게시판에만 머물러 있게 해주세요.

---

A great work of Marxist political economy (By M. A. Krul)

마르크스주의 정치경제학의 걸작   (M. A. 크룰)


* 출처: 아마존 독자 서평란 / 2012213

http://www.amazon.com/Failure-Capitalist-Production-Underlying-Recession/dp/0745332390/ref=sr_1_1?s=books&ie=UTF8&qid=1370514512&sr=1-1&keywords=andrew+kliman



Andrew Kliman and his few associates have for a long time been the Cassandras of Marxist political economy. Against the general trend of today, Kliman has systematically argued for the validity of Marx's original analysis of capitalism, including the reproduction schema, the tendency of the rate of profit to fall, and the locus of capitalist crisis in production rather than distribution. All of these are fundamentals of Marxist economic theory, but have even by many Marxists been abandoned in favor of a more popular medley of Marxist and Keynesian elements, such as can be found in the works of many from Hyman Minsky to Paul Sweezy and even David Harvey. In "The Failure of Capitalist Production", however, Kliman makes good on the more theoretical promise of his earlier works on economic theory, and applies his insights to the current capitalist crisis.


앤드류 클리만과 그의 동료들은 오랜 동안 마르크스 정치경제학의 카산드라들이어 왔다. 오늘날의 전반적 조류에 맞서, 클리만은 재생산 표식, 이윤율 저하경향, 그리고 자본주의 위기의 소재지로서의 생산 - 분배가 아니라 - 을 포함해 마르크스의 독창적인 자본주의 분석의 타당성을 체계적으로 논변해 왔다. 그것들 모두는 마르크스 경제이론의 근본이지만 상당수의 마르크스주의자들조차도 하이만 민스키에서 폴 스위지에 이르는 많은 이들의 저작들과 심지어는 데이비드 하비의 저작들에서도 확인될 수 있는 바와 같은 마르크스주의적 요소들과 케인즈주의적 요소들의 더 인기 있는 잡탕을 선호하면서 그것들을 포기 해왔다. 그렇지만 <자본주의 생산의 실패>에서 클리만은 경제 이론에 관한 그의 초기 저작들의 보다 이론적인 전제들을 입증하고 그의 통찰들을 현재의 자본주의 위기에 적용한다.


*
카산드라(Cassandra):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트로이의 여자 예언자의 이름. 세상 사람들이 용납할 수 없는 흉사(凶事)의 예언자를 의미한다.


As this book systematically sets out, using all available data from the Bureau of Labor Statistics, the Bureau of Economic Analysis, and other such 'neutral' sources of information, the current crisis is emphatically one that can be understood in Marxist terms. More importantly however, as Kliman notes, is not whether or not we apply Marxist terminology to the event, but to comprehend the immediate and more underlying causes in whatever terminology one wants. In order to do so, it must be possible to explain the same phenomena without particular reference to a prior acceptance of Marxist theory as such, and in this book Kliman demonstrates that both of these levels of analysis can be done.


노동통계국, 경제분석국, 그리고 다른 동류의 중립적정보원들로부터 구할 수 있는 모든 데이터들을 이용하여 이 책이 체계적으로 설파하는 대로, 현재의 위기는 명백히 마르크스주의적 용어들로 이해될 수 있는 위기이다. 그렇지만 더 중요한 것은 클리만이 강조하는 대로 우리가 사태에 마르크스주의적 용어법을 적용하느냐 하지 않느냐가 아니라 우리가 원하는 어떤 용어법으로든 사태의 직접적 원인들과 보다 근본적인 원인들을 파악하는 것이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마르크스주의 이론 자체의 사전 수용을 특별히 전제하지 않고도 동일한 현상을 설명하는 것이 가능해야 하는데, 이 책에서 클리만은 이 양수준의 분석이 수행될 수 있음을 입증한다.


The argument is particularly detailed and systematically supported with graphs and data, and I could not retrace it here without burdening the reader with a text as long as the book itself. But the important conclusions are clear and unmistakable, and to my view entirely right. They are that first, the TSSI interpretation of Marx's value theory voids the Okishio theorem objection to the tendency of the rate of profit to fall; which sounds more technical than it needs to, since the rate of profit falling as a result of overall price reductions due to technological change is a matter of common sense. That said, Kliman then systematically and unrelentingly demonstrates that, adjusted for inflationary factors and using 'property income' as a proxy for Marxian value terms, the rate of profit has gone down since the early 1970s in the United States, and has never since recovered. This was briefly masked by the period of high inflation that marked the end of Keynesianism, as well as the frequent blips of higher apparent profit rates that precede serious crises (like the dot-com boom and the current bubble). But as a trend, the result is unmistakable.


