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로 규칙에 의하면 아무런 증거나 논거의 제시도 없이 명백한 억지를 반복하는 경우 징계의 대상이 됩니다.

그런데 전부터 계속 일부 논자들이 국민재생산 드립을 하고 있는데요. 제가 말했듯이 이게 억지가 아니라면 무엇이든 단 하나라도 증거를 대야 합니다. 헌법, 판례, 법률, 아니면 과거의 결혼제도에 관한 논의 등등...정말로 국민재생산을 위해 인정해 주는 것이라면 어디서든 증거가 단 하나라도 있겠죠. 예를 들면 내시들은 재생산이 불가능하니 내시들의 혼인을 인정하는 건 문제가 있는 거 아니냐는 논의라도 있었어야 하는 거 아닙니까? 

증거가 없다면 그냥 나의 믿음일 뿐이라고 인정을 하고 넘어가시든지요. 그래야 뭔가 좀 생산적인 논의라도 될 게 아닙니까?

재생산과 결부시키지 않는다면 그건 그 자체로 재생산을 위한 것이 아니라는 증거인 거죠. 이건 논리적으로 명명백백한 겁니다.

A라는 제도가 B를 위한 것이라면 B가 가능할 것을 요건으로 한다.
(군대라는 제도가 전투를 위한 것이라면 전투가 가능할 것을 요건으로 한다.)
(근로자의 취업이 근로를 위한 것이라면 근로가 가능할 것을 요건으로 한다.) 

여기에 대해 반증을 들 수 있습니까? 

재생산 드립하시는 분들은, B를 위한 것인데 그게 가능할 것을 요건으로 하지 않는 경우를 단 하나라도 제시해 보세요. 

그럼 제가 인정하겠습니다.

그렇지 못하면 님들의 주장은 명명백백한 억지 주장인 겁니다.

왜냐고요? 위의 명제가 옳다면 대우 관계인 다음의 명제도 옳을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B가 가능할 것을 요건으로 하지 않는다면 A라는 제도는 B를 위한 것이 아니다.
(출산이 가능할 것을 요건으로 하지 않는다면 군대라는 제도는 출산을 위한 것이 아니다.)
(출산이 가능할 것을 요건으로 하지 않는다면 학교라는 제도는 출산을 위한 것이 아니다.)
(출산이 가능할 것을 요건으로 하지 않는다면 결혼이라는 제도는 출산을 위한 것이 아니다.)


전투능력이 없으면 군인이 아니냐고 누가 그러던데요.

군인 뽑을 때 전투 능력을 기준으로 뽑습니다. 징병검사는 전투 능력이 있는지 여부를 보는 신체 검사입니다. 

그래서 군인은 전투를 목적으로 한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어쩌다 일시적으로 전투능력을 상실한 군인이 있을 수 있겠죠. 하지만 그건 전투능력 상실과 전역과의 사이에 시간적 간격이 있을 수밖에 없다보니 어쩔 수 없이 발생하는 현상인 것이죠. 이런 초딩만 되도 알 수 있는 걸 굳이 설명을 해야 합니까? 

이처럼 군인은 전투를 위한 것이기 때문에 전투능력을 요건으로 요구합니다.

1. (출산이 가능할 것을 요건으로 하지 않는다면 군대라는 제도는 출산을 위한 것이 아니다.)
2. (출산이 가능할 것을 요건으로 하지 않는다면 학교라는 제도는 출산을 위한 것이 아니다.)
3. (출산이 가능할 것을 요건으로 하지 않는다면 결혼이라는 제도는 출산을 위한 것이 아니다.)

이중에 1,2는 맞는데 3은 틀리다고 할 수 있습니까? 어떻게 그게 가능한지 어디 한 번 보여줘 보시죠.

만약 제가 요구한 답변을 하지 못하면서 계속 그놈의 재생산 드립을 한다면, 운영진에게 명명백백한 억지 주장에 해당함을 이유로 한 징계를 요청할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