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자 7월 10일 중앙일보 글 -----------------
국내 주요기관 인터넷 사이트에 대한 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으로 온 나라가 홍역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과학기술처장관을 지낸 이상희 전 의원이 13년 전에 제기했던 '10만 해커 양병설'이 새롭게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전 의원은 1996년 당시 부산 남구에서 신한국당 후보로 출마하면서 국방 정보화와 교육 정보화를 공약으로 내걸었는데 국방 정보화 공약의 핵심이 '10만 해커 양병설'이었다.

  앞으로 전쟁은 사이버 전쟁이 될 것이고, 사이버전에서 효율적으로 공격하거나 방어하려면 하드웨어 중심의 군 시스템을 바꿔 전자군복무제를 도입, 온라인을 통해 운영되는 해커부대를 창설하자는 것이 그의 주장이었다. 정보화 능력이 뛰어난 인력을 군에서 지정하는 정보기술(IT)업체나 방위산업체 등에서 근무하도록 하고, 온라인으로 지휘.통제하면서 사이버 테러 및 대응능력을 갖추도록 하자는 지론이었던 것. .하지만 당시 이 전 의원의 주장은 조선시대 문신이자 학자인 율곡 이이 선생이 임진왜란 이전에 제기했던 '10만 양병설'과 같은 뜬금없는 얘기로 치부되고 말았다. 이 전 의원은 1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총선 당시는 물론 국회 상임위원회 질의 등을 통해 '10만 해커 양병설'을 계속 주장했지만 정부 등에서는 콧방귀도 뀌지 않았다"면서 "최근 사이버 테러사태는 인과응보"라고 말했다. (중략) 이 전 의원은 이어 수학과 물리, 화학 분야에 뛰어난 젊은이들을 '영재부대'로 편성하고 있는 이스라엘의 사례를 적극 참고해야 한다고도 했다.

  -------
10만 해커 양병설은 KAIST 이광형 교수가 그 원조이다. 오늘보니 KAIST 김광조 교수(한국정보보호학회 회장)은 10만 정보보안군 양병설을 주장하였다. 참으로 정신나간 주장이라 아니할 수 없다. 

대략 집단의 3-5% 정도가 outlier라고 할 때, 10만의 해커를 키운다면 약 300-500명 정도의 별스런 인간들이 생겨날 것이다. 이것은 자연의 법칙이다. 해킹에서는 0.01%의 특수무공이 어슬픈 99.99%의 기술을 이기는 시장이다. 작심을 하고 악행을 하는 소수를 나머지 전부가 막아낼 수 없다. 또한 해킹 기술의 교육을 위해서 개별 기법이 교재화되고, 평가가 된다는 것은 이미 해킹기술로의 가치를 상실하는 것이다.

  정말로 정부에서 해커를 만명 정도만 국가 지원으로 교육을 시킨다고 해보자. 만명에게 무엇을 어떻게 교육시킬까 ?
그리고 소정(?)의 과정을 마친 그들은 과연 어디에 취직을 할 것인가 ? 
아마도, 장담컨대, 그 중 극히 일부는 자신의 밥벌이를 위해서 악성의 바이러스를 만들어 낼 것이고 전체 시장을 걷잡을 수 없는 혼란으로 갈 것이다. 따라서 이들의 기법을 방지하기 위한 진짜 “해커”가 필요할 것이다. 관제해커와 야생해커의 대결이라고나 할까. 요따위 10만 해커 .. 운운은 정말 파퓰리즘의 극치라고 할 수 있다. 교수란 자들의 허명과 탁상공론이 만들어내는 전형적인 말장난이다.
해커를 탓하지 말고 근본을 생각해야 한다. 근본......
팔 아프다고해서 당장, 팔을 자르지말고, 지난 주에 뭘 쳐먹었는지, 무슨 짖거리를 했는지 부터 복기를 해야 할 것이다.

어둠의 기술은 결코 교육되지 않는다.

차라리 소매치기, 퍽치기, 아리랑치기를 방지하기 위하여 고등학교 1학년 정규과정에
각종 {소매, 퍽, 아리랑}치기 기법을 정규과목에 넣어서 주당 1시간씩 가르쳐 줘라. 

>> 조선일보에는 <좀비 PC>를 치료하지 않으면 데이터가 몽땅 날아간다고 아우성을 친다. 
      고소하기도 하지만 참 안쓰럽다. 자신이 생각해도 그런 말이 안되는 소리가 우스울 것이다.
 
생업에 바빠서 오늘은 여기까지만. - of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