논변은 대단히 상세하고 그래프들과 데이터들에 의해 체계적으로 뒷받침되어 있는데, 나는 책 자체만큼이나 긴 글로 독자들에게 부담을 주지 않고서는 여기서 그것을 풀이할 수 없을 것 같다. 그러나 중요한 결론들은 분명하고 전혀 오해의 소지가 없으며, 내 견해로는 전적으로 옳다. 그것들은 첫째 마르크스의 가치이론에 대한 시점간 단일체계(TSSI) 해석이 이윤율 저하경향에 대한 오키시오 정리(定理)의 논박을 무효화한다는 것이다; 이것은 얼핏 필요 이상으로 전문가적인 말로 들리는데, 기술변화로 인한 전반적인 가격하락의 결과로 이윤율이 저하한다는 것은 상식이기 때문이다. 그건 그렇고 어쨌건 클리만은 인플레이션 요소들을 고려해 조정하고 재산소득을 마르크스적 가치 항들의 한 대용물로 이용하면서, 이윤율이 미국에서 1970년대 초 이래 저하해왔으며 그 이후 결코 다시는 회복하지 못했음을 체계적이고도 엄밀하게 입증한다. 케인즈주의의 종말을 신호했던 고 인플레이션 시기 및 (닷컴 호황과 현재의 거품 경기 같은) 심각한 위기들에 선행하는 이윤율의 빈번한 반짝 상승들은 잠시 이윤율 저하 경향을 덮어 가렸다. 그러나 하나의 추세로서, 계산 결과가 가리키는 사실은 확연하다.


* 재산소득(property income): 특정한 재산이나 권리를 양도하고 얻는 소득

Equally significantly, Kliman refutes the explanations of the current capitalist crisis as being the result of the regime of neoliberalism as such, if understood in terms of wage repressions, anti-union measures and so forth, as a way to restore profits but bring down wages to a level that causes a crisis of underconsumptionism. Kliman not only argues empirically that neither the wage share of income nor total compensation for non-managerial workers has declined over the neoliberal period (although he admits they have been stagnant), but more importantly makes the essential logical point that underconsumptionist arguments fundamentally mistake the nature of capitalist production, and therefore capitalist crisis. After all, underconsumptionism rests on the premise that for capitalist profitability to be sufficient, there must be enough effective demand on the part of the working class. But this assumes in the first place that, as Kliman puts it, 'what is good for the working class is good for capitalism'; whereas of course it should be familiar to all that the real relationship between wages and profits is the exact opposite! If neoliberalism successfully reduces wages, this ought to restore profitability, and thereby in fact obviate crisis.


그에 못지않게 중요한데, 클리만은 현재의 자본주의 위기가 임금 억제, 반노동조합 조치들 등등을 두고 볼 때 이윤율을 회복시키지만 임금은 과소소비 위기를 야기할 정도로 하락시키는 방식으로 이해될 수 있는 신자유주의 체제의 결과라는 설명을 거부한다. 클리만은 소득의 임금부분도 비관리직 노동자들의 총보수도 신자유주의 시기 동안 하락하지 않았음을 경험적으로 논증할 뿐 아니라 (다만, 그는 그것들이 정체해 있었다는 점은 인정한다) 결정적으로 과소소비 논변들은 자본주의적 생산의 본성을 근본적으로 오해하고 있으며, 그러므로 자본주의 위기의 본성 또한 근본적으로 오해하고 있다는 핵심적 논점을 제시한다. 결국, 과소소비 논변은 자본주의가 충분한 이윤을 획득하려면 노동계급 편에서 충분한 유효수요가 있어야 한다는 전제를 깔고 있다. 그러나 이것은 처음서부터, 클리만이 쓴 대로, ‘노동계급에게 좋은 것은 자본주의에도 좋다는 것을 가정한다; 물론, 누구나 익히 알고 있을 법한데, 임금과 이윤 사이의 실제 관계는 그와는 정반대이다! 신자유주의가 성공적으로 임금을 하락시켰다면, 이것은 이윤율을 회복시켰을 것이며 그에 따라 실상 위기를 미연에 방지했을 것이다.


