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친노를 보면서 제일 웃긴건 지역주의에 대한 잣대가 너무 멋대로 바뀐다는거다.

특정 지역과 특정 정당간의 고착(fix) - 도데체 계급과 정당 사이에 맺어진 고정된 지지관계가 뭐가 문제인지 알수 없지만 - 마저도 반대하는

순결한 거국주의적 가치관이 "대구의 아들" 운운하는 원시적 향토주의는 받아들인다.

발이 머리 위로 올라간다는 표현은 이런데 쓰라고 있는게 아닌가 싶다.


생각해보자.

친노는 특정 정당이 특정 지역을 독식해서는 안된단다. 어느 정당 간판만 달면 당선되는 현상을 반대한다는 것이다. 

이 논리에 의하면 "나 민주당이니까 뽑아달라" "나 한나라당이니까 뽑아달라'이런건 안된다. 

근데 "나 출신지가 대구니까, 광주니까"에 호소하는건 괜찮다는건가?

정당 간판에 호소하는건 안되고 출신지역을 호소하는건 괜찮다? 이런 괴상한 논리가 어디에 있는가.



근데 친노들은 "무소속" 정동영이 전주 출마할때 가장 소리 높여 반대하던 사람들 아니었던가?

정동영 고향 출마는 안되지만

유시민이 고향에 가서 "나 대구 사람이요"라고 하는건 괜찮다는건가?



도데체 뭐가 어떻게 된건가?