The underconsumptionist argument has then been that the crisis is purely a crisis of financialization. But in reality, the financialization and the debt bubble is in the first place an effect, not a cause, of the underlying crisis of profitability. As Marx pointed out in his reproduction schema, there is no inherent need for capitalism to have an increase in worker demand in order to obtain economic growth indefinitely; the improvements in productivity in the sector producing for other capitals can be sufficient to obtain such growth, entirely independently of working class demand. Capitalism does not work for needs, but for accumulation, and therefore underconsumptionism is wrong.


과소소비 논변은 위기는 순전히 금융화의 위기라는 것이다. 그러나 실상 금융화와 채무 거품은 애초 근저에 있는 이윤율 위기의 결과이지 원인이 아니다. 마르크스가 재생산 표식을 논하면서 지적한 대로, 자본주의에게는 무한정한 경제성장을 위해 노동자들의 수요를 증대시켜야할 아무런 본래적 필요도 없다; 다른 자본가들을 위해 생산하는 부문에서의 생산성 향상은, 노동계급의 수요로부터 전적으로 독립적으로, 그러한 성장에 충분할 수 있다. 자본주의는 필요를 위해서가 아니라 축적을 위해 작동하며, 따라서 과소소비 논변은 그릇되다.


As Kliman convincingly argues, it is in fact the failure of capitalism to restore the rate of profit that underlies the current crisis, and all previous crises - with ever increasing intensity - since the 1970s. As Marx argued, for capitalism to restore the rate of profit, it must destroy a very large amount of existing value, so as to restructure itself sufficiently that the rate of profit on remaining capital investment will be high enough to get accumulation going again. In businessmen's terms, this means that capitalism must go entirely and completely through the troughs of depression, with the attendant deflation, bankruptcies, and unemployment, for the remaining capitalists to be able to buy up the deeply devalued assets at fire-sale prices and thereby obtain a rate of profit on such investment that will make investment demand sufficiently high.


클리만이 설득력 있게 논하는 대로, 현재의 위기, 그리고 1970년대 이래의 - 점점 강도가 커져갔던 - 모든 이전의 위기들 근저에 있는 것은 실상 자본주의의 이윤율 회복 실패이다. 마르크스가 논했던 대로, 이윤율을 회복하기 위해, 자본주의는 기존의 가치의 상당부분을 파괴해야 한다. 남은 자본 투자로 올릴 수 있는 이윤율이 축적이 다시 진행되게 하는데 충분할 정도로 높을 수 있도록 자신을 재편하기 위해 말이다. 사업가들의 말로 하자면, 이것은 자본주의가 디플레이션을 동반하는 불황, 파산들, 그리고 실업이라는 저점(底點)들을 박박 기어 통과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래야 남은 자본가들이 극심하게 감가된 자산들을 헐값으로 사들인 다음 투자해 투자 수요를 충분히 높게 할 정도로 이윤율을 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This is what happened during and after the Great Depression, when the crisis was almost entirely allowed to work itself out before organized working class demands forced the Roosevelt government to alleviate the severe burdens on the general population this produced. However, such crises produce such immediate challenges to capitalism as such - exactly as Marx expected they would - that all capitalist governments since have tried to find various means of avoiding their consequences. This is where the Keynesian policies and subsequently the debt-fuelled expansionism of neoliberalism comes from: they are, in Kliman's persuasive reading, attempts to have the good aspects of capitalist conjuncture without their downsides. But such a thing cannot be had, precisely because of the lawlike nature of capitalist social phenomena as Marx described them. And therefore, all such measures do in the longer run is delay the full effect of crisis, but make it worse when it actually hits. The current international response to crisis has been to add a very vast amount of extra debt-fuelled expansion on top of the pre-existing one that led to crisis: so we must expect an even worse and and more extended one in the future.


이것이 대공황 동안과 그 후에 일어났던 일이다. 조직화된 노동계급의 요구들이 그것이 전인구에게 지운 가혹한 부담들을 경감시키도록 루즈벨트 정부를 강제하기 전에 위기는 제 갈 길을 가도록 거의 전적으로 방치되었다. 그렇지만, 그러한 위기들은 - 마르크스가 정확히 예상하곤 했던 대로 - 모든 자본주의 정부들이 대공황 이래 그것들의 귀결들을 회피할 다양한 수단들의 강구를 시도했을 정도로 자본주의에 대한 직접적인 도전들을 유발한다. 이것이 케인주주의적 정책들과 그 뒤를 이은, 채무에 의해 추동되는 신자유주의식 팽창주의의 기원이다: 그것들은, 클리만의 설득력 있는 독해에 따르면, 자본주의의 비상사태의 나쁜 측면들 없이 자본주의의 비상사태의 좋은 측면들을 가지려는 시도들이다. 그러나 그러한 시도들은 성공할 수 없는데, 바로 마르크스가 기술한 대로의 자본주의적 사회현상의 법칙적 성격 때문에 그렇다. 그러한 조치들이 장기적으로 하는 모든 것은 위기의 완전한 발효를 지연시키지만 위기가 실제로 닥칠 때 위기를 더 극악한 것이 되게 하는 것이다. 위기에 대한 현재의 국제적 대응은 위기를 유발했던 기존의 채무에-의해-추동된-팽창에 막대한 양의 특별한 채무에-의해-추동되는-팽창을 추가하는 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장차 훨씬 더 심각하고 훨씬 더 대규모의 위기가 닥치리라고 예상할 수 있다.


Does all of this mean then that 'resistance is futile'? Not so, says Kliman. Working class organization and backlash against the capitalist market results not only in real gains for the majority of people, by forcing capitalist governments to make concessions in order to stave off fundamental challenges to capitalism; but more importantly, every time they happen they call into question this very inhumane logic of capital itself, the logic of capitalism as a way of organizing our society. However, it remains also the case that this logic is immanent to all forms of capital, and cannot be overcome without organizing production differently. No amount of left-Keynesian solutions can alleviate this in the long term, nor can worker-owned cooperatives, communes, or any such structures. Kliman criticizes even the Soviet and Maoist experiences here, because of their involvement in international competition and the way this forced them to think in terms of capitalist logic; this is unfortunately too cursory to fully produce an argument to engage with. But it is certainly essential for all who want to understand capitalism and its crises to locate them in production, not distribution, and in profit, not demand; only then does it become *politically* clear that the only long-term solution is not redistribution, nor regulations, nor taxation, but a revolution against the logic of capitalism itself.


이 모든 것은 저항은 무익하다는 것을 의미하는가? 클리만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자본주의적 시장에 대한 노동계급의 조직화와 반발은 자본주의에 대한 도전이 근본적인 것이 되지 않도록 자본주의 정부들을 양보하게 함으로써 대다수의 사람들에게 실질적 이득을 가져다준다. 뿐만 아니라, 더 중요한 것인데, 위기들이 발발할 때마마다, 그것들은 자본 자체의 바로 그 비인간적 논리를, 사회를 조직하는 한 방식으로서의 자본주의의 논리를 의심스러운 것으로 보이게 한다. 다만, 이 논리는 자본의 모든 형태들에 내재되어 있으며 생산을 달리 조직하지 않고서는 극복될 수 없다는 것 또한 사실로 남아 있다. 아무리 많은 좌파-케인즈주의적 해결책들을 쏟아 붓더라도 장기적으로는 이 논리를 경감시킬 수 없다. 노동자 소유 협동조합들도, 코뮨들도, 또는 여하한 동류의 조직체들도 마찬가지다. 클리만은 여기서 심지어 소련과 모택동주의의 사례들도 국제적 경쟁에 뛰어들었고 그로 인해 자본주의적 논리의 견지에서 사고할 수밖에 없었다는 이유로 비판한다; 이것은 유감스럽게도 맞서 씨름해야 할 만큼의 온전한 논변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대략적이다. 그러나 그것은 자본주의를 이해하기를 원하고 그것의 위기들의 근거를 분배가 아니라 생산에서, 그리고 수요가 아니라 이윤에서 찾기를 원하는 모든 이들에게 절대적으로 필수적이다; 오직 그때만 유일한 장기적 해결책은 재분배도, 규제들도, 과세도 아니고 자본주의의 논리 그 자체에 맞서는 혁명이라는 것이 *정치적으로* 분명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